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늘방문자 : 
    1,077
  • 어제방문자 : 
    1,188
  • 전체방문자 : 
    1,305,794
2004.03.29 07:56

거짓 선지자는 가라

조회 수 768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위 제목은 뉴스엔조이에 실린 기사입니다. 기도하건데, 한국의 기독교가 사회의 정화나 정치의 개혁과 혁신을 이야기 하기 이전에 스스로의 모습에 대하여 깊이 그리고 통회하며 정결되어지는 역사를 위해서 기도해야 함을 깨닫게 됩니다.
세상의 정치적인 관계나 돈과 관련된 선거 행태, 로비 등등, 살아계신 하나님을 섬기노라 하면서도 사람을 속이고 사람의 마음을 돈이나 관계를 통하여 얻고자하고, 돈이 오가고, 하나님의 눈초리 보다 사람의 눈초리와 스스로 쌓아온 의를 배경삼고 자랑하는 사람들이 소위 종교지도자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있는 작금의 한국 교회의 모습을 생각할 때에 진실로 무엇을 위해서 간절히 기도하고 힘을 써야 하는지 분별력을 잃은 자들의 모습을 보며 통한한 마음을 가지게 됩니다.
이러한 일들을 보면서 새삼 저의 마음에 "순교자의 길, 십자가의 길"의 하나님 어린양의 순결한 신부가 되기를 더욱 간절히 간구하고 이를 위해서 날마다 하나님 앞에서 말씀으로 정결함을 덧입고자 기도하게 됩니다. 한결교회 모든 지체들 가운데에도 하나님의 사랑으로 인하여 늘 하나님과 동행하시는 삶을 살 수 있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제목 : 거짓 선지자는 가라 (또 다른 권력에 눈 먼 자들의 과욕 )

3월 22일 한국기독당이 창당대회를 열었다. 한국기독당의 창당을 주도하는 이들의 주장은 한국의 정치가 바람직하지 못한 길로 가고 있기 때문에, 국회의 복음화를 이룩해 올바른 정치를 펼치겠다는 것이다.

한국인은 누구나 집회와 결사의 자유가 있고 종교인이 종교정당을 만들지 말라는 법은 없다. 또 그들이 주장하는 바와 같이 서구에는 기독교민주당, 기독교사회당 등 기독교의 이름을 내 건 정당들이 많이 있고, 그들 중 상당수가 집권을 하고 있거나, 집권한 경험이 있기도 하다.

문제는 그들이 내걸고 있는 국회의 복음화를 통한 정치발전이라는 구호가 가소롭다는 점에 있다. 우리나라 국회가 기독교인 의원이 적어서 유신헌법을 통과시켰으며, 권위주의 정권시절에 침묵으로 일관했던가를 다시 한번 묻지 않을 수 없다.

한국인의 30%가 기독교인이고 정치인 중에 기독교인이 차지하는 비율은 항상 이보다 더 많았다. 그들 기독교인이 어떠한 마음으로 정치에 몸을 담았던가에 상관없이 그들은 제도권 정치에 흡수되면서 차별성을 잃어갔다. 최근에 드러나는 돈 선거와 관련해 거명되는 국회의원 중에 기독교인이 결코 적지는 않을 것이다.

제도권에 진입한 후에도 제도정치의 구태에 동화되지 않은 꼿꼿한 정치인은 도태되었다. 그리고 살아남은 국회의원은 그가 기독교인이던, 과거의 전력이 아무리 아름다웠던 지에 상관없이 기성정치인과의 차별점을 찾을 수가 없게 되어갔다. 그것이 바로 우리나라의 기독교인구의 비율과 우리나라의 정치의 수준이 비례하지 않는 이유이다.

오히려 우리나라의 정치를 이끌어 온 이들은 제도권 밖에서 외치는 재야의 목소리였다. 제도권 안의 기독교인들이 그들을 용공으로 몰아붙이고, 사대적인 정책을 펼치기에 여념이 없는 사이에 나라의 자주와 주권을 위해 몸을 던졌던 이들도 바로 권력과는 상관없는 목회자와 교인들이었다.

이제 권위주의 시대에 침묵으로 일관했고 음성적이거나 혹은 분명하게 드러나는 목소리로 권위주의 정권을 비호해 오던 사람들이 정당을 만든다고 한다. 그리고 이제 그들이 앞서서 정치를 개혁하겠다고 한다. 이제는 올바른 소리를 해도 좀처럼 잡혀가기도 힘들고, 정치권에 몸을 담으면 얼마간의 권력을 잡을 수 있을 것 같은 생각이 드는가 보다. 그래서 그들은 기독교를 팔고, 세상의 이치에 어두운 기독교인을 팔아서 권력을 사려고 하는 것이다.

예전과 마찬가지로 한국의 기독교를 올바른 방향으로 이끌어 온 것은 한줌 광야에서 외치는 선지자들의 목소리였다. 수많은 옥고를 치르며 통일의 길을 연 목사님, 목숨을 걸고 독재와 맞서 싸웠던 교인들, 조그만 팜프렛 정도의 책으로 올바른 신앙의 길을 인도해 온 헌신적인 종교지도자들, 고통이 있는 곳에 고통받는 자들과 함께 하면서 눈물과 땀을 흘린 크고 작은 예수들이 한국의 기독교의 정체성을 지켜왔다.

그들이 그렇게 노력하는 바로 그 시간에도 지금 물량주의에 물든 기독교 지도자들은 세상을 미혹했고 미친 자본주의의 노예가 되어서 거짓선지자 노릇을 하고 있었다. 그들이 이제 정당을 만들고 정치를 하겠단다. 정치권을 정화하고 우리나라를 올바른 방향으로 이끌어 가겠단다.

어차피 썩은 정치권에 물든 기독교인들은 계속 있었다. 그들이 기독교 정당의 이름으로 모인다고 더 나빠질 것은 없다. 그러나 그들이 교인을 미혹하고 기독교의 이름으로 교인들의 표를 이용해서 권력을 맛보려고 하는 것은 용인할 수 없는 일이다.

오늘도 길거리에 나서는 기독교인들이 있다. 오늘도 힘든 세상을 밝게 만들어보려고 고통 중에 눈물 흘리는 사람들이 있다. 그들이 선지자고 그들이 신앙의 본보기이다. 그리고 이제껏 교회권력의 맛과 따사로운 물질적 생활에 익숙해 있던 거짓선지자들이 이제는 권력을 탐하고 있다.

권력에 익숙해진 그들에게는 하나님에 대한 조금의 두려움도 없는 것인가. 하나님을 팔아서 또 다른 권력을 취하려는 이들의 가소로운 주장이 무엇이든, 나는 그들이 또 다른 권력을 취하는 것을 반대한다. 진정한 권력은 하나님께 있고, 하나님이 사랑하는 이 땅의 모든 사람들에게 있다.

권력은 진정으로 오늘 하루를 살아가는 사람들을 대변하는 사람들, 진정으로 그들이 나아가야 할 올바른 길을 제시할 수 있는 사람들, 진정으로 권력의 달콤함을 싫어하는 사람들에게 있다. 그리고 그들과 함께 하는 이들. 광화문 거리에 선 이들. 고통받는 자들에게 있어야 할 것이다.

김광진 mind2213@hanmail.net
(c)2004 뉴스앤조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4 현대교회와 교리 설교의 회복 손재호 2008.12.11 1659
63 이승구 교수님 창원극동방송 인터뷰 mp3 최상범 2011.12.31 1266
62 술과 담배에 관하여 최상범 2011.07.02 1704
61 절기에 대한 좋은 글(이천우 목사)을 올립니다. 최상범 2011.03.09 1465
60 우리가 꿈꾸는 교회(2) 손재호 2009.05.19 1085
59 우리가 꿈꾸는 교회(1) 손재호 2009.05.19 1107
58 유아세례에 관하여 1 손재호 2009.02.17 1196
57 교회는 항상 개혁되어야만 한다. 1 손재호 2005.01.17 919
56 한국 교회 목회자 수급 문제에 대한 제언 2 손재호 2004.08.07 934
55 교회 직분에 대한 바른 이해가 교회개혁의 필수조건 조세훈 2004.07.27 972
54 성전(예배당)건축이 교회의 지상과제인가 1 조세훈 2004.07.02 935
53 전도를 하지 않는 교회? 조세훈 2004.06.21 840
52 개혁정신을 가진 그리스도인 조세훈 2004.06.11 814
51 맑은교회 수직체계 조장하는 목사 호칭 거부 조세훈 2004.06.10 883
50 교단 없고 간판 없는 교회 조세훈 2004.06.05 943
49 일시적 부흥은 가라 조세훈 2004.06.02 700
48 설계도 있는 교회에 다니고 싶다 조세훈 2004.04.17 877
» 거짓 선지자는 가라 조세훈 2004.03.29 768
46 정관이 잘 정립되기를... 조진호 2004.02.20 831
45 목사·장로 임기제, '함께 죽고 함께 사는 길' 조세훈 2004.02.18 94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