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늘방문자 : 
    350
  • 어제방문자 : 
    1,077
  • 전체방문자 : 
    1,414,366
조회 수 430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설교자 손재호
성경본문 마 17:14-27
성경본문내용 (14)저희가 무리에게 이르매 한 사람이 예수께 와서 꿇어 엎드리어 가로되(15)주여 내 아들을 불쌍히 여기소서 저가 간질로 심히 고생하여 자주 불에도 넘어지며 물에도 넘어지는지라(16)내가 주의 제자들에게 데리고 왔으나 능히 고치지 못하더이다(17)예수께서 대답하여 가라사대 믿음이 없고 패역한 세대여 내가 얼마나 너희와 함께 있으며 얼마나 너희를 참으리요 그를 이리로 데려 오라 하시다(18)이에 예수께서 꾸짖으시니 귀신이 나가고 아이가 그때부터 나으니라(19)이 때에 제자들이 종용히 예수께 나아와 가로되 우리는 어찌하여 쫓아내지 못하였나이까(20)가라사대 너희 믿음이 적은 연고니라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가 만일 믿음이 한 겨자씨만큼만 있으면 이 산을 명하여 여기서 저기로 옮기라 하여도 옮길 것이요 또 너희가 못할 것이 없으리라(21)(없음)(22)갈릴리에 모일 때에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인자가 장차 사람들의 손에 넘기워(23)죽임을 당하고 제 삼일에 살아나리라 하시니 제자들이 심히 근심하더라(24)가버나움에 이르니 반 세겔 받는 자들이 베드로에게 나아와 가로되 너의 선생이 반 세겔을 내지 아니하느냐(25)가로되 내신다 하고 집에 들어가니 예수께서 먼저 가라사대 시몬아 네 생각은 어떠하뇨 세상임금들이 뉘게 관세와 정세를 받느냐 자기 아들에게냐 타인에게냐(26)베드로가 가로되 타인에게니이다 예수께서 가라사대 그러하면 아들들은 세를 면하리라(27)그러나 우리가 저희로 오해케 하지 않기 위하여 네가 바다에 가서 낚시를 던져 먼저 오르는 고기를 가져 입을 열면 돈 한 세겔을 얻을 것이니 가져다가 나와 너를 위하여 주라 하시니라
강설날짜 2007-06-10

2007년 6월 10일 설교


간질 소년을 고쳐 주신 왕


말씀:마태복음 17:14-27
요절:마태복음 17:17   “예수께서 대답하여 가라사대 믿음이 없고 패역한 세대여 내가 얼마나 너희와 함께 있으며 얼마나 너희를 참으리요 그를 이리로 데려오라 하시다.”

오늘 말씀은 예수님께서 변형되신 후 산에서 내려왔을 때 일어난 사건입니다. 예수님께서 산에서 내려왔을 때 어떤 사람이 귀신들린 한 소년을 데리고 와서 고쳐 달라고 했습니다. 예수님은 제자들이 자기 아들을 고쳐 주지 못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그 세대를 향하여 “믿음이 없고 패역한 세대”라고 탄식하셨습니다. 그리고 귀신을 꾸짖어 내어좇아 주시고 소년을 고쳐 주셨습니다. 오늘 말씀을 통해 믿음이 없고 패역한 세대를 향해 탄식하시는 주님을 배울 수 있기를 바랍니다. 그리하여 우리가 주님에 대한 믿음을 덧입어 가며, 이 시대 귀신들려 고통 하는 영혼들을 주의 이름으로 고치며, 그의 나라를 능력 있게 섬겨 갈 수 있기를 바랍니다.

예수님께서 베드로와 요한과 야고보에게 변형되신 영광스러운 모습을 보여 주신 후 산에서 내려와 무리들이 있는 곳에 이르렀습니다. 이 때 어떤 한 사람이 예수께 와서 꿇어 엎드려 간구했습니다. “주여 내 아들을 불쌍히 여기소서. 저가 간질로 심히 고생하여 자주 불에도 넘어지며 물에도 넘어지는 지라 내가 주의 제자들에게 데리고 왔으나 능히 고치지 못하더이다”(15-16). 예수님께 나아와 간청한 사람은 귀신들려 간질병 증상을 보이는 외동아들을 둔 아버지였습니다. 누가복음 9:38절에 보면 마태가 언급하지 않는 것을 언급하고 있는데, “이는 내 외아들이니이다”고 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여기서 사용된 ‘외아들’이라는 말은 예수와 하나님과의 관계를 표현할 때 사용한 단어인 ‘독생자’와 똑같은 단어입니다. 하나밖에 없는 아들이 귀신이 들려 불에도 넘어지고 물에도 넘어지는 아들의 모습을 지켜볼 때 그 아비의 마음이 어떠했겠습니까? 아버지는 가슴이 터지고 피가 거꾸로 흐르는 고통을 느꼈을 것입니다. 그는 아들을 고쳐 보려고 온갖 노력을 다 해 봤을 것입니다. 그러나 당시의 그 어떤 것도 그를 귀신에서 해방시켜 줄 수 없었습니다. 당시에도 문화와 학문과 종교가 발달해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런 것이 귀신에 사로잡혀 발작하는 이 소년을 구해 줄 수 없었습니다. 결국 그 아버지는 아들을 예수의 제자들에게 데리고 왔으나 제자들 역시 그를 고쳐 줄 수 없었습니다. 이것이 그 시대의 현실이었습니다. 자신의 나라를 위해 모든 준비를 갖추신 우리의 왕께서 산에서 내려왔을 때 무력한 소년, 무력한 아버지, 무력한 세대, 무력한 제자들과 마주쳤습니다.

이런 그들의 모습을 보신 주님은 마음 깊은 곳에서부터 탄식이 터져 나왔습니다. 주님의 탄식이 어떠합니까? 17절을 보면 “믿음이 없고 패역한 세대여 내가 얼마나 너희와 함께 있으며 얼마나 너희를 참으리요 그를 이리로 데려오라”고 하셨습니다. “믿음이 없고 패역한 세대여.” 이 탄식 속에는 심히 안타까워하시며 슬퍼하시는 주님의 심정이 잘 나타나 있습니다. 주님께서 ‘세대’(generation)이라는 말을 사용하신 것을 볼 때 제자들만을 인한 탄식이 아님을 알 수 있습니다. 주님께서는 그 당시 모든 사람들의 상태를 인해 탄식하신 것입니다. ‘믿음이 없는 세대’라는 말은 자극을 받고도 믿음을 갖지 않는 세대라는 말입니다. 다시 말하면, 충분한 증거를 보여 주었음에도 불구하고 고의적 태만과 증거를 왜곡함으로써 믿지 못하는 세대라는 말입니다. 주님은 그 세대를 향해 지난 삼년 동안 말씀과 능력으로 충분한 증거를 보여 주셨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믿음을 갖지 못했습니다. 또한 “내가 얼마나 너희와 함께 있으리요”라는 말씀은 ‘삼 년 동안 내가 너희 중에 있으면서 천국의 근본 원리들을 가르치고 병자를 고치고 너희를 축복하며 일해 왔다. 그런데 너희가 믿음을 갖는데 얼마나 많은 증거들이 필요하냐? 어떤 증거를 더 보여 주어야 너희가 믿겠느냐?’라는 뜻입니다. 예수님은 ‘믿음이 없는 세대여’라고 말씀하셨을 뿐 아니라 또한 ‘패역한 세대여’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여기서 ‘패역한 세대’라는 말은 단순히 그 세대가 하나님께 반역한다는 것을 의미할 뿐 아니라, 생각과 감정과 행동이 그릇되고 무자비하고 부정직하고 전적으로 잘못되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믿음이 없다’라는 말 다음에 ‘패역하다’는 말이 나오는데 이것을 통해 우리는 인간의 타락 순서를 볼 수 있습니다. 믿음을 잃어버린 세대는 당연히 비뚤어지고 악하게 될 수밖에 없습니다. 예수님은 그 세대가 바로 믿음이 없고 패역한 자들로 가득 차 있다고 하셨습니다. 주님은 ‘믿음이 없고 패역한 세대여’라고 말씀하신 후 “내가 얼마나 너희와 함께 있으며 얼마나 너희를 참으리요”라며 탄식하셨습니다. 우리는 이 탄식에서 주님께서 그 세대를 어떻게 평가하셨는지를 잘 알 수 있습니다. 주님은 한 마디로 그 세대를 ‘믿음이 없고 패역한 세대’라고 평가하셨습니다. 이 주님의 평가는 오늘날 우리들에게도 그대로 반영이 됩니다. 오늘날 가장 발전한 현대 철학도, 심리학도, 귀신들린 영혼을 고치지 못합니다. 최첨단 과학 기술로도, 고도로 발달한 유전자 공학으로도, 복제 기술로도 귀신들린 영혼을 고치지 못합니다. 때때로 우리 교회도 역시 무기력합니다. 이와 같은 이 세대를 향해서도 우리 주님은 동일하게 탄식하십니다. “믿음이 없고 패역한 세대여 내가 얼마나 너희와 함께 있으며 얼마나 너희를 참으리요.” 우리는 우리 주님의 이 탄식을 들어야 합니다.

왕께서는 믿음이 없고 패역한 세대를 인해 탄식하신 후 그 소년의 아버지께 말씀하셨습니다. “그를 이리로 데려 오라”(17b). 18절에 보면 소년을 데려오자 예수님께서는 귀신을 꾸짖으셨습니다. 그러자 귀신이 나가고 아이가 그때부터 나음을 받게 되었습니다. 더 이상 불에도 물에도 드러눕지 않았습니다. 간질병이 사라지고 온전함을 회복하게 되었습니다. 이 때 그 아비의 기쁨이 어떠했겠습니까? 참으로 이 광경은 너무나 은혜롭습니다. 예수님의 은혜로운 치유가 끝났을 때 제자들이 예수께 종용히 나아와 물었습니다. “우리는 어찌하여 쫓아내지 못하였나이까?”(19). 아마 제자들도 예수님과 똑같이 귀신을 꾸짖고 나가라고 명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귀신을 꿈쩍도 하지 않았습니다. 도리어 더욱 발광하고 날뛰었습니다. 그런데 주님께서는 꾸짖자 금방 귀신이 나가고 아이가 나아버렸습니다. 제자들은 심히 놀라면서도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았습니다. 주님과 똑같이 했는데 왜 자신들은 안 되고, 주님은 되는가? 그들은 의아했습니다. 이런 제자들에게 주님께서는 무엇이라고 말씀하셨습니까? 20절에 보면 “너희 믿음이 적은 연고니라.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가 만일 믿음이 한 겨자씨만큼만 있으면 이 산을 명하여 여기서 저기로 옮기라하여도 옮길 것이요 또 너희가 못할 것이 없으리라”고 하셨습니다. 산 아래 있던 제자들은 아이를 고치지 못한 이유에 대해서 어려 가지로 핑계할 수 있을 것입니다. ‘아이의 질병이 너무 심했다. 귀신이 너무 독한 놈이었다.’ 그러나 예수님은 이 모든 핑계거리를 일축하시고 ‘믿음이 적은’ 문제로 보셨습니다. “너희 믿음이 적은 연고니라.” 마태복음 10:1절과 8절을 보면 예수님은 이미 열두 제자들에게 더러운 귀신을 쫓아내며 모든 병과 모든 약한 것을 고치는 권능을 주셨습니다. 그리고 병든 자를 고치며 죽은 자를 살리며 문둥이를 깨끗하게 하며 귀신을 쫓아내되 거저 받았으니 거저 주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제자들은 주님의 권능을 덧입고 나아가 많은 병자를 고치고 귀신을 쫓아내며 능력의 역사를 섬겼습니다. 사도들은 이미 이런 권능을 부여받은 사람들이었습니다. 그런데도 여기서는 귀신들린 소년 하나 고치지 못하고 쩔쩔매고 있었습니다. 제자들이 왜 이렇게 무능력하게 된 것입니까? 믿음이 적은 연고였습니다.

그러면 여기서 ‘믿음이 적다’는 말의 의미가 무엇일까요? 20절 말씀에 기초해서 볼 때 ‘믿음이 적다’는 말은 ‘믿음이 없다’는 말입니다. 주님께서는 “믿음이 한 겨자씨만큼만 있으면 이 산을 명하여 여기서 저기로 옮겼을 것이다”라고 하셨습니다. 겨자씨는 우리가 잘 아는 대로 눈에 겨우 보일만큼 아주 작은 씨입니다. 그런데 이와 같은 작은 믿음만 있으면 산을 여기서 저기로 옮길 수 있다고 하셨습니다. 곧 불가능이 없다는 말입니다. 그런데 제자들은 귀신들린 아이 하나 고치지 못하였습니다. 그들에게는 믿음이 없었습니다. 제자들이 이렇게 된 것은 가이사랴 빌립보에서 예수님께서 예루살렘에 올라가 장로들과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에게 많은 고난을 받고 죽임을 당하고 부활할 것을 처음으로 예고한 사건 때문인 것 같습니다. 예수님의 수난과 부활 예고를 들었을 때 베드로는 ‘주여 그리 마옵소서’라고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그러다가 주님으로부터 사단이라고, 넘어지게 하는 자라고 심한 책망을 받았습니다. 제자들은 이때부터 장래에 대한 두려움을 느꼈고, 예수님과의 관계에 거리감이 생겨나게 되었습니다. 예수님에 대해 이제까지 가졌던 신뢰를 더 이상 가질 수 없었습니다. 제자들에게는 자신들도 모르는 사이에 예수님에 대한 신뢰가 사라지고, 의심의 싹이 트기 시작했습니다. 그들은 가이사랴 빌립보에서의 사건 이전에 예수님을 신뢰했던 것만큼 신뢰할 수 없었습니다. 주님을 불신하고 의심하게 되었습니다. 특히 세 제자만 데리고 높은 산에 가시고 자신들만 남겨두었기 때문에 더욱 주님에 대한 신뢰가 무너져 버렸던 것 같습니다. 이런 제자들이 귀신들린 소년과 마주하게 되었을 때 그들은 귀신을 쫓아낼 수 없었습니다. 예수님의 당당하고 신적인 권위에 대한 믿음이 부족한 자들은 이 세상의 고통과 어려움과 문제 앞에 무력할 수밖에 없습니다. 만일 우리가 예수님의 권위와 능력에 대해 털끝만큼이라도 평가 절하한다면 우리의 믿음은 약해 질 수밖에 없습니다. 또한 우리가 예수님을 따라 험한 길을 가는 것을 두려워한다면, 주님이 우리를 잘못 인도하지나 않을까 두려워한다면, 그 순간 우리는 귀신들린 우리의 자녀들을 치유할 능력을 상실하고 말 것입니다. 우리는 어떤 상황 가운데서도 주님의 권위와 능력과 인도하심을 믿어야 합니다. 이 시간 “믿음이 없고 패역한 시대여 내가 얼마나 너희와 함께 있으며 얼마나 너희를 참으리요”하시는 주님의 탄식하는 음성을 들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 이 주님 앞에서 제자들과 같이 사람의 일에 매여 주님을 의심하고 불신하는 믿음 없는 우리 자신의 모습을 회개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그리하여 주님에 대한 믿음을 회복하여 귀신들린 자를 고치며, 주의 뜻을 힘 있게 섬겨가는 자들이 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예수님은 이제 얼마 있지 않으면 십자가를 지고 죽으셔야 합니다. 그런데 사도들조차 믿음을 상실하고 있음을 인해 탄식하며 슬퍼하고만 있을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주님께서는 가이사랴 빌립보에서 제자들이 두려워하며 반발하였던 문제를 다시 반복해서 가르치셨습니다. 22-23절을 보면, “갈릴리에 모일 때에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인자가 장차 사람들의 손에 넘기워 죽임을 당하고 제 삼일에 살아나리라 하시니 제자들이 심히 근심하더라”고 했습니다. 주님은 처음 갈릴리에서 제자들을 부르시고 믿음을 심어 오셨던 것처럼, 다시 처음부터 믿음을 심으시는 심정으로 그들에게 수난과 부활을 예고해 주셨습니다. “인자가 장차 사람들의 손에 넘기워 죽임을 당하고 제 삼 일에 살아나리라”(23). 그러나 자제들은 오히려 심히 근심하였습니다(24). 제자들은 아직까지 사람의 일에 매여 있었습니다. 그래서 주님의 수난과 부활의 말씀을 이해할 수 없었습니다. 그들이 주님의 말씀을 이해하고 받아들였다면 근심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들이 주님의 말씀을 이해하지 못했고 받아들이지 않았기 때문에 근심한 것입니다. 제자들은 십자가만 생각해도 정신이 혼미해졌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주님께서 삼일 만에 부활하신다는 말씀이 귀에 들어오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십자가 저편에 있는 부활을 꿰뚫어보지 못했습니다. 변화산에서 영광스러운 주님의 모습을 보고서도 그들은 여전히 불신에 사로잡혀 있었습니다. 예수님께서 귀신들린 자를 고쳐 주시는 이적을 보고도 그들은 여전히 주님을 불신하였습니다. 주님은 이런 제자들을 소망 가운데 인내하며 섬기셨습니다.

24-27절은 성전 세에 관한 문제를 통해 베드로를 도와주시는 말씀입니다. 예수님 일행이 가버나움에 이르렀을 때 성전 세를 받는 자들이 베드로에게 물었습니다. “너의 선생이 반 세겔을 내지 아니하느냐?”(24b). 여기서 말하는 반 세겔은 로마 세가 아니라 유대인 성인 남자라면 부자든 가난한 자든 누구든지 내야하는 성전 세를 말합니다. 이 때 베드로는 “내신다”고 대답하였습니다. 이 대답을 하고 베드로는 예수께서 계시는 집으로 들어갔습니다. 이 때 예수께서는 밖에서 일어난 일을 이미 다 아시고 베드로가 말을 꺼내기도 전에 그에게 질문하셨습니다. 25절에 보면 “시몬아 네 생각은 어떠하뇨? 세상 임금들이 뉘게 관세와 정세를 받느냐? 자기 아들에게냐? 타인에게냐?” 이에 베드로는 “타인에게니이다”고 대답하였습니다. 그러자 예수님은 “그러하면 아들들은 세를 면하리라”고 하셨습니다.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시는 의도가 무엇입니까? 주님께서는 베드로에게 가이사랴 빌립보에서의 신앙고백을 상기시키고자 하셨던 것 같습니다. 가이사랴 빌립보에서 베드로는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십니다”고 고백했었습니다. 만약 베드로가 이 고백의 의미를 이해했다면 베드로는 성전 세 거두는 자들에게 어떻게 대답해야 마땅한 것입니까? ‘내시지 않아도 된다’고 대답했어야 옳습니다. 왜냐하면 성전의 주인이 세금을 내실 필요가 없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베드로가 “내신다”고 대답한 것은 그가 가이사랴 빌립보에서 고백한 신앙고백의 의미를 완전히 이해하지 못하고 있었음을 반증해주고 있습니다. 베드로가 신앙고백의 의미를 진정으로 알았다면, 그리고 변화산에서의 변형되신 사건을 통해서 계시하고자 하셨던 주님의 계시를 진정으로 깨달았다면, 반 세겔을 내느냐고 물은 자에게 ‘아니다. 그는 성전의 주인이시기 때문에 내실 필요가 없다. 반 세겔을 내야 할 사람은 너다’라고 대답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베드로는 “내신다”고 대답했습니다. 이런 베드로에게 주님께서는 세상 임금이 뉘게 관세와 정세를 받느냐는 질문을 통해 베드로와 제자들이 하나님의 아들이심을 깨우쳐 주셨습니다. 그래서 성전 세를 낼 필요가 없음을 깨우쳐 주셨습니다. 그러나 주님은 27절에 보면 “저희로 오해케 하지 않기 위해 낚시를 던져 먼저 오르는 고기를 가져다 입을 열면 한 세겔을 얻을 것이니 너와 나를 위하여 주라”고 하였습니다. 주님께서는 이 사건을 통하여 베드로와 다른 제자들에게 바른 메시아 신앙 가운데로 인도하고자 하셨습니다.

주님은 오늘 날 우리들에게도 말씀하십니다. “믿음이 없고 패역한 세대여 내가 얼마나 너희와 함께 있으며 얼마나 너희를 참으리요 그를 이리로 데려오라”(17). 우리는 이 주님의 탄식하시는 음성을 들어야 합니다. 주님은 오늘날도 우리와 함께 계십니다. 우리와 함께 하시며, 그 믿는 자들을 통해서 능력의 역사를 이루십니다. 우리는 이 사실을 믿어야 합니다. 우리가 이 사실을 믿고 어떤 상황 가운데서도 주님에 대한 신뢰를 잃어버리지 않기를 바랍니다. 그리하여 주님을 신뢰함으로 주님의 이름을 힘입어 귀신을 쫓아내며, 주님의 영광을 드러내는 자들이 되길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아멘!

TAG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성경본문 설교자 강설날짜 조회 수
642 [마태복음 13장] 가라지 비유 마 13:24-30, 36-43 손재호 2007-02-04 5031
641 [마태복음 13장] 겨자씨 비유 마 13:31-32 손재호 2007-02-11 4319
640 [마태복음 13장] 누룩 비유 마 13:33 손재호 2007-02-18 4943
639 [마태복음 13장] 감추인 보화 비유 마 13:44 손재호 2007-02-25 3873
638 [마태복음 13장] 값진 진주 비유 마 13:45-46 손재호 2007-03-04 3799
637 [마태복음 13장] 그물 비유 마 13:47-50 손재호 2007-03-11 4287
636 [마태복음 13장] 집주인 비유 마 13:51-52 손재호 2007-03-18 4636
635 [마태복음 13장] 고향에서 배척당한 그리스도 마 13:53-58 손재호 2007-03-25 3282
634 [마태복음 14장] 오병이어 표적! 마 14:1-21 손재호 2007-04-23 4107
633 [마태복음 27-28장] 부활하신 그리스도 마 27:57-28:15 손재호 2007-04-08 3237
632 [마태복음 14장] 바다 위로 걸어오신 왕 마 14:22-36 손재호 2007-04-15 3944
631 [마태복음 15장] 진정한 더러움 마 15:1-20 손재호 2007-04-22 4134
630 [마태복음 15장] 가나안 여인과 왕 마 15:21-28 손재호 2007-04-29 4185
629 [마태복음 15장] 칠병이어 표적 마 15:29-39 손재호 2007-05-06 4348
628 [마태복음 16장] 누룩을 주의하라! 마 16:1-12 손재호 2007-05-13 4477
627 [마태복음 16장] 베드로의 신앙고백 마 16:13-20 손재호 2007-05-20 7117
626 [마태복음 16장] 수난과 부활 첫 번째 예고 마 16:21-28 손재호 2007-05-27 3647
625 [마태복음 17장] 변형되신 예수님 마 17:1-13 손재호 2007-06-03 4675
» [마태복음 17장] 간질 소년을 고쳐 주신 왕 마 17:14-27 손재호 2007-06-10 4302
623 [마태복음 18장] 천국에서 큰 자 마 18:1-14 손재호 2007-06-17 395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41 Next
/ 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