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319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설교자 손재호
성경본문 삼하 24:1-25
성경본문내용 (1)여호와께서 다시 이스라엘을 향하여 진노하사 저희를 치시려고 다윗을 감동시키사 가서 이스라엘과 유다의 인구를 조사하라 하신지라(2)왕이 이에 그 곁에 있는 군대 장관 요압에게 이르되 너는 이스라엘 모든 지파 가운데로 다니며 단에서부터 브엘세바까지 인구를 조사하여 그 도수를 내게 알게 하라(3)요압이 왕께 고하되 이 백성은 얼마든지 왕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백배나 더하게 하사 내 주 왕의 눈으로 보게 하시기를 원하나이다 그런데 내 주 왕은 어찌하여 이런 일을 기뻐하시나이까 하되(4)왕의 명령이 요압과 군대장관들을 재촉한지라 요압과 장관들이 이스라엘 인구를 조사하려고 왕의 앞에서 물러나서(5)요단을 건너 갓 골짜기 가운데 성읍 아로엘 우편 곧 야셀 맞은편에 이르러 장막을 치고(6)길르앗에 이르고 닷딤홋시 땅에 이르고 또 다냐안에 이르러서는 시돈으로 돌아서(7)두로 견고한 성에 이르고 히위 사람과 가나안 사람의 모든 성읍에 이르고 유다 남편으로 나와서 브엘세바에 이르니라(8)저희 무리가 국중을 두루 돌아 아홉달 스무날만에 예루살렘에 이르러(9)요압이 인구 도수를 왕께 고하니 곧 이스라엘에서 칼을 빼는 담대한 자가 팔십만이요 유다 사람이 오십만이었더라(10)다윗이 인구 수를 조사한 후에 그 마음에 자책하고 여호와께 아뢰되 내가 이 일을 행함으로 큰 죄를 범하였나이다 여호와여 이제 간구하옵나니 종의 죄를 사하여 주옵소서 내가 심히 미련하게 행하였나이다 하니라(11)다윗이 아침에 일어날 때에 여호와의 말씀이 다윗의 선견자 된 선지자 갓에게 임하여 가라사대(12)가서 다윗에게 말하기를 여호와의 말씀에 내가 네게 세가지를 보이노니 너는 그 중에서 하나를 택하라 내가 그것을 네게 행하리라 하셨다 하라(13)갓이 다윗에게 이르러 고하여 가로되 왕의 땅에 칠년 기근이 있을 것이니이까 혹시 왕이 왕의 대적에게 쫓겨 석달을 그 앞에서 도망하실 것이니이까 혹시 왕의 땅에 삼일 동안 온역이 있을 것이니이까 왕은 생각하여 보고 나를 보내신 이에게 대답하게 하소서(14)다윗이 갓에게 이르되 내가 곤경에 있도다 여호와께서는 긍휼이 크시니 우리가 여호와의 손에 빠지고 내가 사람의 손에 빠지지 않기를 원하노라(15)이에 여호와께서 그 아침부터 정하신 때까지 온역을 이스라엘에게 내리시니 단부터 브엘세바까지 백성의 죽은 자가 칠만인이라(16)천사가 예루살렘을 향하여 그 손을 들어 멸하려 하더니 여호와께서 이 재앙 내림을 뉘우치사 백성을 멸하는 천사에게 이르시되 족하다 이제는 네 손을 거두라 하시니 때에 여호와의 사자가 여부스 사람 아라우나의 타작마당 곁에 있는지라(17)다윗이 백성을 치는 천사를 보고 곧 여호와께 아뢰어 가로되 나는 범죄하였고 악을 행하였삽거니와 이 양 무리는 무엇을 행하였나이까 청컨대 주의 손으로 나와 내 아비의 집을 치소서 하니라(18)이 날에 갓이 다윗에게 이르러 고하되 올라가서 여부스 사람 아라우나의 타작마당에서 여호와를 위하여 단을 쌓으소서 하매(19)다윗이 여호와의 명하신바 갓의 말대로 올라가니라(20)아라우나가 바라보다가 왕과 그 신복들이 자기를 향하여 옴을 보고 나가서 왕의 앞에서 얼굴을 땅에 대고 절하며(21)가로되 어찌하여 내 주 왕께서 종에게 임하시나이까 다윗이 가로되 네게서 타작마당을 사서 여호와께 단을 쌓아 백성에게 내리는 재앙을 그치게 하려 함이로라(22)아라우나가 다윗에게 고하되 원컨대 내 주 왕은 좋게 여기시는 대로 취하여 드리소서 번제에 대하여는 소가 있고 땔 나무에 대하여는 마당질하는 제구와 소의 멍에가 있나이다(23)왕이여 아라우나가 이것을 다 왕께 드리나이다 하고 또 왕께 고하되 왕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왕을 기쁘게 받으시기를 원하나이다(24)왕이 아라우나에게 이르되 그렇지 아니하다 내가 값을 주고 네게서 사리라 값 없이는 내 하나님 여호와께 번제를 드리지 아니하리라 하고 은 오십 세겔로 타작마당과 소를 사고(25)그곳에서 여호와를 위하여 단을 쌓고 번제와 화목제를 드렸더니 이에 여호와께서 그 땅을 위하여 기도를 들으시매 이스라엘에게 내리는 재앙이 그쳤더라
강설날짜 2016-04-24

2016년 사무엘하 공부


다윗 왕의 인구조사

 
말씀:사무엘하 24:1-25

 

오늘 말씀은 사무엘하 마지막 말씀입니다. 오늘 본문은 여호와 하나님께서 이스라엘을 향해 진노하사 저희를 치시려고 다윗으로 하여금 인구조사를 하게 하시는 사건입니다. 우리가 오늘 말씀을 살펴보는 가운데 이 말씀을 통해서 말씀하시는 하나님의 음성을 들을 수 있기를 원합니다.

 

1절을 보면 “여호와께서 다시 이스라엘을 향하여 진노하사 저희를 치시려고 다윗을 감동시키사 가서 이스라엘과 유다의 인구를 조사하라 하신지라”고 했습니다. 이 말씀에 보면 다윗에게 인구조사를 시키신 분이 누굽니까? 하나님이십니다. 그런데 왜 하나님께서 다윗을 감동시켜 인구조사를 하게 하셨다고 합니까? 이스라엘을 향하여 진노하사 저희들을 치시기 위해서 그렇게 하셨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 하나님이 이해가 되십니까? 여호와 하나님께서 다윗을 부추키셔서 인구조사 할 마음을 품게 하셨습니다. 그런데 다윗에게 이런 마음을 주셔서 인구조사를 하게 하신 것은 여호와께서 다시 이스라엘을 향하여 진노하셨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여호와의 진노가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본문에서는 구체적으로 드러나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이스라엘의 죄악인지, 아니면 다윗 왕의 죄악인지 정확히 알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여호와께서 진노하실 만한 일이 있었습니다. 그 진노의 내용이 구체적으로 드러나지 않지만 이 사건의 전개를 통해서 하나님께서 무엇을 원하시는지를 보여주십니다.

 

2절을 보면 다윗 왕이 곁에 있는 군대 장관 요압에게 이스라엘 모든 지파 가운데로 다니며 단에서 브엘세바까지 인구를 조사하여 보고하라고 합니다. 그러나 3절에 보면 요압이 다윗 왕에게 인구 조사를 하지 말 것을 간청합니다. “요압이 왕께 고하되 이 백성은 얼마든지 왕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백 배나 더하게 하사 내 주 왕으로 보게 하시기를 원하나이다. 그런데 내 주 왕은 어찌하여 이런 일을 기뻐하시나이까?”하며 말렸습니다(3). 그러나 아무 소용이 없었습니다. 4-9절을 보면 다윗 왕은 요압과 군 사령관들을 재촉하였습니다. 그들은 하는 수 없이 9개월 20일 동안 인구를 조사하여 보고합니다. 그들이 조사하여 보고한 내용을 보면 이스라엘에서 칼을 빼는 담대한 자가 팔십만 명이요, 유다 사람이 오십만 명이었습니다(9). 이 숫자는 전쟁에 나갈 수 있는 숫자를 말합니다.

 

그런데 다윗은 이런 보고를 받자마자 이것이 죄인 줄 알고 자신의 죄를 사하여 달라고 간구합니다. 10절을 보면 “다윗이 인구 수를 조사한 후에 그 마음에 자책하고 여호와께 아뢰되 내가 이 일을 행함으로 큰 죄를 범하였나이다. 여호와여! 이제 간구하옵나니. 종의 죄를 사하여 주옵소서. 내가 심히 미련하게 행하였나이다 하니라”고 했습니다. 인구 조사를 마친 후에 다윗의 마음에 곧바로 자신의 죄악을 깨닫고 자책하는 일이 일어난 것입니다. 다윗이 인구조사를 하고 싶은 마음이 이미 있었습니다. 그것은 자기의 힘을 과시하고 싶었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리고 이스라엘도 이러한 힘을 원한 것입니다. 그런데 요압이 말린 것은 이런 것이 죄임을 알게 하는 장치였습니다. 하지만 인간의 욕망은 이런 바른 말을 경청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이러한 인구조사를 역대기에서는 사단이 충동하였다고 합니다. 역대상 21:1절을 보면 “사단이 일어나 이스라엘을 대적하고 다윗을 격동하여 이스라엘을 계수하게 하니라”고 했습니다. 다윗이 사단의 충동을 받아들인 것을 하나님께서는 그대로 두셨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이를 통해서 이들의 죄가 무엇인지 알게 하시고, 그런 죄로 인하여 재앙이 내리는 것이 무엇인지, 그런 죄를 속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를 보여주시는 것이 바로 오늘 본 장의 전체 내용입니다.

 

출애굽기 30:11-16절을 보면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일러 가라사대. 네가 이스라엘 자손의 수효를 따라 조사할 때에 조사 받은 각 사람은 그 생명의 속전을 여호와께 드릴지니. 이는 그 계수할 때에 그들 중에 온역이 없게 하려 함이라. 무릇 계수 중에 드는 자마다 성소에 세겔대로 반 세겔을 낼지니 한 세겔은 이십 게라라. 그 반 세겔을 여호와께 드릴지며, 무릇 계수 중에 드는 자 곧 이십세 이상 된 자가 여호와께 드리되. 너희의 생명을 속하기 위하여 여호와께 드릴 때에 부자라고 반 세겔에서 더 내지 말고 가난한 자라고 덜 내지 말지며, 너는 이스라엘 자손에게서 속전을 취하여 회막의 봉사에 쓰라. 이것이 여호와 앞에서 이스라엘 자손의 기념이 되어서 너희의 생명을 속하리라”고 했습니다. 처음 인구조사는 출애굽 때 입니다. 출애굽 때에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명하여 인구조사를 하라고 하셨습니다. 20세 이상 인구를 조사하여 대속을 위한 속전을 바치게 하였습니다. 그 속전은 회막 봉사를 위하여 사용되는데 그 속전으로 생명을 대속한다고 합니다.

 

그런데 하나님께서 왜 모세에게 20세 이상 인구를 조사하여 속전을 드리라고 하는 것입니까? 인간은 존재만으로도 죄라는 것입니다. 타락한 인간은 존재만으로도 죄이기 때문에 생명의 속전을 바치지 않으면 살 수가 없는 자들이라는 말입니다. 그런데 이런 인간의 수를 헤아려 자기의 힘으로 삼으려고 하는 것이 바로 죄라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처음 인구조사를 명하시면서 단 한 사람도 예외 없이, 빈부의 차별이 없이 동일한 속전을 내게 한 것은 어떤 인간도 그 존재 자체로 의로운 자가 없다는 말씀입니다. 곧 모두가 속죄를 받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민수기 1:1-4절을 보면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 땅에서 나온 후 제 이년 이월 일일에 여호와께서 시내 광야 회막에서 모세에게 일러 가라사대. 너희는 이스라엘 자손의 모든 회중 각 남자의 수를 그들의 가족과 종족을 따라 그 명수대로 계수할지니. 이스라엘 중 이십세 이상으로 싸움에 나갈만한 모든 자를 너와 아론은 그 군대대로 계수하되. 매 지파의 각기 종족의 두령 한 사람씩 너희와 함께 하라”고 했습니다. 민수기는 말 그대로 인구를 조사하는 내용을 다루고 있습니다. 출애굽 한 수를 조사하니 603,500명이었습니다. 이들이 광야 40년을 지난 후에 이 계수에 들어간 자 중에 남은 자는 단 2명뿐이었습니다. 그리고 20세 이하의 자손들이 자라서 601,730명이 됩니다(민 26:51). 처음 인구 계수에 들어간 자 중에 약속의 땅에 들어간 자가 갈렙과 여호수아 단 2명뿐입니다. 모세 조차도 들어가지 못했습니다. 이것은 무엇을 말해 주는 것입니까? 인간의 수나 힘으로 들어갈 수 없는 나라가 하나님의 나라라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나라는 온유한 자 곧 자신의 힘을 의지하지 않고 오직 하나님의 약속만 의뢰하는 자가 들어갑니다. 그런데 다윗과 이스라엘은 자신들의 힘을 과시하고 싶은 마음이 들었습니다. 이런 모습을 그대로 두자 다윗은 인구조사를 한 것입니다. 이것은 자기의 힘을 과시하고 의지하고자 함이었기 때문에 온유하지 못한 것입니다. 하나님 앞에 범죄인 것입니다.

 

그런데 이러함에도 불구하고 우리도 늘 인구를 조사합니다. 교회에 출석하는 숫자를 셉니다. 한국 교회에서 성공한 목사의 척도가 무엇입니까? 교회에 얼마나 많은 사람이 모이는가 하는 것입니다. 곧 교인수가 성공의 척도입니다. 참된 교회의 표지가 무엇입니까? 말씀이 바르게 선포되고, 성례가 바르게 시행되며, 권징이 정당하게 시행되는 것입니다.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이런 것에는 관심이 없고 오직 사람이 얼마나 모이는가 그 수로 목회 성공을 판단합니다. 오늘날 우리도 다 이런 마음을 가지고 있지 않습니까? 이것은 존재만으로도 저주를 받아 마땅하기에 속전을 바쳐야 하는 인생들이 숫자의 힘을 믿는다는 말입니다. 이사야 2:22절을 보면 인생의 호흡은 그 코에 있기에 수에 칠 가치조차 없다고 합니다. “너희는 인생을 의지하지 말라. 그의 호흡은 코에 있나니 수에 칠 가치가 어디 있느뇨?”(사 2:22). 그런데도 사람들은 사람의 수를 힘으로 여기고 그 힘을 의지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성경은 이것을 죄라고 합니다. 여호와의 전쟁에 사람의 수나 말과 병거가 아무 소용이 없음을 이스라엘을 통하여 보여주셨습니다. 하지만 다윗 왕도 인구조사를 한 것은 하나님의 약속에 대한 신뢰를 하지 못한 것입니다. 하나님을 불신하고 자신의 힘을 의지하고자 한 것입니다.

 

사무엘상 14:6절을 보면 “요나단이 자기 병기 든 소년에게 이르되 우리가 이 할례 없는 자들의 부대에게로 건너가자. 여호와께서 우리를 위하여 일하실까 하노라. 여호와의 구원은 사람의 많고 적음에 달리지 아니하였느니라”고 했습니다. 사무엘상 17:47절을 보면 “또 여호와의 구원하심이 칼과 창에 있지 아니함을 이 무리로 알게 하리라. 전쟁은 여호와께 속한 것인즉 그가 너희를 우리 손에 붙이시리라”고 했습니다. 요나단과 다윗의 신앙 고백이 이러합니다. 이런 고백이 하나님의 은혜입니다. 그런데 이런 은혜를 베풀지 않으시고 그대로 내버려두시면 인간들은 사람의 힘을 의지할 수밖에 없는 자들이 됩니다. 오늘 본문이 이를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사야 31:1-3절을 보면 “도움을 구하러 애굽으로 내려가는 자들은 화 있을진저. 그들은 말을 의뢰하며 병거의 많음과 마병의 심히 강함을 의지하고 이스라엘의 거룩하신 자를 앙모치 아니하며 여호와를 구하지 아니하거니와 여호와께서도 지혜로우신즉 재앙을 내리실 것이라. 그 말을 변치 아니하시고 일어나사 악행하는 자의 집을 치시며 행악을 돕는 자를 치시리니. 애굽은 사람이요, 신이 아니며 그 말들은 육체요, 영이 아니라. 여호와께서 그 손을 드시면 돕는 자도 넘어지며 도움을 받는 자도 엎드러져서 다 함께 멸망하리라”고 했습니다. 우리가 늘 이러한 자들이기 때문에 하나님은 자기의 백성들을 사랑하셔서 힘을 빼도록 조치하십니다. 그렇게 힘이 빠져서 오직 주님만 의지하게 되는 자를 온유한 자라고 합니다.

 

오늘 본문 10절을 보면 다윗은 인구조사를 마치고 보고를 받자마자 자신의 죄를 알게 됩니다. 그래서 다윗은 인구조사를 한 것이 여호와께 큰 죄를 범한 것이라고 합니다. 다윗이 심히 미련하게 행하였다는 고백을 할 때에 갓 선지자를 통하여 세 가지 재앙 중에 하나를 택하라고 합니다. 11-13절을 보면 “다윗이 아침에 일어날 때에 여호와의 말씀이 다윗의 선견자 된 선지자 갓에게 임하여 가라사대 가서 다윗에게 말하기를 여호와의 말씀에 내가 네게 세 가지를 보이노니 너는 그 중에서 하나를 택하라. 내가 그것을 네게 행하리라 하셨다 하라. 갓이 다윗에게 이르러 고하여 가로되 왕의 땅에 칠년 기근이 있을 것이니이까. 혹시 왕이 왕의 대적에게 쫓겨 석 달을 그 앞에서 도망하실 것이니이까. 혹시 왕의 땅에 삼일 동안 온역이 있을 것이니이까. 왕은 생각하여 보고 나를 보내신 이에게 대답하게 하소서”라고 했습니다. 이 말씀에 보면 7년 기근과 3개월 대적에게 쫓기는 것, 그리고 3일 전염병입니다. 다윗이 여호와는 자비 하시니 여호와의 손에 빠지기를 원한다고 하면서 3일 전염병을 택합니다. 14-15절을 보면 다윗이 삼일 온역을 택하였습니다. 그로인해서 무려 7만 명이 죽임을 당하였습니다. 16절에 보면 이 때 여호와께서 천사의 손을 멈추게 하십니다. 그 멈춘 자리가 여부스 사람 아라우나의 타작마당입니다. 17절을 보면 다윗이 천사를 보고 여호와께 아뢰기를 자신이 범죄 하였고 악을 행하였는데 이 양 무리가 무엇을 행하였느냐고 하면서 주의 손으로 나와 내 아버지의 집을 치라고 합니다. 이런 모습이 바로 진정으로 회개한 모습입니다. 자신이 죽어야 마땅하다는 것을 아는 것이 바로 회개입니다.

 

다윗이 진정으로 자신의 죄를 깨닫고 회개했을 때 갓 선지자가 여호와의 말씀을 전합니다. 그 말씀이 무엇입니까? 18-25절을 보면 “이 날에 갓이 다윗에게 이르러 고하되 올라가서 여부스 사람 아라우나의 타작마당에서 여호와를 위하여 단을 쌓으소서 하매. 다윗이 여호와의 명하신바 갓의 말대로 올라가니라. 아라우나가 바라보다가 왕과 그 신복들이 자기를 향하여 옴을 보고 나가서 왕의 앞에서 얼굴을 땅에 대고 절하며 가로되 어찌하여 내 주 왕께서 종에게 임하시나이까. 다윗이 가로되 네게서 타작마당을 사서 여호와께 단을 쌓아 백성에게 내리는 재앙을 그치게 하려 함이로라. 아라우나가 다윗에게 고하되 원컨대 내 주 왕은 좋게 여기시는 대로 취하여 드리소서. 번제에 대하여는 소가 있고 땔 나무에 대하여는 마당질하는 제구와 소의 멍에가 있나이다. 왕이여! 아라우나가 이것을 다 왕께 드리나이다 하고 또 왕께 고하되 왕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왕을 기쁘게 받으시기를 원하나이다. 왕이 아라우나에게 이르되 그렇지 아니하다 내가 값을 주고 네게서 사리라 값 없이는 내 하나님 여호와께 번제를 드리지 아니하리라 하고 은 오십 세겔로 타작마당과 소를 사고 그곳에서 여호와를 위하여 단을 쌓고 번제와 화목제를 드렸더니. 이에 여호와께서 그 땅을 위하여 기도를 들으시매 이스라엘에게 내리는 재앙이 그쳤더라”고 했습니다. 갓 선지자는 다윗에게 여부스 사람 아라우나의 타작마당에 여호와를 위하여 제단을 쌓으라고 합니다. 이에 다윗은 순종하여 아라우나의 타작마당으로 올라갑니다. 아라우나가 왕이 오는 것을 보고 놀라서 맞이합니다. 다윗은 아라우나에게 타작마당을 사서 여호와께 제단을 쌓아 백성에게 내리는 재앙을 그치게 하려고 한다고 하였습니다. 이에 아라우나가 다윗에게 이 모든 것을 다 드릴테니 그렇게 하라고 합니다. 이에 다윗은 값을 지불하고 그 타작마당과 소를 사서 번제와 화목제를 드렸습니다. 이에 여호와께서 그 땅을 위한 기도를 들으시며, 이스라엘에게 내린 재앙이 그쳤습니다.

 

우리가 이 땅에 발을 딛고 사는 한 우리는 늘 힘을 추구하게 됩니다. 그런데 이러한 힘을 추구하기 위하여 하나님의 이름을 부른다면 이것이야 말로 재앙을 부르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다윗을 통하여 인구조사를 하게 하시고 그런 충동을 받은 다윗이나 이스라엘 백성들이나 오늘날 우리들이나 간에 무엇이 죄가 되는지를 보여주시는 것이 바로 다윗의 인구조사 사건입니다.

 

역대하 3:1절에 보면 아라우나의 타작마당에 솔로몬의 성전이 세워집니다. 이 산이 모리아 산으로 아브라함이 이삭을 바친 곳입니다. 그런데 이러한 성전은 곧 예수 그리스도께서 번제와 화목제물이 되심을 보여주시는 계시의 사건입니다. 로마서 3:23-26절을 보면 “모든 사람이 죄를 범하였으매 하나님의 영광에 이르지 못하더니.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구속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은혜로 값없이 의롭다 하심을 얻은 자 되었느니라. 이 예수를 하나님이 그의 피로 인하여 믿음으로 말미암는 화목 제물로 세우셨으니. 이는 하나님께서 길이 참으시는 중에 전에 지은 죄를 간과하심으로 자기의 의로우심을 나타내려 하심이니. 곧 이 때에 자기의 의로우심을 나타내사 자기도 의로우시며 또한 예수 믿는 자를 의롭다 하려 하심이니라”고 했습니다. 또한 요한일서 4:9-11절을 보면 “하나님의 사랑이 우리에게 이렇게 나타난바 되었으니. 하나님이 자기의 독생자를 세상에 보내심은 저로 말미암아 우리를 살리려 하심이니라. 사랑은 여기 있으니. 우리가 하나님을 사랑한 것이 아니요, 오직 하나님이 우리를 사랑하사 우리 죄를 위하여 화목제로 그 아들을 보내셨음이니라. 사랑하는 자들아! 하나님이 이같이 우리를 사랑하셨은즉 우리도 서로 사랑하는 것이 마땅하도다”라고 했습니다. 우리의 재앙을 대신 받으신 화목제물 되신 예수 그리스도를 받은 것이 하나님의 사랑을 받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 사랑을 나누는 것이 서로 사랑하는 것입니다. 성령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은혜를 주셔서 우리를 대신하여 화목제물이 되신 예수님을 영원한 우리의 왕으로 모시게 하여 주시기를 원합니다. 우리가 이 주님의 사랑으로 서로 사랑하게 하여 주시기를 원합니다. 아멘!

TAG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성경본문 설교자 조회 수
54 [2016년 가을학기 특강] 성신의 가르치심과 인도하심(5) file 행 10:1-8 손재호 334
53 [2016년 가을학기 특강] 성신의 가르치심과 인도하심(4) file 롬 8:1-11 손재호 349
52 [2016년 가을학기 특강] 성신의 가르치심과 인도하심(3) file 벧후 3:8-18 손재호 358
51 [2016년 가을학기 특강] 성신의 가르치심과 인도하심(2) file 갈 5:16-26 손재호 443
50 [2016년 가을학기 특강] 성신의 가르치심과 인도하심(1) file 요 16:7-15 손재호 566
49 [스바냐 3장] 그는 구원을 베푸실 전능자시라 file 습 3:14-20 손재호 1261
48 [스바냐 3장] 온 땅이 나의 질투의 불에 소멸되리라 file 습 3:1-13 손재호 484
47 [스바냐 2장] 열방을 심판하시는 하나님 file 습 2:4-15 손재호 551
46 [스바냐 2장] 수치를 모르는 백성아 모일찌어다 file 습 2:1-3 손재호 623
45 [스바냐 1장] 여호와의 큰 날이 가깝도다 file 습 1:7-18 손재호 636
44 [스바냐 1장] 내가 사람을 지면에서 멸절하리라 file 습 1:1-6 손재호 828
» [사무엘하 24장] 다윗 왕의 인구조사 file 삼하 24:1-25 손재호 2319
42 [사무엘하 23장] 다윗 왕의 마지막 말 file 삼하 23:1-39 손재호 1922
41 [사무엘하 22장] 다윗 왕의 승전가 file 삼하 22:1-51 손재호 2068
40 [사무엘하 21장] 다윗이 기브온 사람의 말을 들어주다 file 삼하 21:1-22 손재호 2129
39 [사무엘하 20장] 베냐민 사람 세바의 반역 file 삼하 20:1-26 손재호 2140
38 [사무엘하 19장] 다윗 왕의 예루살렘 귀환 file 삼하 19:1-43 손재호 2151
37 [사무엘하 18장] 마하나임과 압살롬의 죽음 file 삼하 17:24-18:33 손재호 2200
36 [사무엘하 17장] 아히도벨의 모략과 후새의 모략 file 삼하 16:15-17:23 손재호 1968
35 [사무엘하 16장] 시므이의 저주와 다윗의 용서 file 삼하 16:1-14 손재호 242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