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671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설교자 손재호
성경본문 고전 12:12-31
성경본문내용 (12)몸은 하나인데 많은 지체가 있고 몸의 지체가 많으나 한 몸임과 같이 그리스도도 그러하니라(13)우리가 유대인이나 헬라인이나 종이나 자유자나 다 한 성령으로 세례를 받아 한 몸이 되었고 또 다 한 성령을 마시게 하셨느니라(14)몸은 한 지체뿐 아니요 여럿이니(15)만일 발이 이르되 나는 손이 아니니 몸에 붙지 아니하였다 할지라도 이로 인하여 몸에 붙지 아니한 것이 아니요(16)또 귀가 이르되 나는 눈이 아니니 몸에 붙지 아니하였다 할지라도 이로 인하여 몸에 붙지 아니한 것이 아니니(17)만일 온 몸이 눈이면 듣는 곳은 어디며 온 몸이 듣는 곳이면 냄새 맡는 곳은 어디뇨(18)그러나 이제 하나님이 그 원하시는 대로 지체를 각각 몸에 두셨으니(19)만일 다 한 지체 뿐이면 몸은 어디뇨(20)이제 지체는 많으나 몸은 하나라(21)눈이 손더러 내가 너를 쓸데 없다 하거나 또한 머리가 발더러 내가 너를 쓸데 없다 하거나 하지 못하리라(22)이뿐 아니라 몸의 더 약하게 보이는 지체가 도리어 요긴하고(23)우리가 몸의 덜 귀히 여기는 그것들을 더욱 귀한 것들로 입혀 주며 우리의 아름답지 못한 지체는 더욱 아름다운 것을 얻고(24)우리의 아름다운 지체는 요구할 것이 없으니 오직 하나님이 몸을 고르게 하여 부족한 지체에게 존귀를 더하사(25)몸 가운데서 분쟁이 없고 오직 여러 지체가 서로 같이하여 돌아 보게 하셨으니(26)만일 한 지체가 고통을 받으면 모든 지체도 함께 고통을 받고 한 지체가 영광을 얻으면 모든 지체도 함께 즐거워하나니(27)너희는 그리스도의 몸이요 지체의 각 부분이라(28)하나님이 교회 중에 몇을 세우셨으니 첫째는 사도요 둘째는 선지자요 세째는 교사요 그 다음은 능력이요 그 다음은 병 고치는 은사와 서로 돕는 것과 다스리는 것과 각종 방언을 하는 것이라(29)다 사도겠느냐 다 선지자겠느냐 다 교사겠느냐 다 능력을 행하는 자겠느냐(30)다 병 고치는 은사를 가진 자겠느냐 다 방언을 말하는 자겠느냐 다 통역하는 자겠느냐(31)너희는 더욱 큰 은사를 사모하라 내가 또한 제일 좋은 길을 너희에게 보이리라
강설날짜 2013-10-09

2013년 고린도전서 공부


몸은 하나인데 많은 지체가 있고


말씀:고린도전서 12:12-31

 

우리는 지난 시간에 은사를 주신 목적에 대해서 공부했습니다. 은사를 주신 목적은 주님의 몸을 세워나가게 하기 위함입니다. 오늘도 계속해서 고린도전서 12장 말씀을 공부하겠습니다. 특히 오늘 말씀을 통해서 그리스도의 몸된 교회의 비밀을 배울 수 있기를 원합니다.

 

누구든지 주의 이름을 부르면 구원을 얻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이미 허물과 죄로 죽었기에 스스로 주의 이름을 부를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예수님을 주와 그리스도로 믿게 되는 것은 사람의 능력이 아니라 오직 하나님의 능력입니다. 곧 주의 성령이 임하여야 되는 것입니다. 이런 말씀은 이미 구약에서 예언이 되어 있는 말씀입니다. 요엘서 2:28-32절을 보면 “그 후에 내가 내 신을 만민에게 부어 주리니. 너희 자녀들이 장래 일을 말할 것이며, 너희 늙은이는 꿈을 꾸며, 너희 젊은이는 이상을 볼 것이며, 그 때에 내가 또 내 신으로 남종과 여종에게 부어 줄 것이며, 내가 이적을 하늘과 땅에 베풀리니 곧 피와 불과 연기 기둥이라. 여호와의 크고 두려운 날이 이르기 전에 해가 어두워지고 달이 핏빛 같이 변하려니와 누구든지 여호와의 이름을 부르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니. 이는 나 여호와의 말대로 시온산과 예루살렘에서 피할 자가 있을 것임이요, 남은 자 중에 나 여호와의 부름을 받을 자가 있을 것임이니라”고 했습니다. 여호와의 신을 부어주셔야 주의 이름을 부르게 됩니다. 그런 자들이 구원을 얻게 되는 것입니다. 이 말씀의 성취를 성령이 임한 베드로 사도가 사도행전 2장에서 증거했습니다. 특히 사도행전 2:14-36절 말씀이 베드로 사도의 오순절 설교인데 이 설교에 보면 말세에 주의 이름을 부르는 자가 구원을 얻게 되는 일이 지금 일어났다는 것입니다. 성령이 임하기 위하여 죄 없으신 예수님께서 죄 아래 오셔서 죄인의 자리에 들어가시고 죄의 삯인 저주와 사망을 십자가에서 다 치루신 것입니다. 그 예수님을 하나님께서 다시 살리심으로 주와 그리스도가 되게 하셨습니다. 이 예수님이 승천하셔서 하나님의 보좌 우편에 앉으신 것입니다. 이 주님께서 성령을 보내시는 것입니다.

 

그런데 성령이 임하게 되면 무슨 일이 일어나는 것입니까? 예수님과 한 몸이 되는 일이 일어나는 것입니다. 어떻게 한 몸이 되는 것입니까? 아담과 하와를 하나님께서 만드시고 둘이 결혼하여 한 몸이 되라고 하셨습니다. 그런데 아무리 결혼하여도 두 몸이지 한 몸은 아니지 않습니까? 그러므로 한 몸이 되라고 하신 것은 사람이 이루어 낼 사항이 아닙니다. 범죄하고 나서 서로가 한 몸이라면 서로 책임을 져야할 것입니다. 그런데 책임을 지기는커녕 서로 핑계를 되는 것입니다. “내 살 중에 살이요, 내 뼈 중의 뼈라”고 한 적이 언제인데 선악과를 따 먹고 나서는 서로 핑계되기에 바쁜 것입니다. 이게 한 몸이 된 모습입니까? 우리가 결혼할 때 부부는 한 몸이라는 주례사의 말을 얼마나 많이 들었습니까? 그런데 한 몸처럼 살고 있습니까? 아내가 아프면 똑같이 아픕니까? 안타깝지만 어떻게 할 수가 없지 않습니까? 남편이 괴로운 일이 있으면 똑같이 괴로움을 느낍니까? 그렇게 하지 못할 때가 얼마나 많습니까? 항상 같은 뜻과 생각을 가지고 삽니까? 얼마나 의견이 다르고 생각이 다릅니까? 그러니 한 몸이라고 하셨지만 우리가 이를 실제로 이루어낼 수가 없는 말씀입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말씀은 하나님께서 친히 이루십니다. 처음 아담은 실패하였습니다. 그러나 마지막 아담은 성공하신 것입니다.

 

그러면 어떻게 하나님께서 한 몸을 이루어 내신 것입니까? 하나님이신 예수님께서 이 땅에 오셔서 물로 세례를 받으셨습니다. 세례를 받는다는 것은 그 세례 속에 들어가는 것입니다. 세례 속에 포함이 되는 것입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 세례 요한에게 세례를 받을 때에 세례 요한이 무어라고 합니까? “내가 당신에게 세례를 받아야 하는데 어떻게 당신이 세례를 받습니까?” 하면서 만류하려고 합니다(마 3:14). 왜 그렇습니까? 세례 요한의 세례는 죄인이 받아야 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죄 없으신 하나님의 아들인 예수님께서 죄인이 받는 세례를 받으신다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이와 같이 하여 모든 일을 이루고자 하신 것입니다(마 3:15). 죄 없으신 예수님께서 죄인의 자리에 들어오신 것입니다. 죄인과 함께 연합이 된 것입니다. 그리하여 죄인들이 가야하는 심판의 자리로 가신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자신의 죄로 인하여 가신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자기에게 주신 자들의 죄를 대신 지시고 십자가로 가신 것입니다. 물로 세례를 받으신 것이 바로 죄인들과 함께 하나로 연합이 되신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이렇게 하신 이유는 죄인들과 한 몸을 이루시기 위한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십자가를 지시고 부활 승천하셔서 성령을 보내십니다. 예수님께서 보내신 성령을 받게 되면 어떻게 됩니까? 예수님께서 이루어내신 그 모든 것이 함께 주어지는 것입니다. 그래서 성령이 임하게 되면 의롭다 함을 받고 거룩함을 받고 영화롭게까지 되는 것입니다. 고린도전서 1:30절을 보면 “너희는 하나님께로부터 나서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고 예수는 하나님께로서 나와서 우리에게 지혜와 의로움과 거룩함과 구속함이 되셨으니”라고 합니다. 고린도교회 교인들은 하나님께로부터 나서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예수는 하나님께로 나와서 우리에게 지혜와 거룩함과 구속함이 된다고 합니다. 이 관계가 형성되는 것이 바로 성령이 임하심으로 하나로 묶어주셨기 때문입니다. 이것을 로마서 6장에서 세례라고 합니다. 함께 묶여버린 것입니다. 한 몸이 된 것입니다.

 

로마서 6:1-11절을 보면 “그런즉 우리가 무슨 말 하리요 은혜를 더하게 하려고 죄에 거하겠느뇨. 그럴 수 없느니라. 죄에 대하여 죽은 우리가 어찌 그 가운데 더 살리요. 무릇 그리스도 예수와 합하여 세례를 받은 우리는 그의 죽으심과 합하여 세례 받은 줄을 알지 못하느뇨. 그러므로 우리가 그의 죽으심과 합하여 세례를 받음으로 그와 함께 장사되었나니. 이는 아버지의 영광으로 말미암아 그리스도를 죽은 자 가운데서 살리심과 같이 우리로 또한 새 생명 가운데서 행하게 하려 함이니라. 만일 우리가 그의 죽으심을 본받아 연합한 자가 되었으면 또한 그의 부활을 본받아 연합한 자가 되리라. 우리가 알거니와 우리 옛 사람이 예수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힌 것은 죄의 몸이 멸하여 다시는 우리가 죄에게 종노릇 하지 아니하려 함이니. 이는 죽은 자가 죄에서 벗어나 의롭다 하심을 얻었음이니라. 만일 우리가 그리스도와 함께 죽었으면 또한 그와 함께 살 줄을 믿노니. 이는 그리스도께서 죽은 자 가운데서 사셨으매 다시 죽지 아니하시고 사망이 다시 그를 주장하지 못할 줄을 앎이로라. 그의 죽으심은 죄에 대하여 단번에 죽으심이요, 그의 살으심은 하나님께 대하여 살으심이니. 이와 같이 너희도 너희 자신을 죄에 대하여는 죽은 자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하나님을 대하여는 산 자로 여길찌어다”라고 했습니다. 그리스도와 함께 죽고 함께 살았다는 것을 세례로 말씀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2천년 전에 태어나지도 않았는데 어떻게 함께 죽고 함께 사는 일이 일어난 것입니까? 그렇게 죽고 살아나신 분의 영이 우리에게 임하게 되어 연합이 되어서 그렇게 되는 것입니다. 이것을 우리는 성령의 세례라고 합니다. 성령이 임하게 되니 우리의 머리가 예수 그리스도시요, 우리는 그의 몸의 지체임을 알게 되는 것입니다. 오늘 본문 12-13절을 보면 “몸은 하나인데 많은 지체가 있고 몸의 지체가 많으나 한 몸임과 같이 그리스도도 그러하니라. 우리가 유대인이나 헬라인이나 종이나 자유자나 다 한 성령으로 세례를 받아 한 몸이 되었고 또 다 한 성령을 마시게 하셨느니라”고 합니다. 그렇습니다. 몸은 하나인데 많은 지체가 있습니다. 지체가 아무리 많아도 한 몸인 것처럼 그리스도도 그러하다는 것입니다. 그리스도의 몸은 하나입니다. 그 안에서 차별이 없습니다. 참으로 놀라운 일입니다. 우리는 한 성령을 받고 한 성령을 마신 것입니다. 우리가 성령을 받고 싶어서 받은 것이 아닙니다. 다른 말로 성령을 마시고 싶어서 마신 것이 아닙니다. 예수님께서 승천하셔서 성령을 보내심으로 우리가 받게 된 것이고 마시게 된 것입니다. 그것을 바울 사도는 오늘 말씀에서 한 성령으로 세례를 받아 한 몸이 되었고, 다 한 성령을 마시게 하셨다고 하는 것입니다.

 

그리스도의 지체들은 한 성령을 받고, 한 성령을 마시게 된 자들입니다. 그러므로 이제는 차별이 없는 것입니다. 모두가 예수 그리스도의 공로로 그리스도의 몸에 붙은 한 지체가 되었기 때문에 누가 더 잘나고 못났다는 차별이 있을 수가 없는 것입니다. 그래서 유대인이나 헬라인이나 종이나 자유자가 다 한 성령을 받고 마셨다는 것입니다. 유대인과 헬라인의 벽이 얼마나 높았는지 우리는 이미 사도행전에서 보았습니다. 사마리아인과 이방인들이 성령을 받았다는 이야기를 믿지 못하여 사도들을 현장에 파견하여 확인하였습니다. 종과 자유자란 노예와 주인의 차이입니다. 그런 엄청난 차별들이 성령이 임하면 무너지게 되는 것입니다. 그리스도의 몸의 한 지체이기에 우월이나 열등이 있을 수가 없는 것입니다.

 

그런데도 왜 성령의 은사를 받았다고 하는 고린도교회 교인들에게서 그러한 차별과 자랑이 나오게 된 것입니까? 성령의 은사가 나타난 것은 얼마나 자신이 부족하였으면 은사를 주셔서 그리스도의 몸을 섬기게 하셨는가를 생각하여야 하는데 그들은 자기들은 잘난 것이 있어서, 또는 받을 만한 무언가가 있어서 받았다고 여기는 것입니다. 이러한 모습은 우리가 죽을 때까지 싸워야 할 부분입니다. 그래서 많은 은사를 받았다고 하는 자들이 어떻게 은사를 받았다고 하는가 하면 자신은 특별한 금식기도와 고행을 통하여 또는 특별하게 성경을 공부해서 받게 되었다고 하는 것입니다. 한국교회에서는 은사 받기 집회들이 많이 있습니다. 만약 이렇게 해서 은사를 받는다면 은사가 선물이 아리나 삯이 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은사의 목적이 무엇인지를 놓치게 되면 자기 자랑으로 나가게 되는 것입니다. 그로인해 주님의 몸된 교회를 세우는 것이 아니라 도리어 허무는 것입니다. 그래서 바울 사도는 은사가 무엇을 위하는 것인가를 몸의 지체로서 비유하고 있는 것입니다. 몸에는 수많은 지체들이 있지만 서로 분란 없고 다 몸을 위하듯이 은사도 그렇게 사용되어야 한다고 하는 것입니다. 그런데도 왜 은사를 받았다고 하는 자들이 튀고 싶은 것입니까? 그것이 죄인의 모습입니다. 은사를 받는다고 사람다운 사람이 되는 것이 아닙니다. 그래서 은사를 받아도 자기들이 죄인임을 알고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붙들어야 되는 것입니다.

 

골로새서 2:16-19절을 보면 “그러므로 먹고 마시는 것과 절기나 월삭이나 안식일을 인하여 누구든지 너희를 폄론하지 못하게 하라. 이것들은 장래 일의 그림자이나 몸은 그리스도의 것이니라. 누구든지 일부러 겸손함과 천사 숭배함을 인하여 너희 상을 빼앗지 못하게 하라. 저가 그 본 것을 의지하여 그 육체의 마음을 좇아 헛되이 과장하고 머리를 붙들지 아니하는지라. 온 몸이 머리로 말미암아 마디와 힘줄로 공급함을 얻고 연합하여 하나님이 자라게 하심으로 자라느니라”고 했습니다. 이 말씀에 보면 그림자와 몸이라는 말씀이 나옵니다. 먹고 마시는 것, 절기나 월삭이나 안식일은 장래 일의 그림자입니다. 그러면 실체는 무엇입니까? 그리스도의 몸입니다. 그러면 그리스도의 몸이 되기 위하여 누가 일하신 것입니까? 예수님께서 일하셨습니다. 그 공로로 우리가 그리스도의 몸이 된 것입니다. 그렇다면 당연히 몸의 머리가 되시는 예수 그리스도를 붙들어야 하는데 머리를 붙들지 않고 무엇을 붙들려고 하는 것입니까? 겸손함과 천사 숭배함과 본 것을 의지하여 그 육체의 마음을 좇아 헛되이 과장하는 것입니다. 자기가 보고 들은 것이 최고라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머리를 붙들지 아니하고 자기 경험과 체험을 붙들게 되는 것입니다.

 

그러면 이런 자들의 특징은 어떻게 나타나겠습니까? 잠언 18:1절을 보면 “무리에게서 스스로 나뉘는 자는 자기 소욕을 따르는 자라. 온갖 참 지혜를 배척하느니라”고 했습니다. 스스로 나뉘는 것입니다. 몸의 지체로서 붙어 있는 것이 싫다는 것입니다. 자기가 특별하고 싶은 것입니다. 그래서 스스로 나뉘고자 하는 것은 자기의 욕심을 따른 것입니다. 그래서 참 지혜를 배척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교회에서 말없이 조용히 숨어서 봉사하고 충성하는 자가 더 큰 은사인 것입니다. 지난 번에도 살펴봤습니다만 은사가 나타나는 것은 믿음이 약한 사람이라서 그렇게 해서라도 십자가에 못 박히신 예수님을 주와 그리스도로 붙들도록 은사를 주시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은사를 받고 앞에 드러나는 사람들이 다른 사람보다 무언가 더 나은 것이 있어서가 아니라는 것입니다. 다 그리스도의 몸을 세우기 위하여 봉사의 일로 주신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은사를 주신 것은 한 몸을 이루시기 위하여 주셨습니다. 그러므로 어떤 차별이나 우열이 있을 수가 없는 것입니다.

 

12-31절을 다 같이 읽어 보겠습니다. “몸은 하나인데 많은 지체가 있고 몸의 지체가 많으나 한 몸임과 같이 그리스도도 그러하니라. 우리가 유대인이나 헬라인이나 종이나 자유자나 다 한 성령으로 세례를 받아 한 몸이 되었고 또 다 한 성령을 마시게 하셨느니라. 몸은 한 지체뿐 아니요 여럿이니. 만일 발이 이르되 나는 손이 아니니 몸에 붙지 아니하였다 할찌라도 이로 인하여 몸에 붙지 아니한 것이 아니요. 또 귀가 이르되 나는 눈이 아니니 몸에 붙지 아니하였다 할찌라도 이로 인하여 몸에 붙지 아니한 것이 아니니. 만일 온 몸이 눈이면 듣는 곳은 어디며 온 몸이 듣는 곳이면 냄새 맡는 곳은 어디뇨. 그러나 이제 하나님이 그 원하시는 대로 지체를 각각 몸에 두셨으니. 만일 다 한 지체 뿐이면 몸은 어디뇨. 이제 지체는 많으나 몸은 하나라. 눈이 손더러 내가 너를 쓸데 없다 하거나 또한 머리가 발더러 내가 너를 쓸데 없다 하거나 하지 못하리라. 이뿐 아니라 몸의 더 약하게 보이는 지체가 도리어 요긴하고 우리가 몸의 덜 귀히 여기는 그것들을 더욱 귀한 것들로 입혀 주며 우리의 아름답지 못한 지체는 더욱 아름다운 것을 얻고 우리의 아름다운 지체는 요구할 것이 없으니. 오직 하나님이 몸을 고르게 하여 부족한 지체에게 존귀를 더하사 몸 가운데서 분쟁이 없고 오직 여러 지체가 서로 같이하여 돌아보게 하셨으니. 만일 한 지체가 고통을 받으면 모든 지체도 함께 고통을 받고 한 지체가 영광을 얻으면 모든 지체도 함께 즐거워하나니. 너희는 그리스도의 몸이요, 지체의 각 부분이라. 하나님이 교회 중에 몇을 세우셨으니 첫째는 사도요, 둘째는 선지자요, 세째는 교사요, 그 다음은 능력이요, 그 다음은 병 고치는 은사와 서로 돕는 것과 다스리는 것과 각종 방언을 하는 것이라. 다 사도겠느냐. 다 선지자겠느냐. 다 교사겠느냐. 다 능력을 행하는 자겠느냐. 다 병 고치는 은사를 가진 자겠느냐. 다 방언을 말하는 자겠느냐. 다 통역하는 자겠느냐. 너희는 더욱 큰 은사를 사모하라. 내가 또한 제일 좋은 길을 너희에게 보이리라.” 지체가 자기 잘 난체 하여도 다 몸에 붙어 있어야 지체가 됩니다. 그리고 지체의 기능이 다 다른 것입니다. 그러나 한 몸입니다. 그러므로 어떤 지체가 너는 필요 없다고 할 수가 없는 것입니다. 그리고 몸의 약하게 보이는 부분이 더 요긴한 것입니다. 몸 가운데 분쟁이 없게 하셔서 고르게 하시는 것입니다. 한 지체가 고통을 받으면 함께 고통을 받고, 한 지체가 영광을 받으면 함께 영광을 받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너희는 그리스도의 몸이요, 그 지체의 각 부분이라”고 하셨습니다. 우리는 죄악 되어서 교회 안에서도 얼마든지 공로주의로 인해 다툼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자기를 인정해 주지 않으면 불신하고 대적하기도 하고 교회를 떠나기도 합니다. 그러나 우리는 자기 공로가 들어나지 않고, 인정을 받지 못한다고 하더라도 그리스도의 몸에 붙어 있어야 됩니다. 그런 과정 속에서 성령 하나님께서는 나 같은 죄인을 위하여 대속하신 주의 사랑을 알도록 조치하시는 것입니다.

 

또한 그 몸된 교회를 위하여 사도와 선지자와 교사와 각종 능력을 주셨는데 그로 인하여 교회가 무엇인지를 우리에게 밝히 알려주신 것입니다. 28절 이하의 첫째 둘째라고 서열이 나오는 것은 신분상의 차별을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무엇이 더 중요하고의 문제가 아니라 교회의 기초가 어떻게 되었는지 그 시간의 순서로 보아야 합니다. 사도들과 선지자들의 터 위에 교회가 세워지는 것입니다. 그 구체적인 은사의 특징은 14장에서 자세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오늘 본문에서 우리는 다양한 지체들은 결국 한 몸을 지향하게 되는 것을 살펴봤습니다. 그것은 머리를 붙드는 것이며, 그 머리의 지시를 받아서 사는 것입니다. 이것이 한 몸으로 부르심을 입은 목적입니다. 성령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은혜를 주셔서 우리로 한 몸을 이루게 하신 우리 주님의 뜻을 알게 하여 주시기를 원합니다. 그리하여 우리로 주님께서 주신 은사를 따라 각 지체된 자들을 귀히 여기며, 주님의 몸된 교회를 잘 세워 나가게 하여 주시기를 원합니다. 아멘!

TAG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성경본문 설교자 강설날짜 조회 수
693 [고린도전서 15장] 복음을 알게 하노니. file 고전 15:1-11 손재호 2013-11-20 44748
692 [고린도후서 4장] 우리가 이 보배를 질그릇에 가졌으니 file 고후 4:7-12 손재호 2014-04-09 7432
691 [고린도전서 4장] 하나님의 나라는 말에 있지 않고 file 고전 4:14-21 손재호 2013-05-08 7014
» [고린도전서 12장] 몸은 하나인데 많은 지체가 있고 file 고전 12:12-31 손재호 2013-10-09 6715
689 [고린도전서 6장]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 file 고전 6:12-20 손재호 2013-05-29 6692
688 [사사기 10-11장] 사사 입다 이야기 file 삿 10:17-11:40 최상범 2012-11-07 6394
687 [고린도전서 2장] 오직 하나님이 성령으로 file 고전 2:6-16 손재호 2013-03-27 6309
686 [고린도전서 15장] 나는 날마다 죽노라. file 고전 15:29-34 손재호 2013-12-11 6174
685 [고린도전서 5장] 음행하는 자들과 사귀지 말라 file 고전 5:1-13 손재호 2013-05-15 6159
684 [고린도전서 14장] 덕을 세우기 위하여 하라 file 고전 14:26-40 손재호 2013-11-13 6069
683 [고린도전서 9장] 복음을 위한 사도됨의 변명 file 고전 9:1-15 손재호 2013-07-10 5955
682 [고린도전서 8장] 우상의 제물에 대하여 file 고전 8:1-13 손재호 2013-07-03 5893
681 [고린도후서 1장] 모든 환난 중에서 우리를 위로하사 file 고후 1:1-11 손재호 2014-01-29 5889
680 [고린도전서 10장] 우리의 거울이 되어 file 고전 10:1-13 손재호 2013-08-07 5824
679 [고린도전서 11장] 주의 만찬에 대한 권면 file 고전 11:17-34 손재호 2013-09-11 5815
678 [고린도전서 13장] 사랑이 없으면--- file 고전 13:1-7 손재호 2013-10-16 5673
677 [고린도전서 7장] 부르심을 받은 그대로 지내라 file 고전 7:17-24 손재호 2013-06-19 5609
676 [고린도전서 14장] 지혜에 장성한 사람이 되라 file 고전 14:20-25 손재호 2013-11-06 5595
675 [고린도전서 6장] 차라리 불의를 당하라 file 고전 6:1-11 손재호 2013-05-22 5517
674 [갈라디아서 4장] 사라와 하갈 비유 file 갈 4:21-31 최상범 2011-11-02 533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5 Next
/ 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