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늘방문자 : 
    676
  • 어제방문자 : 
    1,072
  • 전체방문자 : 
    1,270,627
조회 수 132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설교자 손재호
성경본문 에 8:1-17
성경본문내용 (1)당일에 아하수에로 왕이 유다인의 대적 하만의 집을 왕후 에스더에게 주니라 에스더가 모르드개는 자기에게 어떻게 관계됨을 왕께 고한 고로 모르드개가 왕의 앞에 나아오니(2)왕이 하만에게 거둔 반지를 빼어 모르드개에게 준지라 에스더가 모르드개로 하만의 집을 주관하게 하니라(3)에스더가 다시 왕의 앞에서 말씀하며 왕의 발아래 엎드려 아각 사람 하만이 유다인을 해하려 한 악한 꾀를 제하기를 울며 구하니(4)왕이 에스더를 향하여 금홀을 내어미는지라 에스더가 일어나 왕의 앞에 서서(5)가로되 왕이 만일 즐겨하시며 내가 왕의 목전에 은혜를 입었고 또 왕이 이 일을 선히 여기시며 나를 기쁘게 보실진대 조서를 내리사 아각 사람 함므다다의 아들 하만이 왕의 각 도에 있는 유다인을 멸하려고 꾀하고 쓴 조서를 취소하소서(6)내가 어찌 내 민족의 화 당함을 참아 보며 내 친척의 멸망함을 참아 보리이까(7)아하수에로 왕이 왕후 에스더와 유다인 모르드개에게 이르되 하만이 유다인을 살해하려 하므로 나무에 달렸고 내가 그 집으로 에스더에게 주었으니(8)너희는 왕의 명의로 유다인에게 조서를 뜻대로 쓰고 왕의 반지로 인을 칠지어다 왕의 이름을 쓰고 왕의 반지로 인친 조서는 누구든지 취소할 수 없음이니라(9)그때 시완월 곧 삼월 이십 삼일에 왕의 서기관이 소집되고 무릇 모르드개의 시키는 대로 조서를 써서 인도로부터 구스까지의 일백 이십 칠도 유다인과 대신과 방백과 관원에게 전할새 각 도의 문자와 각 민족의 방언과 유다인의 문자와 방언대로 쓰되(10)아하수에로 왕의 명의로 쓰고 왕의 반지로 인을 치고 그 조서를 역졸들에게 부쳐 전하게 하니 저희는 왕궁에서 길러서 왕의 일에 쓰는 준마를 타는 자들이라(11)조서에는 왕이 여러 고을에 있는 유다인에게 허락하여 저희로 함께 모여 스스로 생명을 보호하여 각 도의 백성 중 세력을 가지고 저희를 치려하는 자와 그 처자를 죽이고 도륙하고 진멸하고 그 재산을 탈취하게 하되(12)아하수에로 왕의 각 도에서 아달월 곧 십이월 십 삼일 하루 동안에 하게 하였고(13)이 조서 초본을 각 도에 전하고 각 민족에게 반포하고 유다인으로 예비하였다가 그 날에 대적에게 원수를 갚게 한지라(14)왕의 명이 심히 급하매 역졸이 왕의 일에 쓰는 준마를 타고 빨리 나가고 그 조서가 도성 수산에도 반포되니라(15)모르드개가 푸르고 흰 조복을 입고 큰 금면류관을 쓰고 자색 가는 베 겉옷을 입고 왕의 앞에서 나오니 수산성이 즐거이 부르며 기뻐하고(16)유다인에게는 영광과 즐거움과 기쁨과 존귀함이 있는지라(17)왕의 조명이 이르는 각 도, 각 읍에서 유다인이 즐기고 기뻐하여 잔치를 베풀고 그 날로 경절을 삼으니 본토 백성이 유다인을 두려워하여 유다인 되는 자가 많더라
강설날짜 2016-04-20

2016년 에스더서 공부


유다인에게 살 길이 열리다


말씀:에스더서 8:1-17

 

오늘 우리는 에스더서 8장 말씀을 공부하고자 합니다. 오늘 본문에서는 하만이 반포한 유다인 학살령으로부터 온 유다가 마침내 구원을 받게 되는 사건을 기술하고 있습니다. 특히 오늘 분문에서는 모르드개의 지위가 반전되어 높아진 장면을 중점적으로 다루고 있습니다.

 

1-2절을 보면 “당일에 아하수에로 왕이 유다인의 대적 하만의 집을 왕후 에스더에게 주니라. 에스더가 모르드개는 자기에게 어떻게 관계됨을 왕께 고한 고로 모르드개가 왕의 앞에 나아오니. 왕이 하만에게 거둔 반지를 빼어 모르드개에게 준지라. 에스더가 모르드개로 하만의 집을 주관하게 하니라”고 했습니다. 아하수에로 왕은 하만을 처형함과 동시에 그 집을 왕후 에스더에게 주었습니다. 또한 에스더는 모르드개가 자신과 어떻게 관계됨을 왕께 고하였습니다. 곧 모르드개와 사촌 간임을 고했습니다. 그리하여 모르드개가 왕 앞에 나아오게 되었습니다. 그때 아하수에로 왕은 하만에게서 거둔 반지를 빼어 모르드개에게 주었습니다. 곧 아하수에로 왕은 모르드개로 하여금 그 지위를 높여 하만의 자리를 대신하게 한 것입니다. 대궐 문 앞 말단 행정관리에서 일약 페르시아 대 제국의 재상의 자리에 오른 것입니다. 이는 에스더가 무명의 유다 여인의 신분에서 왕후의 자리에 간택된 배경과 다름없습니다. 이 모든 것이 유다인을 구원코자 하시는 하나님의 섭리의 일환이었습니다.

 

3-6절을 보면 “에스더가 다시 왕의 앞에서 말씀하며 왕의 발아래 엎드려 아각 사람 하만이 유다인을 해하려 한 악한 꾀를 제하기를 울며 구하니. 왕이 에스더를 향하여 금홀을 내어미는지라. 에스더가 일어나 왕의 앞에 서서 가로되 왕이 만일 즐겨하시며 내가 왕의 목전에 은혜를 입었고 또 왕이 이 일을 선히 여기시며 나를 기쁘게 보실진대 조서를 내리사 아각 사람 함므다다의 아들 하만이 왕의 각 도에 있는 유다인을 멸하려고 꾀하고 쓴 조서를 취소하소서. 내가 어찌 내 민족의 화 당함을 참아 보며 내 친척의 멸망함을 참아 보리이까”라고 합니다. 아하수에로 왕은 하만의 처형과 모르드개의 승귀로 인해 에스더의 소청은 완전히 해결 된 줄로 알았을 것입니다. 아하수에로 왕의 관심은 오직 왕후 에스더에게 있었습니다. 에스더와 그녀의 민족의 공동 운명체적 관계에는 별로 의식이 없었던 것 같습니다. 그러나 정작 에스더에게 있어서 최대의 관심은 자기 동족 유다 민족의 생존 문제였습니다. 비록 하만의 처형으로 유다인의 대적은 사라졌지만 그러나 전 유다인에 대한 학살령은 여전히 유효한 상태에 있었습니다. 하루하루 살육의 날은 다가오고 있었습니다. 이로 인해서 에스더의 마음은 애가 탔을 것입니다. 하만에 의해 반포된 유다인 살해조서 자체가 근본적으로 취하되지 않고서는 유다 민족의 안위는 보장받을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그래서 에스더는 다시 한번 아하수에로 왕을 알현하기 위해서 그 앞에 나아간 것입니다.

 

에스더는 다시 아하수에로 왕에게 나아가 그 발아래 엎드려 울며 간구했습니다. 에스더가 울며 간구한 것이 무엇입니까? 하만에 의해 반포된 유다인 살해 조서를 취소시켜 줄 것을 간구했습니다. 이에 아하수에로 왕은 금홀을 에스더에게 내밀었습니다. 이에 에스더가 일어나 왕의 앞에 서서 다시 한번 간구합니다. 5-6절을 다시 보면 “왕이 만일 즐겨하시며 내가 왕의 목전에 은혜를 입었고 또 왕이 이 일을 선히 여기시며 나를 기쁘게 보실진대 조서를 내리사 아각 사람 함므다다의 아들 하만이 왕의 각 도에 있는 유다인을 멸하려고 꾀하고 쓴 조서를 취소하소서. 내가 어찌 내 민족의 화 당함을 참아 보며 내 친척의 멸망함을 참아 보리이까”라고 하였습니다. 이것은 하나님의 선하신 손길이 아하수에로 왕의 마음을 주장하사 자신의 동족인 유다인의 생명을 구해주실 것을 간청한 것입니다. 그러나 이것은 왕으로서도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왜냐하면 페르시아의 법에 의하면 왕의 어인을 찍어 한번 반포된 조서는 어떤 경우라도 다시 취소될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7절을 보면 “아하수에로 왕이 왕후 에스더와 유다인 모르드개에게 이르되 하만이 유다인을 살해하려 하므로 나무에 달렸고 내가 그 집으로 에스더에게 주었으니”라고 합니다. 에스더의 간청을 들은 아하수에로 왕은 에스더와 모르드개에게 하만을 이미 처형한 사실과 하만의 집을 에스더에게 하사한 사실을 들어 무슨 청이든지 들어줄 것임을 확약합니다. 에스더서 저자는 이런 왕의 긍정적이고 적극적인 반응을 통해서 하나님의 강권하시는 섭리의 손길이 아하수에로 왕을 주장하고 계신 바를 독자들에게 우회적으로 시사하고 있습니다.

 

급기야 아하수에로 왕은 하나의 절묘한 대안을 일러주면서 해결책을 마련해 줍니다. 8절을 보면 “너희는 왕의 명으로 유다인에게 조서를 뜻대로 쓰고 왕의 반지로 인을 칠찌어다. 왕의 이름을 쓰고 왕의 반지로 인친 조서는 누구든지 취소할 수 없음이니라”고 했습니다. 아하수에로 왕은 에스더와 모르드개에게 유다인에게 조서를 뜻대로 쓰라고 하였습니다. 그리고 그 조서에 왕의 반지로 인을 쳐라고 합니다. 그러면 누구도 그 조서를 취소 할 수 없다고 합니다. 이 조서는 하만의 조서에 대응하는 추가적인 조치로서 사실상 전자와 동일한 법적 효력이 보장되는 내용입니다. 아하수에로 왕은 에스더의 간구를 들어 주시고 유다인의 살길을 열어 준 것입니다. 이로 인해서 살해 위기에 처한 유다 민족은 스스로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한 자위권을 행사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공식적으로 마련되었습니다.

 

9-10절을 보면 “그때 시완월 곧 삼월 이십 삼일에 왕의 서기관이 소집되고 무릇 모르드개의 시키는 대로 조서를 써서 인도로부터 구스까지의 일백 이십 칠도 유다인과 대신과 방백과 관원에게 전할새. 각 도의 문자와 각 민족의 방언과 유다인의 문자와 방언대로 쓰되 아하수에로 왕의 명의로 쓰고 왕의 반지로 인을 치고 그 조서를 역졸들에게 부쳐 전하게 하니. 저희는 왕궁에서 길러서 왕의 일에 쓰는 준마를 타는 자들이라”고 했습니다. 하만을 대신해 페르시아의 실세로 등장한 모르드개는 왕의 명령을 즉시 행동으로 옮겼습니다. 모르드개는 긴급히 비상 각료회의를 소집합니다. 왕의 서기관들이 소집되었습니다. 그들은 모르드개가 시키는 대로 각 도의 문자와 각 민족의 방언과 유다인의 문자와 방언대로 조서를 썼습니다. 그리고 왕의 반지로 인을 쳐서 그 조서를 인도로부터 구스까지 일백 이십 칠도에 유다인과 대신과 모든 방백과 관원들에게 전하였습니다. 이때가 시완월 곧 삼월 이십 삼일입니다. 모르드개는 유다인 구원을 위한 조서를 작성하여 이들로 하여금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할 것을 시달합니다.

 

그러면 모르드개에 의해 작성돼 즉각 페르시아 전역에 반포된 조서의 주요 내용이 무엇입니까? 11-14절을 보면 “조서에는 왕이 여러 고을에 있는 유다인에게 허락하여 저희로 함께 모여 스스로 생명을 보호하여 각 도의 백성 중 세력을 가지고 저희를 치려하는 자와 그 처자를 죽이고 도륙하고 진멸하여 그 재산을 탈취하게 하되 아하수에로 왕의 각 도에서 아달월 곧 십이월 십 삼일 하루 동안에 하게 하였고, 이 조서 초본을 각 도에 전하고 각 민족에게 반포하고 유다인으로 예비하였다가 그 날에 대적에게 원수를 갚게 한지라. 왕의 명이 심히 급하매 역졸이 왕의 일에 쓰는 준마를 타고 빨리 나가고 그 조서가 도성 수산에도 반포되니라”고 했습니다. 모르드개가 왕이 명한대로 조서를 자기 뜻대로 썼습니다. 모르드개가 쓴 그 조서의 내용은 왕이 여러 고을에 있는 유다인에게 허락하여 저희로 함께 모여 스스로 생명을 보호하라는 것입니다. 각 도의 백성 중 세력을 가지고 저희를 치려는 자와 그 처자를 죽이고 도륙하고 진멸하여 그 재산을 탈취하라는 것입니다. 그것을 아달월 곧 십이월 십 삼일 하루 동안에 하라는 것입니다. 한마디로 하면 유다인이 자기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자위권을 행사하라는 것입니다.

 

하만의 유다인 살해 조서가 반포된 날이 3:7절에 보면 니산월 곧 일월 달입니다. 그러므로 모르드개에 의해 새롭게 내려진 조서는 대략 삼 개월만에 이루어진 것입니다. 그 기간에 하나님의 놀라운 섭리의 역사로 인하여 상황이 급반전된 것입니다. 절체절명의 위기의 상황에서 극적인 구원의 길이 열리게 된 것입니다. 하나님은 결단코 당신의 언약 백성들을 멸절 가운데 내버려두지 않으십니다. 눈동자 같이 지키시고 보호하십니다. 오늘날도 이 하나님께서는 세상 끝 날까지 당신의 언약 백성들을 섭리로 인도하시며 항상 함께 하십니다(마 28:20).

 

우리는 3장에서 하만에 의해 유다인 살해 조서가 작성될 때 그 살해 일자가 11개월 후로 제비뽑아 결정된 것을 봤습니다. 에스더 3:7절을 보면 “아하수에로 왕 십 이년 정월 곧 니산월에 무리가 하만 앞에서 날과 달에 대하여 부르 곧 제비를 뽑아 십이월 곧 아달월을 얻은지라”고 했습니다. 하만의 유다인에 대한 적개심과 분노를 감안해 볼 때 이것은 참으로 이해 할 수 없는 일이었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하나님께서 유다인을 구원코자 하시는 섭리 가운데 이루어진 일이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하만의 계략을 무산시키시기 위해서 제비뽑는 일에 개입하셔서 살해 날짜를 11개월 뒤로 여유 있게 미루어 놓으신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당신의 언약 백성인 유다인을 구원하시기 위해서 일체의 과정을 절대 주권적 섭리로 간섭해 오신 것입니다. 이런 결과가 지금 에스더와 모르드개를 통해서 이와 같이 구체적인 사실로 현실화되고 있는 것입니다. 그렇습니다. 하나님의 지혜와 지식의 부요함은 측량할 수 없습니다(롬 11:33). 하나님의 구속역사는 지금도 여전히 종말론적 실현을 향해 중단 없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서 하나님께서는 오늘도 세상 역사를 섭리하고 계십니다. 하나님은 세상 역사 속에서 역사의 주관자가 되셔서 친히 섭리로 역사하사 당신의 구속역사를 이루어 가십니다.

 

15-17절을 보면 유다인의 구원의 메시지가 담긴 새로운 왕의 조서가 전국 각도에 반포되자 이내 전혀 상반된 반응이 백성들 간에 일어납니다. “모르드개가 푸르고 흰 조복을 입고 큰 금면류관을 쓰고 자색 가는 베 겉옷을 입고 왕의 앞에서 나오니 수산성이 즐거이 부르며 기뻐하고 유다인에게는 영광과 즐거움과 기쁨과 존귀함이 있는지라. 왕의 조명이 이르는 각 도, 각 읍에서 유다인이 즐기고 기뻐하여 잔치를 베풀고 그 날로 경절을 삼으니. 본토 백성이 유다인을 두려워하여 유다인 되는 자가 많더라”(15-17). 처음 유다인 학살에 대한 하만의 조서가 전국에 반포됐을 때는 수산성이 어수선하고 모르드개와 유다 백성들은 재를 무릅쓰고 금식하며 애통해 하였습니다(에 4:1-3). 그러나 지금은 상황이 완전히 급반전되었습니다. 수산성과 유다인들은 즐거워하고 본토 백성들은 두려워한 나머지 유다인이 되는 자가 많았다고 에스더서 저자는 기술하고 있습니다(17).

 

에스더서 저자는 이런 내용의 기술을 통해서 여호와 하나님은 유다 민족을 언약에 근거해 신실히 인도하시는 하나님이심을 만천하에 드러내는 것입니다. 유다인들을 통해 만국을 하나님께로 인도하시는 제사장적 도구로 사용하신 사실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나아가 선지자들에 의해 예언된 유다 민족의 회복의 필연성을 다시 한번 상기시킴으로서 여호와 하나님에 대한 유다인의 절대적 신앙과 이스라엘의 총체적 회복을 위한 종말론적 신앙관을 한껏 고무시키는 일에 결정적인 계기로 삼고자 하는 것입니다. 이런 사실들은 이후 에스라에 의한 제2차 포로귀환 사건(B.C. 458년)과 느혜미야에 의한 제3차 포로귀한 사건(B.C. 444년)의 촉매역할로 작용했을 것임에 틀림없습니다. 이는 동시에 에스더서를 읽는 오늘날의 독자들에게 유다인들이 갖는 동일한 경험을 소유케 함으로써 하나님을 향한 전폭적인 신뢰의 믿음과 언약의 말씀을 생명으로 붙들고 살아가게 하는 결정적인 신앙의 근거를 마련해 주기에 족합니다. 그러므로 오늘날 우리 언약의 백성들은 세상 역사를 주권적으로 주관하시며 섭리하셔서 당신의 구속역사를 이루어 가시는 하나님을 전폭적으로 신뢰하며 의뢰해야 합니다. 곧 언약의 말씀을 생명의 도리로 붙들고 섭리 의존신앙으로 살아야 하는 것입니다. 이런 은혜가 우리에게 있게 하여 주시기를 원합니다.

 

마침내 아달월 곧 십이월 십 삼일이 다가왔습니다. 이날은 유다인에게 운명의 날입니다. 하만의 조서에 의해 전 민족이 하루 사이에 도륙과 멸절을 당할 수밖에 없었던 비극의 날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운명의 날을 구원과 회복의 날로 바꾸어 주셨습니다. 11개월이라는 기간을 섭리적으로 간섭하셔서 위기를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으셨습니다. 하만을 처단케 하시고 대신 모르드개를 총리의 자리에 앉히셨습니다. 유다인들로 하여금 오히려 자위권을 발동시켜 대적들과 대결해 저들을 진멸할 수 있는 막강한 권한을 법률로 보장해 주셨습니다. 이런 상황의 급반전은 여호와 하나님은 온 천하에 살아 계신 전능자 참 하나님이심을 널리 증거하는 계기로 작용합니다. 유다 민족이 하나님의 백성인 사실을 극명하게 드러내는 전기가 됩니다. 이로 인해 수많은 이방인이 유대교로 개종했을 뿐 아니라 유다인으로 귀화하는 계기가 마련된 것입니다.

 

하나님은 당신의 언약 백성들을 어떠한 상황 가운데서도 지키시고 보호하시며 인도하십니다. 유다인을 섭리로 보호하시고 구원하신 하나님은 오늘날도 우리 언약의 백성들을 보호하시고 구원하십니다. 고린도후서 4:8-9절을 보면 “우리가 사방으로 우겨 쌈을 당하여도 싸이지 아니하며 답답한 일을 당하여도 낙심하지 아니하며 핍박을 받아도 버린바 되지 아니하며 거꾸러뜨림을 당하여도 망하지 아니하고”라고 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당신의 백성들을 사방으로 우겨 쌈을 당하여도 싸이지 않게 하십니다. 답답한 일을 당하여도 낙심하지 않게 하십니다. 핍박을 받아도 버림바 되지 않게 하십니다. 거꾸러뜨림을 당하여도 망하지 않게 하십니다. 왜냐하면 우리를 죄의 권세에서 구원하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세상을 이기셨기 때문입니다. 성도가 환난과 시련 중에도 담대할 수 있는 근거가 바로 이와 같은 하나님의 은혜에 있는 것입니다(요 16:33). 우리 성도들은 예수님의 세상을 이기신 구속사적 승리를 심령에 간직하고 오직 믿음으로 살아가는 자들입니다(갈 2:20). 이는 예수님의 부활하신 생명을 소유한 삶을 가리키는 것과 다름없습니다. 이런 의미에서 성도가 이 세상 가운데서 받는 고난의 성격은 잠시 받는 환난의 경한 것입니다(고후 4:17). 왜냐하면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는 최후적 승리가 이미 보장돼 있기 때문입니다.

 

성령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은혜를 주셔서 모르드개의 승귀(昇貴)와 유다인들을 구원하시는 섭리의 하나님이 나의 하나님이 되게 하여 주시기를 원합니다. 그리하여 우리가 이 세상에서 어떠한 상황과 형편 가운데서도 이 섭리의 하나님을 믿고 의뢰하며, 하나님의 언약을 따라 사는 자들이 되게 하여 주시기를 원합니다. 아멘!

TAG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성경본문 설교자 강설날짜 조회 수
580 [열왕기상 10장] 스바 여왕이 솔로몬을 찾아오다 file 왕상 10:1-13 손재호 2016-12-07 981
579 [열왕기상 9장] 히람에게 약속의 땅을 준 솔로몬 file 왕상 9:10-28 손재호 2016-11-30 1239
578 [열왕기상 9장] 솔로몬에 대한 여호와의 경고 file 왕상 9:1-9 손재호 2016-11-23 1059
577 [열왕기상 8장] 솔로몬의 축복 file 왕상 8:54-66 손재호 2016-11-16 1081
576 [열왕기상 8장} 솔로몬의 기도 file 왕상 8:22-53 손재호 2016-11-09 1150
575 [열왕기상 8장] 언약궤를 성전으로 옮기다 file 왕상 8:1-21 손재호 2016-11-02 866
574 [열왕기상 7장] 성전 안의 기구들 file 왕상 7:13-51 손재호 2016-10-26 1096
573 [열왕기상 7장] 솔로몬이 자기 왕궁을 건축하다 file 왕상 7:1-12 손재호 2016-10-19 1220
572 [열왕기상 6장] 언약궤를 두기 위해 지성소를 만들다 file 왕상 6:14-38 손재호 2016-10-12 792
571 [열왕기상 6장] 솔로몬이 성전을 건축하다 file 왕상 6:1-13 손재호 2016-10-05 1243
570 [열왕기상 5장] 솔로몬의 성전 건축 준비 file 왕상 5:1-18 손재호 2016-09-28 1166
569 [열왕기상 4장] 솔로몬 왕의 영광 file 왕상 4:1-34 손재호 2016-09-21 1152
568 [열왕기상 3장] 솔로몬 왕의 지혜로운 재판 file 왕상 3:16-28 손재호 2016-09-07 922
567 [열왕기상 3장] 솔로몬에게 지혜와 총명을 주신 하나님 file 왕상 3:1-15 손재호 2016-08-31 1646
566 [열왕기상 2장] 다윗의 나라가 견고히 서다 file 왕상 2:13-46 손재호 2016-08-24 911
565 [열왕기상 2장] 솔로몬에게 남기는 다윗 왕의 유언 file 왕상 2:1-12 손재호 2016-08-17 1588
564 [열왕기상 1장] 솔로몬이 왕이 되다 file 왕상 1:1-53 손재호 2016-08-10 1828
563 [에스더 9-10장] 유다 사람이 대적들을 진멸하다 file 에 9:1-10:3 손재호 2016-04-27 1726
» [에스더 8장] 유다인에게 살 길이 열리다 file 에 8:1-17 손재호 2016-04-20 1329
561 [에스더 7장] 교만한 하만의 몰락 file 에 7:1-10 손재호 2016-04-13 149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4 Next
/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