• 오늘방문자 : 
    371
  • 어제방문자 : 
    662
  • 전체방문자 : 
    1,464,19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한결교회에도 정관을 준비하면서 목사 및 장로의 임기제를 채택함에 누구도 이의 달지 않았음을 생각할 때에 적어도 지금의 한국교회에서 볼 때에는 개혁의 열매들이 맺히기 시작하고 있음을 보게 됩니다. 물론 그 임기의 길고 짧음과 연임의 조건들은 조금 다를지라도 그 의미에는 같은 맥락이 있음을 봅니다. 우리 교회가 하나님 앞에서 온전한데로 나아가기에 더욱 힘쓰는 공동체가 되어지기를 기도합니다.

목사·장로 임기제, '함께 죽고 함께 사는 길'
뉴저지초대교회 임기제 결정…미주한인교계 긍정적 영향 예측

미국 방문을 앞두고 필요한 자료를 찾기 위해 미주지역 교계소식을 검색하다가 이런 제목의 기사에 눈이 갔다. "뉴저지초대교회, 6년마다 목사 재신임". 기사를 읽고 뉴저지초대교회에 전화를 했다. 이 교회 담임 조영진 목사(46)는 마침 한국에 와 있었다. 2월 13일 조영진 목사를 만났다.

이 교회는 올해 1월 18일 공동의회를 열었다. 이날 '목사 재신임'과 '장로 임기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교인들이 박수로 만장일치 결정한 목사 재신임의 핵심은, 6년에 한 번씩 재신임을 묻기로 한 것. 조영진 목사는 올해 11월 재신임 투표를 치르게 된다. 재신임이 되려면 출석교인의 2/3 찬성표를 받아야 한다. 요즘 목사 재신임제를 도입하는 한국의 많은 교회도 보통 과반수 찬성안을 채택하고 있다. 2/3 찬성에 대해서는 부담스러워 하는 것이다. 조 목사는 "2/3 지지를 받아야 하는 것이 부담스러운 것은 사실이다.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떨어질 수도 있다. 하지만 설령 떨어진다 해도 낙오자나 실패자로 생각하지 않으려고 한다. 하나님께서 새로운 기회를 주시는 것으로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조 목사는 "교회가 새로워지는 전환점으로 여겨야지, '교인들이 목사를 미워해서 떨어뜨리는 것'으로 여길 정도라면 투표할 필요조차도 없다"고 했다.

목사 재신임되려면 2/3 지지 받아야

장로 임기제의 핵심은, 장로의 경우 3년 시무장로직을 맡고 1년간 안식년을 가진 뒤 다시 3년을 시무하고, 그 다음에는 사역장로로 자리를 옮기는 것이다. 7년간 당회에서 활동을 하지만, 7년이 끝나면 교회의 여러 기관 중 한 곳에서 봉사하도록 한 것이다. 19년 전 이 교회를 개척했던 두 명의 장로는 올해 5월로 시무장로직을 사임하게 된다.

이번 임기제가 주목을 받는 것은 크게 세 가지 이유 때문이다. 하나는 미주 한인교계에 미칠 파장 때문이다. 한국도 마찬가지이지만 미주 한인교계에서 목사·장로 임기제를 도입한 교회는 거의 없다는 것이 조 목사의 얘기다. 더구나 장년 1,200-300명, 주일학생 800명이 출석하는 뉴저지에서 가장 큰 한인교회에서 이런 일을 저질렀기(?) 때문에 한인교회에는 결코 작지 않은 영향을 끼칠 것으로 주변에서도 예측하고 있다.

또 하나는, 목사·장로 임기제를 '장로들이 먼저' 제안했다는 것이다. 조 목사에 따르면, 3년 전에 장로들이 먼저 장로 임기제 얘기를 꺼냈다고 한다. 교회의 의사결정구조의 핵심에서 판단하고 결정하는 일이 주요 역할이다 보니 자신도 모르게 영적으로 메말라지는 것을 느끼게 되었다는 것이다. 19년 전 설립한 교회의 터줏대감 장로들이 9년 된 담임목사에게 먼저 기득권을 포기하겠다고 나섰다. 그러나 목사 입장에서 덜컥 받아들일 수는 없는 노릇. 6개월을 그냥 끌었으나 얘기가 또 나왔다. 그래서 여러 사례들을 놓고 교회 현실에 맞춰 연구한 지 3년만에 이번 결정에 이르렀다. 조 목사는 작년 말 "목사 신임 여부도 묻자"고 장로들에게 역공(?)을 했다. 목사도 10년 가까이 목회하니 처음 같지 않아진다는 것이다.

장로가 먼저 제안, 목사가 화답

세 번째는 두 번째 이유와 맞닿아 있다. 이 교회는 조 목사가 부임하기 전인 10년간 담임목사가 세 번이나 바뀌었고, 조 목사가 네 번째 담임목사가 되었다. 목사와 교인간의 갈등으로 목사가 수도 없이 교체되는 이민교회의 전형적인 모습이었다. 교회 역사의 절반이 갈등과 분열로 점철되었다면, 그 나머지는 새로운 희망을 만들어 나간 셈. 부임 초기 100명도 채 안 남았는데, 10년도 안 되어서 10배 이상 성장한 것이다. 이번 목사·장로 임기제는 10년간 10배 성장한 것이 단순히 양적 성장이 아니라 질적으로는 그 이상 성장했다는 것을 보여준다.

조 목사는 "모든 교회가 이런 시스템을 도입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자칫 하면 이 문제를 놓고 싸움이 나고 교회가 크게 어려워질 수 있다"고 조심스러워 했다. 교회 안에서 빚어지는 갈등과 불신을 차단하기 위한 제도가 아니라, 자신을 새롭게 돌아보고 더욱 겸손해지는 제도로 사용되어야 한다는 뜻으로 이해됐다. 목사·장로 임기제가 '너를 죽이고 나를 살리는' 제도가 아니라 '너와 내가 함께 죽고 함께 다시 사는' 제도로 한국교회에서도 바로 쓰여야 한다는 생각이 조영진 목사와의 만남을 통해 더욱 분명해졌다.

나눔과 섬김으로 선교 개념 넓히자

조영진 목사는 이번 목사·장로 임기제보다 뉴저지초대교회가 섬기는 사역을 어떻게 해왔는지를 얘기하는데 더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뉴저지초대교회는 조영진 목사가 부임한 이래 지역사회를 섬기는데 총력을 기울였다. 우선 중요한 것은 선교의 개념과 범위를 바꾸는 일. 가까이는 뉴저지에서 미주동부사회, 그리고 고국을 섬기는 것으로 선교 패러다임을 바꿔나갔다.

인근 학교에 장학금을 주고, 장애인단체·은퇴군인회·경찰서·소방서·응급구조대·노인회 등을 재정적으로 지원하거나 자원봉사를 했다. 학교의 경우 교사가 은퇴하면 은퇴교사 이름으로 도서관에 책들을 기증해, 교사들에게 자긍심을 심어주었다. "이것이 교회가 할 일이냐"고 마땅찮아 하는 의견도 있었다. 하지만, 선교의 개념을 넓게 보아야 한다고 설득하면서 꾸준히 지역사회를 섬겼다. 5년째 되는 해 시에서 '좋은이웃상'을 받았다. 미국의 주류사회가 이 교회를 '이웃'으로 받아들인다는 의미였다.

지역사회와 교회가 이웃이 되니 일이 수월해졌다. 교회 공간은 200명이 모일 수 있을 정도로 좁은데 교인들은 400명 정도가 들어차니 어려움이 컸다. 교회 건물을 짓거나 이전을 해야 할 상황이었다. 그런데 교회가 인근의 학교에 장학금 10만 불을 조건 없이 기증하자, 이에 감동을 받은 시 행정관이 발 벗고 나서서 학교 공간을 교회로 쓸 수 있게 도와주었다. 교회는 매달 1만 2천 불을 학교에 내고, 학교는 그 돈으로 교사 3명을 충원했다.

한국의 상징적인 달동네 난곡과의 인연은 4년 전에 시작됐다. 한 일간지에 난곡 이야기가 소개된 것을 보고, 첫 해에 여덟 번이나 난곡을 방문했다. 1년간은 사진 한 장 안 찍었다. 그저 배우겠다는 겸손한 마음으로 그곳에서 활동하던 사람들과 자주 만났다. 그리고 지금까지 매년 중학생 10명씩 선정해 대학 갈 때까지 장학금을 준다. 그들의 건강도 살피고 부모 역할도 해주어야 하기 때문에 전문복지사 한 명을 배치했다. 이밖에 월드비전과 함께 소년소녀 가장 돕기도 하고 있다. 몇몇 출판사들과 연결해 100명 가량의 농어촌 목회자들에게 책들을 보내는 일도 하고 있다. 지금은 농어촌 목회자 자녀 10명씩을 선발해 전문사역자가 그들을 도울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

* 뉴욕 방문 때 뉴저지초대교회 장로님들을 만나서, 그분들의 생각을 직접 들어보고자 합니다. 후속기사를 기대해 주십시오.

김종희 jhkim@newsnjoy.co.kr
(c)2003 뉴스앤조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4 현대교회와 교리 설교의 회복 손재호 2008.12.11 1664
63 이승구 교수님 창원극동방송 인터뷰 mp3 최상범 2011.12.31 1269
62 술과 담배에 관하여 최상범 2011.07.02 1780
61 절기에 대한 좋은 글(이천우 목사)을 올립니다. 최상범 2011.03.09 1491
60 우리가 꿈꾸는 교회(2) 손재호 2009.05.19 1090
59 우리가 꿈꾸는 교회(1) 손재호 2009.05.19 1109
58 유아세례에 관하여 1 손재호 2009.02.17 1200
57 교회는 항상 개혁되어야만 한다. 1 손재호 2005.01.17 930
56 한국 교회 목회자 수급 문제에 대한 제언 2 손재호 2004.08.07 936
55 교회 직분에 대한 바른 이해가 교회개혁의 필수조건 조세훈 2004.07.27 977
54 성전(예배당)건축이 교회의 지상과제인가 1 조세훈 2004.07.02 983
53 전도를 하지 않는 교회? 조세훈 2004.06.21 841
52 개혁정신을 가진 그리스도인 조세훈 2004.06.11 821
51 맑은교회 수직체계 조장하는 목사 호칭 거부 조세훈 2004.06.10 900
50 교단 없고 간판 없는 교회 조세훈 2004.06.05 986
49 일시적 부흥은 가라 조세훈 2004.06.02 700
48 설계도 있는 교회에 다니고 싶다 조세훈 2004.04.17 885
47 거짓 선지자는 가라 조세훈 2004.03.29 776
46 정관이 잘 정립되기를... 조진호 2004.02.20 835
» 목사·장로 임기제, '함께 죽고 함께 사는 길' 조세훈 2004.02.18 95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