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603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설교자 손재호
성경본문 고전 5:1-13
성경본문내용 (1)너희 중에 심지어 음행이 있다 함을 들으니 이런 음행은 이방인 중에라도 없는 것이라 누가 그 아비의 아내를 취하였다 하는도다(2)그리하고도 너희가 오히려 교만하여져서 어찌하여 통한히 여기지 아니하고 그 일 행한 자를 너희 중에서 물리치지 아니하였느냐(3)내가 실로 몸으로는 떠나 있으나 영으로는 함께 있어서 거기 있는 것같이 이 일 행한 자를 이미 판단하였노라(4)주 예수의 이름으로 너희가 내 영과 함께 모여서 우리 주 예수의 능력으로(5)이런 자를 사단에게 내어주었으니 이는 육신은 멸하고 영은 주 예수의 날에 구원 얻게 하려 함이라(6)너희의 자랑하는 것이 옳지 아니하도다 적은 누룩이 온 덩어리에 퍼지는 것을 알지 못하느냐(7)너희는 누룩 없는 자인데 새 덩어리가 되기 위하여 묵은 누룩을 내어버리라 우리의 유월절 양 곧 그리스도께서 희생이 되셨느니라(8)이러므로 우리가 명절을 지키되 묵은 누룩도 말고 괴악하고 악독한 누룩도 말고 오직 순전함과 진실함의 누룩 없는 떡으로 하자(9)내가 너희에게 쓴 것에 음행하는 자들을 사귀지 말라 하였거니와(10)이 말은 이 세상의 음행하는 자들이나 탐하는 자들과 토색하는 자들이나 우상 숭배하는 자들을 도무지 사귀지 말라 하는 것이 아니니 만일 그리 하려면 세상 밖으로 나가야 할 것이라(11)이제 내가 너희에게 쓴 것은 만일 어떤 형제라 일컫는 자가 음행하거나 탐람하거나 우상 숭배를 하거나 후욕하거나 술 취하거나 토색하거든 사귀지도 말고 그런 자와는 함께 먹지도 말라 함이라(12)외인들을 판단하는데 내게 무슨 상관이 있으리요마는 교중 사람들이야 너희가 판단치 아니하랴(13)외인들은 하나님이 판단하시려니와 이 악한 사람은 너희 중에서 내어 쫓으라
강설날짜 2013-05-15

 
2013년 고린도전서 공부

 

음행하는 자들과 사귀지 말라

 

말씀:고린도전서 5:1-13

 

오늘은 고린도전서 5장을 공부하겠습니다. 1-2절을 보면 바울 사도는 “너희 중에 심지어 음행이 있다 함을 들으니. 이런 음행은 이방인 중에라도 없는 것이라. 누가 그 아비의 아내를 취하였다 하는도다. 그리하고도 너희가 오히려 교만하여져서 어찌하여 통한히 여기지 아니하고 그 일 행한 자를 너희 중에서 물리치지 아니하였느냐”며 심히 책망을 합니다. 고린도 교회에서 세상 사람들도 행하지 아니하는 음행이 일어났다는 것입니다. 그것은 아비의 아내를 취했다는 것입니다. 헬라문화나 로마문화가 다 성에 대하여 관대하고 문란하지만 자기 아버지의 아내를 건드리는 것은 법으로 금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그런 일이 교회 안에서 일어났다는 것입니다. 얼마나 충격적인 범죄 입니까? 그런데 그보다 더 충격적인 것은 그런 죄를 통한히 여기지 아니하고 오히려 교만하여져서 자랑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고린도 교회 교인들은 자기들에게 많은 은사들이 나타나므로 자신들은 신령한 자들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로인해 교만하여 졌습니다. 이방인들도 행하지 않는 음행을 하면서도 이런 자신을 자랑하고 있는 것입니다. 교만과 자기 자랑이 있는 곳에서 죄에 대하여 통분이 일어날 수가 없는 것입니다.

 

지난주에 살펴본 4:19-21절 말씀에 보면 “그러나 주께서 허락하시면 내가 너희에게 속히 나아가서 교만한 자의 말을 알아 볼 것이 아니라 오직 그 능력을 알아 보겠노니. 하나님의 나라는 말에 있지 아니하고 오직 능력에 있음이라. 너희가 무엇을 원하느냐. 내가 매를 가지고 너희에게 나아가랴. 사랑과 온유한 마음으로 나아가랴”라고 했습니다. 바울 사도는 고린도 교회 교인들에게 교만한 자의 말을 알아볼 것이 아니라 그 능력을 알아보겠다고 했습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의 나라는 말에 있지 않고 능력이 있기 때문이라고 했습니다. 그 능력이란 방언과 예언과 신유와 같은 신기한 능력들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십자가의 능력입니다. 십자가의 능력이란 자신들의 죄가 십자가로 인하여 사함을 받고 나왔다는 것입니다. 그러면 죄에 대하여 분통이 터져나와야 하는데 오히려 심각한 죄를 짓고 있는 형제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통분히 여기지도 않고 그들을 물리치지도 않고 있다는 것입니다.

 

우리가 이런 말씀을 대하면서 어떤 생각이 듭니까? ‘이렇게 나쁜 놈이 있는가? 예수님의 공로를 무시해도 유분수지 어떻게 그런 죄를 짓고 자랑할 수 있는가?’ 하며 분노가 일어나지 않습니까? 그렇다면 우리는 지금 이 말씀을 자기 자신에게는 하나도 적용시키고 있지 않는 것입니다. 자신은 그런 죄를 짓지 않았기에 괜찮다고 하면서 그 화살을 피하고 있는 것입니다. 죄란 크고 작은 죄가 없습니다. 큰 죄는 사망에 이르고 작은 죄는 매 몇대로 해결된다는 그런 말씀이 없습니다. 죄의 삯은 사망입니다(롬 6:23). 그러므로 내가 저지르지 않았다는 죄의 목록이라고 해서 나는 그런 죄와 상관이 없다고 한다면 이미 자기 자신은 무슨 죄에 빠져 있는 것입니까? 교만하고 자기를 자랑하는 죄에 빠져 있는 것입니다. 나는 그런 죄를 짓지 않았는데 하면서 자기를 높이는 것입니다. 이것은 위선입니다.

 

교회 안에 한 형제의 죄가 자신의 고통으로 와 닿아야 하는 것이 마땅합니다. 또한 그러한 자를 바로 잡을 뿐만 아니라 자기 자신을 돌아봐야 하는 것입니다. 그것은 우리가 한 몸으로 부르심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예수 그리스도의 몸이란 개별자로 보는 것이 아니라 한 덩어리로 보는 것입니다. 에베소서 1:22-23절을 보면 “또 만물을 그 발 아래 복종하게 하시고 그를 만물 위에 교회의 머리로 주셨느니라. 교회는 그의 몸이니 만물 안에서 만물을 충만케 하시는 자의 충만이니라”고 했습니다. 그렇습니다. 교회는 예수 그리스도의 몸입니다. 그러므로 한 형제가 죄를 범하면 온 교회가 함께 고통 해야 하는 것입니다.

 

오늘 본문 6-8절을 보면 “너희의 자랑하는 것이 옳지 아니하도다. 적은 누룩이 온 덩어리에 퍼지는 것을 알지 못하느냐. 너희는 누룩 없는 자인데 새 덩어리가 되기 위하여 묵은 누룩을 내어버리라. 우리의 유월절 양 곧 그리스도께서 희생이 되셨느니라. 이러므로 우리가 명절을 지키되 묵은 누룩도 말고 괴악하고 악독한 누룩도 말고 오직 순전함과 진실함의 누룩 없는 떡으로 하자”라고 합니다. 이 말씀에 보면 너희의 자랑하는 것이 옳지 않다고 합니다. 지금 너희의 몸에 누룩이 들어왔는데 그것을 심각하게 보고 있지 않으니 너희가 과연 그리스도의 몸인가 하는 것입니다. 지금 고린도 교회에 누룩이 들어왔습니다. 이것은 암과 같은 존재입니다. 암이 굉장히 빠른 세포분열로 정상 세포들을 공격하는 것처럼, 누룩도 조금만 들어와 있어도 모든 반죽 덩어리를 발효시켜 변질시키는 것입니다. 그런데 그런 누룩이 들어왔는데도 통분히 여기지 아니하고 도리어 자기 자랑이나 하고 있다면 이것이 어떻게 그리스도의 몸이라고 할 수 있는가 하는 책망인 것입니다.

 

그러면 우리가 어떻게 그리스도의 몸이 되었습니까? 7절을 다시 보면 “너희는 누룩 없는 자인데 새 덩어리가 되기 위하여 묵은 누룩을 내어버리라. 우리의 유월절 양 곧 그리스도께서 희생이 되셨느니라”고 했습니다. 우리는 원래 다 누룩이 있던 자들이었습니다. 곧 다 죄인들이었습니다. 그런데 유월절 어린 양 되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십자가에서 희생하심으로 말미암아 우리가 누룩 없는 자가 되었다는 것입니다. 누룩 없는 자가 되어서 새 덩어리가 되었다는 것입니다. 여기서 새 덩어리란 그리스도의 몸에 연합이 되는 것을 말합니다. 이 말씀은 유대인들이 유월절과 무교절을 지키면서 행하는 일과 관련이 있습니다. 유월절이란 이스라엘 백성들이 애굽에서 해방되어 나올 때에 어린 양의 피를 문설주에 발라서 죽음의 사자가 넘어감으로 살아난 것을 기념하는 절기입니다. 그들은 어린양의 희생으로 살아났기에 매년 그 절기를 지켜왔습니다. 그 절기를 지키면서 이어지는 일주일간은 누룩 없는 떡을 먹게 했습니다. 그래서 이스라엘은 유월절과 무교절을 지키기 위해서 집안에 있는 모든 누룩을 내다버리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제 신약시대는 그런 유월절이나 무교절의 절기를 지키는 것이 아닙니다. 8절을 다시 보면 “이러므로 우리가 명절을 지키되 묵은 누룩도 말고 괴악하고 악독한 누룩도 말고 오직 순전함과 진실함의 누룩 없는 떡으로 하자”라고 합니다. 여기서 묵은 누룩이란 날과 달과 절기를 지키는 것을 말합니다. 그리고 괴악하고 악독한 누룩은 이 세상의 악한 것들이라는 말입니다. 그러나 이제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그리스도의 몸이 된 자들은 묵은 누룩도, 괴악하고 악독한 누룩도 아닌 오직 순전함과 진실함의 누룩 없는 떡으로 하자는 것입니다. 그러면 이 누룩 없는 떡이 누구십니까? 바로 예수 그리스도입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예수님을 믿는다는 것은 우리의 죄를 용서 하시고, 우리의 누룩을 제 하시고, 죄 없으신 그리스도의 몸에 한 덩어리가 되게 하신 것을 믿는 것입니다. 이것은 유월절 어린 양이 되신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희생으로 말미암아 일어난 일입니다.

 

그런데 다시 누룩이 들어오게 되는 것을 보고도 왜 통분이 일어나지 않는가 하는 것입니다. 그러한 태도란 바로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희생을 모독하는 것이라는 것입니다. 이 말은 우리가 예수님을 믿고 나서 완벽하게 죄를 짓지 아니한다는 말이 아닙니다. 우리는 죽을 때까지 그리스도의 몸에 붙어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런데도 지체에 누룩이 들어온 것을 보고서도 통분히 여기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이것은 고린도 교회 교인들이 자기 자신들은 신령한 은사들이 있다고 스스로 교만하고 자랑으로 여겼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바울 사도가 그들을 책망하고 치리하는 것입니다.

 

3-5절을 보면 “내가 실로 몸으로는 떠나 있으나 영으로는 함께 있어서 거기 있는 것 같이 이 일 행한 자를 이미 판단하였노라. 주 예수의 이름으로 너희가 내 영과 함께 모여서 우리 주 예수의 능력으로 이런 자를 사단에게 내어주었으니. 이는 육신은 멸하고 영은 주 예수의 날에 구원 얻게 하려 함이라”고 합니다. 바울 사도가 그런 자를 곧 음행하는 자를 “주 예수의 이름으로, 너희가 내 영과 함께 모여서, 우리 주 예수의 능력으로 이런 자를 사단에 내어 주었다”고 합니다. 이렇게 하는 것은 육신은 멸하고 영은 예수 그리스도의 날에 구원을 얻게 하려한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사단에게 내어 주었다’라는 말씀은 교회 공동체에서 징계로 출교하였다고 봅니다. 또 ‘육신을 멸하고 영은 살린다’고 하는 것은 영은 거룩하고 육신은 더럽다는 영육 이원론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하나님과의 관계가 끊어진 것을 육신이라고 봅니다. 영이란 관계가 회복이 된 것을 영이라고 봅니다. 그러므로 범죄 한 자를 사단에게 내어 주었다는 것은 교회에서 출교라는 징계를 통하여 그를 회개하게 하여 주 예수의 날에 살리고자 하는 것입니다. 또는 육체의 고통을 말할 수도 있고, 심지어 죽이기까지 할 수가 있다고 봅니다. 그러면 그 사람이 죽어버리면 끝나는 것이 아닙니까? 그렇지 않습니다. 죽여서라도 다시 살려내시는 것입니다. 그렇게 해서라도 주님께서 재림하시는 날에 구원을 받게 하신다는 것입니다.

 

그러면 무엇 때문에 이렇게 하시는 것입니까? 그냥 죄 지었으면 지옥에 보내버리면 되지 않습니까? 그러나 그렇게 하지 않고 구원하시는 것은 하나님께서 자신의 언약을 이루시기 위함입니다. 곧 자기 맹세를 지키시기 위함입니다. 그리하여 자기 아들의 능력과 영광을 드러내시는 것입니다. 죽은 자를 다시 살려내시는 능력이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로 나타나서 온 우주에 그 아들의 영광으로 충만케 되는 일에 사단도 하나의 도구일 뿐입니다. 그러므로 이제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 하는 것입니까?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의 희생으로 말미암아 누룩 없는 자가 되어서 예수 그리스도의 몸에 붙은 새 덩어리가 되었습니다. 그러므로 이제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로 인하여 사는 자가 되어야 하는 것입니다. 그의 살과 피가 나를 살리시기에 묵은 누룩이나 세상의 괴악한 누룩이 들어오는 것을 보면 통분히 여기면서 그의 살과 피만이 우리를 살리심을 믿고 살아가야 하는 것입니다.

 

9-10절을 보면 “내가 너희에게 쓴 것에 음행하는 자들을 사귀지 말라 하였거니와 이 말은 이 세상의 음행하는 자들이나 탐하는 자들과 토색하는 자들이나 우상 숭배하는 자들을 도무지 사귀지 말라 하는 것이 아니니. 만일 그리 하려면 세상 밖으로 나가야 할 것이라”고 합니다. 바울 사도는 고린도 교회 교인들을 위해 쓴 서신에 음행하는 자들과 사귀지 말라고 하였다고 합니다. 그런데 만약 세상에서 음행하는 자들과 도무지 사귀지 않으려고 하면 이 세상을 떠나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 세상에 사는 사람들이 다 음행하는 자들이요, 탐하는 자들이요, 토색하는 자들이요, 우상숭배자들이라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수도원처럼 독자적으로 살던지, 아니면 새로운 공동체를 만들어서 세상의 문명을 등지고 스스로 자급자족 하면서 살아야 그들과 사귀지 않게 되는데 그렇게 할 수는 없지 않습니까? 물론 역사적으로 볼 때도 많은 사람들이 그런 방식으로 자기들만이 거룩한 모임이라고 살아왔고 지금도 그러한 공동체들이 수도 없이 많습니다만 그런데 그렇게 한다고 해서 그들 안에서 죄가 나오지 않습니까? 아닙니다. 여전히 죄가 그들 가운데서 나오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인생 자체가 죄덩어리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면 바울이 고린도 교회 교인들에게 음행하는 자들과 사귀지 말라는 말은 무슨 말씀입니까? 세상에 속한 사람들과 사귀지 말라는 말이 아니라 교회 안에서 형제라고 하는 자들이 음행하는 자들이 있다면 그들과 사귀지 말라는 것입니다. 여기서 우리는 우리 자신들에게 물어봐야 합니다. 우리가 누구와 사귀는 것을 좋아합니까? 친구를 보면 그 사람을 안다는 말이 있습니다. 내가 지금 교회 안에서 친하게 지내는 사람이 어떤 사람입니까? 주님과 동행하기를 좋아하고, 보이는 이 세상을 멀리하면서, 오직 주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의만 사모하며 사는 그런 사람입니까? 아니면 세상을 사랑하고 자기를 자랑하기를 좋아하고 음행하는 자 입니까? 만약 우리가 음행하는 자를 보고도 통분히 여기지 않는다면 우리 모두는 다 그 나물에 그 밥입니다. 똑같은 자입니다. 서로 적당히 눈감아주며 타협하며 살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지금 누구를 책망하고 잘라내어야 할 그런 문제가 아니라 바로 우리 자신들의 문제라는 것입니다.

 

11절을 보면 “이제 내가 너희에게 쓴 것은 만일 어떤 형제라 일컫는 자가 음행하거나 탐람하거나 우상 숭배를 하거나 후욕하거나 술 취하거나 토색하거든 사귀지도 말고 그런 자와는 함께 먹지도 말라 함이라”고 합니다. 이 말씀에 보면 음행만이 아닙니다. 탐람하는 자와도 사귀지 말아야 합니다. 탐람이란 다른 말로 탐심입니다. 탐심은 곧 우상숭배입니다. 그리고 욕하는 자나 술 취하는 자들이나 토색하는 자들과도 사귀지 말라고 합니다. 이런 자들과는 함께 먹지도 말라고 합니다. 그런데 내 자신이 그러한 사람인데 어떻게 해야 합니까? 우리는 세상에서 재미있고 행복하게 살고 싶습니다. 그런데 세상에서 재미있는 것을 예수님께서는 죄라고 책망하십니다. 세상이나 세상에 속한 일들 중에 재미있는 일이란 다 죄짓는 일입니다. 아이나 어른이나 시키지 않아도 알아서 잘 하는 일은 죄 짓는 일 아닙니까? 위에 나오는 내용들이 재미없는 일이 있습니까? 말리면 더 하고 싶어 하고, 숨어서도 하고 싶어 하는 것이 죄 짓는 일입니다. 이런 죄들을 책망하는 곳이 바로 교회여야 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오늘날 교회가 과연 세상의 것들이 침투하여 들어오는 것을 보고서 책망을 하고 있습니까? 통분히 여기고 있습니까? 이 세상의 지혜는 세상적이요, 마귀적이요, 정욕적입니다. 그런 세상의 지혜로 보면 교회란 미련하고 어리석어 보이는 것입니다. 세상에서 통하는 재미와 쾌락과 힘들이 교회에서는 정죄되어야 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오늘날 우리 교회가 어떻습니까?

 

교회가 세상의 빛과 소금이란 말은 세상 사람들보다 윤리적이고 도덕적으로 좀더 착하게 산다는 그런 정도가 아닙니다. 세상이 추구하는 내용과 방향과 목표에 있어서 완전히 대조되는, 완전히 반대되는 길을 가는 것이 바로 빛과 소금인 것입니다. 세상이 추구하는 것이 눈에 보이는 이 세상의 것이라면 교회가 추구하는 것은 눈에 보이지 아니하는 주님의 약속의 세계인 것입니다. 세상에서 성공이란 보암직하고 이 세상의 자랑거리가 됩니다. 그러나 교회가 말하는 성공이란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고난을 받고 이 세상에서 끊어지는 것이 성공인 것입니다. 고린도후서 6:14-18절을 보면 “너희는 믿지 않는 자와 멍에를 같이 하지 말라. 의와 불법이 어찌 함께하며 빛과 어두움이 어찌 사귀며, 그리스도와 벨리알이 어찌 조화되며, 믿는 자와 믿지 않는 자가 어찌 상관하며, 하나님의 성전과 우상이 어찌 일치가 되리요. 우리는 살아 계신 하나님의 성전이라. 이와 같이 하나님께서 가라사대 내가 저희 가운데 거하며, 두루 행하여 나는 저희 하나님이 되고 저희는 나의 백성이 되리라하셨느니라. 그러므로 주께서 말씀하시기를 너희는 저희 중에서 나와서 따로 있고 부정한 것을 만지지 말라. 내가 너희를 영접하여 너희에게 아버지가 되고 너희는 내게 자녀가 되리라. 전능하신 주의 말씀이니라 하셨느니라”고 했습니다. 이 책망의 말씀이 모두 우리에게 해당되지 않습니까?

 

그러면 어떻게 해야 합니까? 요한일서 1:5-9절을 보면 “우리가 저에게서 듣고 너희에게 전하는 소식이 이것이니 곧 하나님은 빛이시라. 그에게는 어두움이 조금도 없으시니라. 만일 우리가 하나님과 사귐이 있다 하고 어두운 가운데 행하면 거짓말을 하고 진리를 행치 아니함이거니와 저가 빛 가운데 계신 것 같이 우리도 빛 가운데 행하면 우리가 서로 사귐이 있고 그 아들 예수의 피가 우리를 모든 죄에서 깨끗하게 하실 것이요. 만일 우리가 죄 없다하면 스스로 속이고 또 진리가 우리 속에 있지 아니할 것이요. 만일 우리가 우리 죄를 자백하면 저는 미쁘시고 의로우사 우리 죄를 사하시며 모든 불의에서 우리를 깨끗케 하실 것이요”라고 했습니다. 세상의 모든 사귐은 끝이 있습니다. 부모 형제도, 친구도, 애인도, 불륜도 다 끝이 있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그런 헛된 사귐에 목숨을 걸지 말아야 합니다. 오직 십자가로 우리를 깨끗케 하시고 영원한 사귐 가운데로 인도하신 우리 주님과 사귀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성령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은혜를 주셔서 우리로 주님의 십자가 안에서 우리의 모든 죄를 깨끗하게 하신 우리 주님의 은혜를 알게 하여 주시기를 원합니다. 그 은혜 위에 굳게 서서 우리 속에 있는 모든 음행과 토색과 우상숭배의 죄악을 물리치게 하여 주시기를 원합니다. 오직 우리 주님의 십자가의 은혜를 힘입어 주님과 사귐이 있는 거룩한 공동체가 되게 하여 주시기를 원합니다. 그리할 때 우리 교회 가운데 모든 시기와 다툼과 분쟁이 사라지고 교회다움이 나타나게 될 것입니다. 아멘!

TAG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성경본문 설교자 강설날짜 조회 수
628 [고린도전서 15장] 복음을 알게 하노니. file 고전 15:1-11 손재호 2013-11-20 49925
627 [고린도후서 4장] 우리가 이 보배를 질그릇에 가졌으니 file 고후 4:7-12 손재호 2014-04-09 7095
626 [고린도전서 4장] 하나님의 나라는 말에 있지 않고 file 고전 4:14-21 손재호 2013-05-08 6841
625 [고린도전서 6장]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 file 고전 6:12-20 손재호 2013-05-29 6585
624 [고린도전서 12장] 몸은 하나인데 많은 지체가 있고 file 고전 12:12-31 손재호 2013-10-09 6510
623 [사사기 10-11장] 사사 입다 이야기 file 삿 10:17-11:40 최상범 2012-11-07 6248
622 [고린도전서 2장] 오직 하나님이 성령으로 file 고전 2:6-16 손재호 2013-03-27 6167
621 [고린도전서 15장] 나는 날마다 죽노라. file 고전 15:29-34 손재호 2013-12-11 6065
» [고린도전서 5장] 음행하는 자들과 사귀지 말라 file 고전 5:1-13 손재호 2013-05-15 6030
619 [고린도전서 14장] 덕을 세우기 위하여 하라 file 고전 14:26-40 손재호 2013-11-13 5977
618 [고린도전서 9장] 복음을 위한 사도됨의 변명 file 고전 9:1-15 손재호 2013-07-10 5896
617 [고린도전서 8장] 우상의 제물에 대하여 file 고전 8:1-13 손재호 2013-07-03 5771
616 [고린도후서 1장] 모든 환난 중에서 우리를 위로하사 file 고후 1:1-11 손재호 2014-01-29 5721
615 [고린도전서 11장] 주의 만찬에 대한 권면 file 고전 11:17-34 손재호 2013-09-11 5700
614 [고린도전서 10장] 우리의 거울이 되어 file 고전 10:1-13 손재호 2013-08-07 5698
613 [고린도전서 14장] 지혜에 장성한 사람이 되라 file 고전 14:20-25 손재호 2013-11-06 5595
612 [고린도전서 13장] 사랑이 없으면--- file 고전 13:1-7 손재호 2013-10-16 5568
611 [고린도전서 7장] 부르심을 받은 그대로 지내라 file 고전 7:17-24 손재호 2013-06-19 5500
610 [고린도전서 6장] 차라리 불의를 당하라 file 고전 6:1-11 손재호 2013-05-22 5445
609 [고린도전서 7장] 남편과 아내의 의무 file 고전 7:1-7 손재호 2013-06-05 5257
608 [고린도전서 3장] 오직 자라게 하시는 분은 file 고전 3:1-9 손재호 2013-04-03 5156
607 [고린도전서 14장] 신령한 것을 사모하되 file 고전 14:1-19 손재호 2013-10-30 5109
606 [고린도전서 10장] 자기 유익을 구하지 말고 남의 유익을 구하라 file 고전 10:23-33 손재호 2013-08-28 5071
605 [갈라디아서 4장] 사라와 하갈 비유 file 갈 4:21-31 최상범 2011-11-02 5010
604 [고린도전서 15장] 죽은 자의 부활이 없으면 file 고전 15:12-19 손재호 2013-11-27 4945
603 [고린도전서 9장] 사도 바울의 자랑과 상 file 고전 9:16-18 손재호 2013-07-17 4924
602 [고린도후서 1장] 하나님의 약속은 그리스도 안에서 file 고후 1:12-24 손재호 2014-02-05 4820
601 [고린도전서 1장] 주 안에서 자랑하라. file 고전 1:26-31 손재호 2013-03-13 4814
600 [고린도전서 13장] 온전한 것이 올 때에는 file 고전 13:8-13 손재호 2013-10-23 4798
599 [사사기 20장] 에피소드 2 - 이스라엘을 징계하신 하나님 삿 20:1-48 최상범 2013-01-02 4718
598 [고린도전서 12장] 은사를 주신 목적 file 고전 12:4-11 손재호 2013-10-02 4691
597 [고린도후서 12장] 내 능력이 약한데서 온전하여 짐이라 file 고후 12:1-13 손재호 2014-11-05 4639
596 갈라디아서 서론(2) - 수신자, 저작연대, 특징, 바울의 율법관 file 최상범 2011-06-01 4635
595 [사사기 18장] 에피소드1-종교적 타락상(2) 삿 18:1-31 최상범 2012-12-19 4633
594 [고린도전서 10장] 우상숭배 하는 일을 피하라 file 고전 10:14-22 손재호 2013-08-21 4596
593 [사사기 17장] 에피소드1 - 종교적 타락상(1) 삿 17:1-13 최상범 2012-12-12 4520
592 [말라기 1장] 어떻게 사랑 하셨습니까? file 말 1:1-5 손재호 2012-01-25 4481
591 [고린도전서 15장] 잠자는 자들의 첫 열매가 되셨도다. 1 file 고전 15:20-28 손재호 2013-12-04 4474
590 [고린도후서 3장] 너희는 그리스도의 편지니 file 고후 3:1-5 손재호 2014-02-26 4468
589 [사사기 13장] 삼손의 출생 삿 13:1-25 최상범 2012-11-21 4450
588 [고린도후서 2장] 나의 기쁨이 너희 무리의 기쁨 file 고후 2:1-11 손재호 2014-02-12 4443
587 [사사기 16장] 나실인 서약을 지킨 삼손 삿 16:1-31 최상범 2012-12-05 4376
586 [사사기 21장] 에피소드 2 - 제멋대로인 이스라엘 삿 21:1-25 최상범 2013-01-09 4353
585 [고린도전서 16장] 성도를 위하는 연보에 대하여는 file 고전 16:1-12 손재호 2014-01-15 4293
584 [디도서 1장] 장로와 감독이란? file 딛 1:5-16 손재호 2012-04-11 4290
583 [고린도후서 7장] 하나님의 뜻대로 하는 근심 file 고후 7:8-16 손재호 2014-07-02 4248
582 [사사기 4장] 드보라와 바락 삿 4:1-10 최상범 2012-08-01 4179
581 [고린도전서 11장] 권세 아래 있는 표 file 고전 11:1-16 손재호 2013-09-04 4177
580 [말라기 4장] 그 날이 이르기 전에 file 말 4:1-6 손재호 2012-03-14 4147
579 [고린도전서 15장] 이김을 주시는 하나님께 감사하노니 file 고전 15:50-58 손재호 2014-01-08 4123
578 [고린도전서 9장] 모든 사람에게 종이 된 것은 file 고전 9:19-27 손재호 2013-07-24 4122
577 [사사기 8장] 기드온의 리더십의 명암(2) 삿 8:4-28 최상범 2012-10-10 4072
576 [말라기 2장] 생명과 평강의 언약(레위 언약) file 말 2:1-9 손재호 2012-02-08 4051
575 [고린도후서 2장] 하나님 앞에서 그리스도의 향기니 file 고후 2:12-17 손재호 2014-02-19 4031
574 [고린도전서 3장]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것 file 고전 3:18-23 손재호 2013-04-17 3998
573 [고린도전서 7장] 이 세상 형적은 지나감이니라 file 고전 7:25-40 손재호 2013-06-26 3989
572 [갈라디아서 5장] 성령을 좇아 행하라(1) file 갈 5:16-26 최상범 2011-12-07 3958
571 [고린도전서 1장] 십자가의 도 file 고전 1:18-25 손재호 2013-03-06 3958
570 [고린도전서 2장] 십자가에 못 박히신 것 외에는 file 고전 2:1-5 손재호 2013-03-20 3946
569 [사사기 1장] 가나안 정복 실패 삿 1:1-36 최상범 2012-06-13 3939
568 [갈라디아서 2장] 믿음으로 의롭게 됨 file 갈 2:15-21 최상범 2011-08-03 3934
567 [사사기 10장] 여호와의 근심 삿 10:1-16 최상범 2012-10-31 3875
566 [레위기 3장] 화목제 file 레 3:1-17 최상범 2014-09-24 3865
565 [고린도후서 6장] 보라! 지금은 구원의 날이로다 file 고후 6:1-2 손재호 2014-05-28 3858
564 [사사기 7장] 미디안의 날과 같이 삿 7:9-25 최상범 2012-09-19 3857
563 [디도서 2장] 하나님의 말씀을 위하여 file 딛 2:1-5 손재호 2012-04-18 3850
562 [고린도전서 4장] 판단하실 이는 주시니라 file 고전 4:1-5 손재호 2013-04-24 3841
561 [갈라디아서 6장] 성령을 위하여 심는 자 file 갈 6:7-10 최상범 2011-12-28 3839
560 [고린도후서 5장] 그리스도의 사랑이 우리를 강권하시는도다 file 고후 5:11-15 손재호 2014-05-07 3823
559 [사사기 19장] 에피소드 2 - 도덕적 타락상(1) 삿 19:1-30 최상범 2012-12-26 3775
558 [디도서 3장] 마지막 교훈과 인사 file 딛 3:9-15 손재호 2012-05-16 3768
557 [갈라디아서 1장] 사람들에게 좋게하랴 file 갈 1:10 최상범 2011-06-29 3766
556 [고린도전서 12장] 신령한 것에 대하여 file 고전 12:1-3 손재호 2013-09-25 3762
555 [사무엘상 8,12장] 왕정제도의 구속사적 의미 file 삼상 8,12장 최상범 2013-01-23 3761
554 [고린도전서 16장] 모든 일을 사랑으로 행하라 file 고전 16:13-24 손재호 2014-01-22 3758
553 [사사기 17-21장] 그때에 왕이 없으므로 삿 21:25 최상범 2013-01-16 3725
552 [디도서 2장] 하나님의 교훈을 빛나게 하라 file 딛 2:6-10 손재호 2012-04-25 3724
551 [갈라디아서 3장] 몽학선생 file 갈 3:19-24 최상범 2011-10-05 3710
550 [사사기 6장] 표적을 구한 기드온 삿 6:25-40 최상범 2012-09-05 3692
549 [사사기 9장] 죄에 대한 보응 삿 9:22-57 최상범 2012-10-24 3652
548 [레위기 1장] 번제 file 레 1:3-17 최상범 2014-04-02 3642
547 [고린도후서 8장] 힘에 지나도록 자원하여 하는 연보 file 고후 8:1-9 손재호 2014-07-09 3634
546 2012년 말라기 공부(전체개요) file 말라기 손재호 2012-01-18 3626
545 [고린도전서 3장] 터되신 예수 그리스도 file 고전 3:10-17 손재호 2013-04-10 3620
544 [사사기 12장] 동족상잔의 비극 삿 12:1-15 최상범 2012-11-14 3590
543 [고린도전서 15장] 살려주는 영이 되었나니. file 고전 15:35-49 손재호 2013-12-18 3581
542 [사사기 8장] 기드온의 리더십의 명암(1) - 자기를 낮추는 지혜 삿 8:1-3 최상범 2012-09-26 3568
541 [사사기 14-15장] 틈을 타서 블레셋을 치시는 하나님 삿 14:1-15:20 최상범 2012-11-28 3566
540 [고린도전서 4장] 내가 너희를 위하여 본을 보였으니 file 고전 4:6-13 손재호 2013-05-01 3556
539 [사사기 5장] 드보라의 노래(1) 삿 5:1-18 최상범 2012-08-15 3533
538 [고린도전서 1장] 문안과 인사! file 고전 1:1-9 손재호 2013-02-20 3504
537 [고린도전서 1장] 누가 십자가에 못 박혔는가? file 고전 1:10-17 손재호 2013-02-27 3481
536 [갈라디아서 4장] 염려, 호소, 의심 file 갈 4:8-20 최상범 2011-10-26 3458
535 [말라기 2장] 무슨 까닭으로 이러십니까? file 말 2:10-16 손재호 2012-02-15 3445
534 [사사기 2장] 신앙의 요요현상 삿 2:11-23 최상범 2012-07-04 3443
533 [갈라디아서 3장] 율법의 저주 file 갈 3:10-14 최상범 2011-09-21 3394
532 [고린도전서 7장] 혼인한 자들에 대한 명령 file 고전 7:10-16 손재호 2013-06-12 3374
531 [갈라디아서 3장] 율법과 약속 file 갈 3:15-18 최상범 2011-09-28 3360
530 [사사기 8-9장] 아비멜렉의 반역과 요담의 책망 삿 8:33-9:21 최상범 2012-10-17 3352
529 [고린도후서 6장] 믿지 않는 자와 멍에를 같이 하지 말라 file 고후 6:14-7:1 손재호 2014-06-18 3346
528 [갈라디아서 3장] 믿음이 온 이후로 file 갈 3:25-29 최상범 2011-10-12 3339
527 [갈라디아서 3장] 율법의 행위로냐 듣고 믿음으로냐 file 갈 3:1-5 최상범 2011-08-31 3334
526 [사사기] 이스라엘의 우상숭배 골 3장 최상범 2013-01-30 3306
525 [갈라디아서 3장] 육체로 마치겠느냐 file 갈 3:3 최상범 2011-09-07 3302
524 [고린도후서 3장] 우리가 이같은 소망이 있으므로 file 고후 3:12-18 손재호 2014-03-12 3289
523 [사사기 6장] 기드온을 부르심 삿 6:1-24 최상범 2012-08-29 3286
522 [갈라디아서 1장] 바울의 회심 file 갈 1:11-17 최상범 2011-07-06 3269
521 [고린도후서 4장] 그리스도의 영광의 복음의 광채 file 고후 4:1-6 손재호 2014-03-19 3240
520 [고린도후서 9장] 감사함으로 넘치도록 하라 file 고후 9:6-15 손재호 2014-08-20 3224
519 [사무엘상 15장] 순종이 제사보다 낫고--- file 사무엘상 15장 손재호 2015-04-22 3217
518 [사사기 3장] 사사 옷니엘 삿 3:1-11 최상범 2012-07-11 3184
517 [사사기 3장] 사사 에훗 삿 3:12-31 최상범 2012-07-25 3183
516 [갈라디아서 6장] 십자가만 자랑 file 갈 6:11-15 최상범 2012-01-04 3177
515 [말라기 3장] 무슨 말로 주를 대적 하였나이까? file 말 3:13-18 손재호 2012-03-07 3171
514 [고린도후서 13장] 너희가 믿음에 있는가 시험하라 file 고후 13:1-13 손재호 2014-11-19 3161
513 2012년 디도서 공부(전체 개요) file 디도서 손재호 2012-03-21 3155
512 [갈라디아서 4장] 약속의 자녀의 의무 file 갈 4:21-5:1 최상범 2011-11-09 3151
511 [고린도후서 10장] 우리의 싸우는 병기는 file 고후 10:1-6 손재호 2014-08-27 3150
510 [갈라디아서 3장] 아브라함의 아들인 줄 알지어다 file 갈 3:6-9 최상범 2011-09-14 3147
509 [레위기 1장] 예물과 헌상 file 레 1:1-2 최상범 2014-03-26 3131
508 [레위기 2장] 소제 file 레 2:1-16 최상범 2014-07-30 3057
507 [고린도후서 5장] 그리스도 안에 있으면 새로운 피조물 file 고후 5:16-17 손재호 2014-05-14 3031
506 [갈라디아서 6장] 예수의 흔적 file 갈 6:16-18 최상범 2012-01-11 3028
505 갈라디아서 서론(1)-갈라디아서 구조분석과 핵심 메시지 file 최상범 2011-05-25 2992
504 [갈라디아서 5장] 성령을 좇아 행하라(2) file 갈 5:16-23 최상범 2011-12-14 2974
503 [디도서 2장] 은혜로 양육하시는 하나님 file 딛 2:11-14 손재호 2012-05-02 2958
502 [디도서 2-3장] 선한 일을 힘쓰라 file 딛 2:15-3:8 손재호 2012-05-09 2945
501 [말라기 2-3장] 언약의 사자가 임하실 것이라 file 말 2:17-3:6 손재호 2012-02-22 2940
500 [사사기 1장] 가나안 정복 실패(2) 삿 1:22-36 최상범 2012-06-20 2929
499 [사사기 7장] 삼백명으로 줄이신 하나님 삿 7:1-8 최상범 2012-09-12 2923
498 [사사기 4장] 바락과 야엘과 이스라엘의 구원 삿 4:10-24 최상범 2012-08-08 2919
497 [고린도후서 4장] 우리도 믿는 고로 또한 말하노라 file 고후 4:13-18 손재호 2014-04-16 2909
496 [사무엘상 1장] 한나의 기도와 사무엘의 출생 file 삼상 1:1-28 손재호 2015-01-07 2901
495 [골로새서 1장] 복음의 열매 file 골 1:1-8 손재호 2898
494 [레위기 19장] 거룩한 삶을 위한 권면 file 레 19:1-37 최상범 2015-11-25 2874
493 [고린도후서 3장] 우리가 새 언약의 일꾼이 되기에 file 고후 3:6-11 손재호 2014-03-05 2867
492 [말라기 1장] 어떻게 멸시 하였나이까? file 말 1:6-14 손재호 2012-02-01 2807
491 [말라기 3장] 내게로 돌아오라 file 말 3:7-12 손재호 2012-02-29 2792
490 [갈라디아서 2장] 내가 산 것이 아니요 file 갈 2:19-20 최상범 2011-08-24 2782
489 [사무엘상 3장] 사무엘을 부르시는 하나님 file 삼상 3:1-21 손재호 2015-01-28 2777
488 [레위기 4장,5장] 속죄제(1) file 레 4:1-5:13 최상범 2014-10-01 2758
487 [레위기 10장] 나답과 아비후에 대한 심판 file 레 10:1-20 최상범 2015-09-16 2758
486 [사무엘상 28장] 신접한 여인을 찾은 사울 file 사무엘상 28장 손재호 2015-07-22 2756
485 [사무엘상 13장] 망령된 제사를 드린 사울 왕 file 사무엘상 13장 손재호 2015-04-08 2744
484 [고린도후서 6장] 너희도 마음을 넓히라. file 고후 6:11-13 손재호 2014-06-11 2728
483 [갈라디아서 2장] 복음의 진리를 따라 file 갈 2:11-16 최상범 2011-07-27 2705
482 [갈라디아서 1장] 다른 복음은 없나니(2) file 갈 1:6-9 최상범 2011-06-22 2697
481 [룻기서 2장] 룻이 보아스를 만나도록 섭리하시는 하나님 file 룻 2:1-23 손재호 2014-12-10 2692
480 [사사기 5장] 드보라의 노래(2) 삿 5:19-31 최상범 2012-08-22 2669
479 [갈라디아서 5장] 자유 file 갈 5:1-6 최상범 2011-11-16 2668
478 [갈라디아서 1장] 하나님께서 하신 일 file 갈 1:1-5 최상범 2011-06-08 2645
477 [사사기 2장] 신실치 못한 인간 삿 2:1-10 최상범 2012-06-27 2641
476 [갈라디아서 2장] 우리가 가진 자유 file 갈 2:1-10 최상범 2011-07-20 2629
475 [갈라디아서 4장] 종에서 아들로 file 갈 4:1-7 최상범 2011-10-19 2624
474 [갈라디아서 5장] 진리에 순종 file 갈 5:7-15 최상범 2011-11-30 2602
473 [사사기 3장] 사사 옷니엘(2) 삿 3:7-11 최상범 2012-07-18 2585
472 [사무엘상 25장] 다윗과 아비가일 file 사무엘상 25장 손재호 2015-07-01 2566
471 [디도서 1장] 사도의 임무(1)-믿음과 지식을 위하여 file 딛 1:1-4 손재호 2012-03-28 2565
470 칼빈의 5대 교리(성도의 견인) file 2532
469 [고린도후서 5장] 너희는 하나님과 화목하라 file 고후 5:18-21 손재호 2014-05-21 2516
468 [갈라디아서 5장] 사랑으로써 역사하는 믿음 file 갈 5:1-6 최상범 2011-11-23 2514
467 [고린도후서 9장] 연보를 미리 준비하라 file 고후 9:1-5 손재호 2014-08-06 2500
466 청교도 예배(1) 2499
465 [갈라디아서 5장] 그리스도의 법을 성취하라 file 갈 5:26-6:5 최상범 2011-12-21 2497
464 [야고보서 1장] 지혜를 구하라 file 야고보서 1:5-8 손재호 2496
463 [사무엘상 17장] 만군의 여호와의 이름으로--- file 사무엘상 17장 손재호 2015-05-06 2488
462 [갈라디아서 1장] 다른 복음은 없나니(1) file 갈 1:6-9 최상범 2011-06-15 2480
461 [사무엘상 24장] 내 손으로 왕을 해하지 않겠나이다 file 사무엘상 24장 손재호 2015-06-24 2458
460 [고린도후서 11장] 사단의 일군, 의의 일군 file 고후 11:7-15 손재호 2014-10-15 2440
459 [사무엘상 2장] 한나의 찬양 file 삼상 2:1-11 손재호 2015-01-14 2419
458 [고린도후서 6장] 오직 모든 일에 하나님의 일군으로 file 고후 6:3-10 손재호 2014-06-04 2414
457 [디도서 1장] 사도의 임무(2)-영생의 소망을 인하여 file 딛 1:1-4 손재호 2012-04-04 2413
456 [사무엘상 4장] 이스라엘을 떠난 하나님의 영광 file 삼상 4:1-22 손재호 2015-02-04 2413
455 예수 믿는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1) 2403
454 [갈라디아서 1장] 핍박자에서 복음증거자로 file 갈 1:18-24 최상범 2011-07-13 2393
453 [고린도후서 5장] 우리가 담대하여 원하는 바는 file 고후 5:8-10 손재호 2014-04-30 2389
452 [고린도후서 5장] 우리가 믿는 고로 또한 행하노라 file 고후 5:1-7 손재호 2014-04-23 2342
451 청교도 예배(2) 2337
450 [레위기 4장,5장] 속죄제(2) file 레 4:1-5:13 최상범 2014-10-08 2330
449 칼빈의 5대 교리(전적부패) file 2316
448 [레위기 27장] 서원 예물 무르기 규례 file 레 27:1-34 최상범 2016-02-17 2308
447 [레위기 16장] 대속죄일 규례 file 레 16:1-34 최상범 2015-11-11 2307
446 소요리문답 강설(제1문) file 2304
445 [고린도후서 11장] 내가 하나님의 열심으로 file 고후 11:1-6 손재호 2014-09-17 2291
444 [사무엘상 7장] 에벤에셀의 하나님! file 사무엘상 7장 손재호 2015-02-25 2274
443 [고린도후서 10장] 분량 밖의 자랑을 하지 않고 file 고후 10:12-18 손재호 2014-09-10 2263
442 [레위기 24장] 등잔불과 진설병에 대한 규례 / 신성모독에 대한 규례 file 레 24:1-23 최상범 2015-12-30 2261
441 [사무엘상 14장] 여호와께서 이스라엘 손에 붙이셨느니라 file 사무엘상 14장 손재호 2015-04-15 2255
440 청교도 예배(3) 2242
439 [사무엘상 5-6장] 벧세메스로 돌아온 하나님의 언약궤 file 사무엘상 5-6장 손재호 2015-02-11 2238
438 칼빈의 5대 교리(제한속죄) file 2219
437 [사무엘상 19장] 사울이 다윗을 죽이려고 하다 file 사무엘상 19장 손재호 2015-05-20 2219
436 칼빈의 5대 교리(무조건적 선택) file 2217
435 교회론 특강 (교회의 표상-1) 교회는 그리스도의 몸 2215
434 [레위기 13장] 악성 피부병과 관련한 정결규례 file 레 13:1-46 최상범 2015-10-21 2208
433 교회론 강의(8월 26일) 2206
432 [레위기 23장] 절기에 관한 규례(1) file 레 23:1-22 최상범 2015-12-16 2201
431 칼빈의 5대 교리(불가항력적 은혜) file 2200
430 [레위기 11장] 음식법 file 레 11:1-23 최상범 2015-10-07 2197
429 [사무엘상 26장] 두 번째 사울을 살려준 다윗 file 사무엘상 26장 손재호 2015-07-08 219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