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늘방문자 : 
    1,114
  • 어제방문자 : 
    1,129
  • 전체방문자 : 
    1,194,864
조회 수 441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설교자 손재호
성경본문 눅 2:1-20
성경본문내용 (1)이 때에 가이사 아구스도가 영을 내려 천하로 다 호적하라 하였으니(2)이 호적은 구레뇨가 수리아 총독되었을 때에 첫번 한 것이라(3)모든 사람이 호적하러 각각 고향으로 돌아가매(4)요셉도 다윗의 집 족속인 고로 갈릴리 나사렛 동네에서 유대를 향하여 베들레헴이라 하는 다윗의 동네로(5)그 정혼한 마리아와 함께 호적하러 올라가니 마리아가 이미 잉태 되었더라(6)거기 있을 그 때에 해산할 날이 차서(7)맏아들을 낳아 강보로 싸서 구유에 뉘었으니 이는 사관에 있을 곳이 없음이러라(8)그 지경에 목자들이 밖에서 밤에 자기 양떼를 지키더니(9)주의 사자가 곁에 서고 주의 영광이 저희를 두루 비취매 크게 무서워하는지라(10)천사가 이르되 무서워 말라 보라 내가 온 백성에게 미칠 큰 기쁨의 좋은 소식을 너희에게 전하노라(11)오늘날 다윗의 동네에 너희를 위하여 구주가 나셨으니 곧 그리스도 주시니라(12)너희가 가서 강보에 싸여 구유에 누인 아기를 보리니 이것이 너희에게 표적이니라 하더니(13)홀연히 허다한 천군이 그 천사와 함께 있어 하나님을 찬송하여 가로되(14)지극히 높은 곳에서는 하나님께 영광이요 땅에서는 기뻐하심을 입은 사람들 중에 평화로다 하니라(15)천사들이 떠나 하늘로 올라가니 목자가 서로 말하되 이제 베들레헴까지 가서 주께서 우리에게 알리신 바 이 이루어진 일을 보자 하고(16)빨리 가서 마리아와 요셉과 구유에 누인 아기를 찾아서(17)보고 천사가 자기들에게 이 아기에 대하여 말한 것을 고하니(18)듣는 자가 다 목자의 말하는 일을 기이히 여기되(19)마리아는 이 모든 말을 마음에 지키어 생각하니라(20)목자가 자기들에게 이르던 바와 같이 듣고 본 그 모든 것을 인하여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고 찬송하며 돌아가니라
강설날짜 2007-12-23

2007년 12월 23일 설교


큰 기쁨의 좋은 소식


말씀:누가복음 2:1-20

주님께서 우리들에게 ‘큰 기쁨의 좋은 소식이 무엇입니까?’ 하고 물으시면 무엇이라고 대답하겠습니까? 지난주 우리는 우리의 손으로 17대 대통령을 뽑았습니다. 대통령에 당선된 분이나 그를 지지했던 사람들에게는 대통령에 당선된 큰 기쁨의 좋은 소식일 것입니다. 사라와 같은 입시생들에게는 수능에서 모두다 일등급을 받는 것이 큰 기쁨의 좋은 소식일 것입니다. 그러나 이런 것들은 다 상대적인 것입니다. 마태복음 7:7-11절에 보면 구하고 찾고 두드리는 자들에게 하늘에 계신 하나님 아버지께서는 좋은 것으로 주시지 않겠느냐고 합니다. 아버지가 자식에게 좋은 것을 주고자 하는 것은 인지상정입니다. 하물며 하나님 아버지께서 좋은 것을 주시지 않겠습니까? 그런데 여기서 좋은 것은 우리가 좋아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 아버지께서 좋아하는 것임을 알 수 있습니다. 하나님이 좋아하시는 것은 무엇입니까? 평행구절인 누가복음 11:13절에 보면 성령을 주신다고 하셨습니다.

누가복음 1-2장에 보면 성령이 임했을 때 마리아와 사가랴는 크게 기뻐하여 찬송을 하였습니다. 그들이 기뻐하는 이유가 무엇입니까? 구주가 나셨다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큰 기쁨의 좋은 소식은 성령이 임해야 알 수 있습니다. 아무나 알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성령이 임하지 않으면 큰 기쁨의 좋은 소식이라는 것이 사람마다 제각각입니다. 자기들이 평소에 소원하고 바라는 것들이 이루어지는 것을 기쁨의 소식으로 알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니 오늘날 교회에서 복음이라고 복된 소식이라고 기쁜 소식이라고 전하는 것들이 사람들이 좋아하는 소식이 되어버린 것입니다. 그런데 성령이 충만한 바울사도는 내가 사람을 좋게 하면 그리스도의 종이 아니라고 하였습니다. 그러므로 오늘 말씀도 성령이 임한 자만 기뻐하고 좋아할 내용입니다. 성령 하나님께서 우리 가운데 역사하사 예수님의 탄생이 큰 기쁨의 좋은 소식임을 알게 하여 주시기를 원합니다.

2:1-2절을 보면 “이 때에 가이사 아구스도가 영을 내려 천하로 다 호적하라 하였으니. 이 호적은 구레뇨가 수리아 총독 되었을 때 첫 번 한 것이라”고 합니다. 이 말씀은 예수님께서 탄생하실 당시의 역사적인 배경을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또한 이 말씀은 인간의 명령과 하나님의 섭리를 대조시키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고대나 지금이나 왜 인구조사를 하는 것입니까? 징병과 조세를 위한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탄생하실 당시 로마의 황제 가이사 아구스도는 천하로 다 호적하라는 명령을 내렸습니다. 아구스도란 아우구스투스의 음역입니다. 아우구스투스의 뜻은 ‘존귀한 자’라는 뜻입니다. 가이사 아구스도가 온 천하로 호적하라는 명령을 내렸는데 이 호적 명령은 구레뇨가 수리아 총독되었을 때 처음 행한 것이라고 합니다. 역사적으로 보면 구레뇨가 호적 명령을 내린 것은 A.D. 6세기 때입니다. 이로 인해 호적 명령이 있었니 없었니 하는 논쟁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하여튼 당시는 ‘팍스로마나’라고 해서 세상을 로마가 정복하고 지배하던 시대였습니다. 그러므로 황제의 명령은 절대적인 권위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유대인들은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호적 하러 각각 고향으로 돌아가지 않으면 안 되었습니다.

요셉도 다윗의 집 족속인고로 유대 베들레헴으로 올라왔습니다. 그런데 여자는 호적조사에 임하지 않아도 되는데 요셉은 왜 마리아를 데려왔을까요? 아마 마리아를 보호하기 위해서 그랬을 것입니다. 결혼식도 하지 않았는데 배가 불러오는 마리아가 친정에선들 대접을 제대로 받았겠습니까? 요셉도 마리아와 파혼하려고 했는데 천사가 나타나서 알려줌으로 데리고 온 것입니다. 그러니 인간적으로 보면 마리아의 임신은 요셉의 신세도 망쳐놓은 것입니다. 유대인의 율법적인 전통을 지키지 못한 속된 사람으로 보였을 것입니다. 그래서 마리아를 보호하기 위해 그를 데리고 베들레헴으로 올라온 것입니다.

그런데 로마 황제의 명령에 거부할 수 없어서 베들레헴까지 호적하러 왔지만 이것은 하나님의 뜻에 의하여 일어난 일이었습니다. 미가서 5:2절에 보면 “베들레헴 에브라다야 너는 유다 족속 중에 작을지라도 이스라엘을 다스릴 자가 네게서 내게로 나올 것이라 그의 근본은 상고에 태초에니라”고 예언하고 있습니다. 이 예언은 예수님이 이 땅에 사람의 몸으로 오시기 전 이미 700년 전에 예언된 말씀입니다. 갈릴리 나사렛에 살던 요셉과 마리아가 유대 베들레헴에 호적하러 올라온 것은 바로 이 예언을 성취하기 위함이었습니다. 그러므로 가이사는 하나님의 도구에 불과한 것입니다. 요셉과 마리아가 베들레헴에 와서 거기서 아들을 낳으므로 미가서 5:2절 말씀이 성취된 것입니다. 그러므로 로마 황제도 도구이고, 요셉과 마리아도 하나님의 도구인 것입니다. 예수님을 죽이려고 두 살 이하의 사내아이를 다 죽이도록 명령한 헤롯도 도구입니다. 이런 것을 가지고 묵시가 역사를 결정한다고 합니다. 그러므로 눈에 보이는 세상이 전부인 줄로 아는 사람은 소경입니다. 세상이 자기 마음대로 움직이는 것이 아니라 만물이 다 주님의 뜻대로 움직이고 있는 것입니다. 우리는 이런 분명한 성경적인 세계관을 소유해야 합니다.

6-7절에 보면 “거기 있을 그 때에 해산할 날이 차서 맏아들을 낳아 강보로 싸서 구유에 뉘었으니 이는 사관에 있을 곳이 없음이니라”고 합니다. 요셉과 마리아가 베들레헴에 왔을 때 이미 해산할 때가 되었습니다. 마리아가 해산하기 위해 몸을 틀었지만 사관에 있을 곳이 없어서 하는 수 없이 마구간에서 아들을 낳아 구유에 뉘었습니다. 이것을 보면 요셉과 마리아가 참 가난한 사람임을 알 수 있습니다. 돈이 많았다면 여관 주인에게 말하면 안방이라도 내어주었을 것입니다. 그런데 가난한 한 젊은 부부에게 선 듯 방을 내어줄 사람이 없었습니다. 그러므로 우선 찾은 곳이 짐승들의 마굿간이었습니다. 천지를 지으신 하나님이 사람이 되어 오셨는데 어디에서도 환영을 받지 못하였습니다. 짐승이 태어나는 마구간에서 태어나셔서 짐승들의 먹이통에 누이셨습니다. 예수님은 이런 모습으로 곧 가장 비천하고 낮은 모습으로 오셨습니다. 세상 사람들이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 모습으로 오셨습니다.

그러나 세상에서는 몰라주어도 허다한 천군천사들은 찬송합니다. 13-14절을 보면 “홀연히 허다한 천군이 천사와 함께 있어 하나님을 찬송하여 가로되 지극히 높은 곳에서는 하나님께 영광이요 땅에서는 기뻐하심을 입은 사람들 중에 평화로다”고 하였습니다. 예수님이 말구유에 태어나신 것이 하나님께 영광이 되는 것입니다. 짐승보다 못한 인간들의 죄를 위하여 자신의 살과 피를 십자가에 내어주시기 위하여 오신 그 주님의 일이 하나님께 영광이 됩니다. 그런데 이 소식을 모든 사람들이 받는 것은 아닙니다. 14b절을 다시 보면 “기뻐하심을 입은 사람들 중에 평화로다”고 합니다. 기뻐하심을 입은 자에게만 평화입니다. 곧 기뻐하심을 입은 자만이 이 기쁜 소식을 받는 것입니다. 성탄절이 되면 세상의 장사꾼들이 먼저 난리입니다. 나이트클럽이나 백화점이 먼저 장식을 합니다. 교회도 뒤질세라 장식을 하지만 세상의 장식만큼 멋있거나 화려하지는 못합니다. 세상이나 교회나 간에 자기들이 기뻐한다고 해서 될 일이 아닙니다. 오직 하나님의 창세전에 기뻐하심을 입은 자에게만 평화입니다. 창세전에 하나님의 은혜를 입은 자에게만 평화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은혜를 입지 못한 자들에게는 예수님의 탄생이 평화가 아니라 심판의 소식입니다.

8-12절에 보면 마리아가 마구간에서 아들을 낳아 구유에 뉘었을 때 그 지경에 밖에서 양을 치든 목자들이 있었습니다. 이들에게 주의 사자가 나타납니다. 천사가 사람의 모습으로 나타난 것입니다. 천사들이 나타날 때 주의 영광의 비취었습니다. 이로 인해 목자들은 크게 무서워합니다. 그때 천사들이 전해 준 소식이 무엇입니까? 10-11절에 보면 “무서워 말라! 보라! 내가 온 백성에게 미칠 큰 기쁨의 좋은 소식을 너희에게 전하노라. 오늘날 다윗의 동네에 너희를 위하여 구주가 나셨으니 곧 그리스도 주시니라”고 합니다. 밤에 들에서 양을 치던 목자들에게 임한 천사의 기쁜 소식은 “오늘날 다윗의 동네에 너희를 위하여 구주가 나셨다”는 것입니다. 곧 “그리스도 주가 나셨다”는 것입니다. 이것이 목자들에게 임한 큰 기쁨의 좋은 소식이었습니다. 오늘 다윗의 동네에 구주가 오셨답니다. 그리스도 주가 오셨답니다.

그러면 이것이 왜 큰 기쁨의 좋은 소식입니까? 우리 인생들은 아담의 불순종으로 말미암아 태어나면서부터 죄와 사망의 그늘에 갇혀있던 사람들입니다. 우리가 인정하든 인정하지 아니하든 성경은 이를 분명히 말하고 있습니다. 로마서 5:12절에 보면 “이러므로 한 사람으로 말미암아 죄가 세상에 들어오고 죄로 말미암아 사망이 왔나니 이와 같이 모든 사람이 죄를 지었으므로 사망이 모든 사람에게 이르렀느니라”고 했습니다. 모든 인생은 아담 한 사람의 범죄로 말미암아 사망의 권세 아래 놓여 있습니다. 우리 인생은 죄로 인해 죽고 영원한 하나님의 심판 아래 놓여 있습니다. 이런 우리 인생에는 소망이 없습니다. 그런데 이런 우리 인생들을 구원하시기 위해 오늘 다윗의 동네에 구주가 오셨다는 것입니다. 창세전에 하나님께 기뻐하심을 입은 자들에게는 이 소식이 큰 기쁨의 좋은 소식인 것입니다. 이 보다 더 크고 기쁜 소식이 어디에 있겠습니까? “오늘날 다윗의 동네에 너희를 위하여 구주가 나셨으니 곧 그리스도 주시니라.” 우리를 죄에서 구원하시기 위해서 창조주 하나님께서 인간의 몸을 빌어 인간으로 오신 우리 구주 예수 그리스도를 찬양합니다.

그런데 기뻐하심을 입은 자들에게는 구주 탄생이 큰 기쁨의 좋은 소식이지만 비록 세상의 영광을 가지고 있고, 왕궁에 살고 있고, 성전에서 높은 자리 차지하고 있지만 하나님의 기뻐하심을 입지 못한 사람들에게는 기쁨의 소식이 아니라 재앙의 소식이었습니다. 마리아의 찬양 속에 보면 높은 자를 내리치시고 비천한 자를 높이시는 일을 주님께서 하시는 것입니다(눅 1:46-55). 그렇다고 모든 가난한 사람들이 다 복음을 좋아하는 것이 아닙니다. 가난한 사람이 더 지독하게 세상의 부를 탐하고 있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습니까? 그러므로 복음을 기뻐한다는 것은 오직 주의 성령이 임하여야만 됩니다. 곧 하나님의 기뻐하심을 입어야만 합니다. 14절을 다시 보면 “기뻐하심을 입은 사람들 중에 평화로다”고 합니다. 그렇습니다. 아무나 기뻐하는 것이 아니라 기뻐하심을 입은 자만이 기뻐할 수 있습니다. 우리로 하나님의 기뻐하심을 입은 자가 되게 하시고 큰 기쁨과 평화를 허락해 주심을 찬양합니다.

그런데 우리를 구원한 주님이 어디에 오셨습니까? 12절을 다시 보면 “강보에 싸여 구유에 누인 아기를 보리니 이것이 너희에게 표적이라”고 합니다. 마구간에서 태어나 구유에 누인 것이 표적이라는 것입니다. 세상에 메시아가 될 표적을 줄게 없어서 구유에 누인 것을 표적으로 주시는 것입니까? 주님이 오신다면 좀더 대단한 능력으로 초인적으로 태어나셔서 자신이 구주임을 알리시면 되실 텐데 왜 이런 모습으로 오시는 것입니까? 그 이유는 우리 인간의 죄를 다 들추어내시는 것입니다. 우리가 평소에 무엇을 기쁜 소식으로 여기고 있는지를 다 들추어내시는 것입니다. 여러분들이 소원이 무엇입니까? 나는 지금 죽어도 마땅한 비천한 벌레보다 못한 짐승임을 인정하십니까? 찬송가 가사 중에 이런 가사가 있습니다. 찬송가 141장에 보면 “웬 말인가 날 위하여 주 돌아 가셨나 이 벌레만도 못한 날 위해 큰 해 받으셨나”라고 합니다. 이 찬송을 입술로는 고백하면서 누가 자존심 좀 상하게 하면 우리의 반응이 어떠합니까? 상대방을 죽이려고 설치는 것이 우리이지 않습니까? 예수님이 구유에 오신 것이 표적이 되는 것은 단지 목자들이 알아보기 위한 표적만이 아니라 짐승의 먹이통에 오셔서 짐승 같은 우리를 살리시기 위한 낮아지심입니다. 예수님은 짐승 같은 우리를 위해 구유에 오셨습니다. 우리는 짐승을 빗대어 욕하면 기분이 나쁩니다. 그러나 성경을 보면 인간은 짐승보다 못합니다. 이사야 1:3절에 보면 소는 그 임자를 알고 나귀는 그 주인의 구유를 알건마는 이스라엘은 알지 못하고 내 백성은 깨닫지 못한다고 합니다. 예레미야 8:7절에서는 공중의 학은 그 정한 시기를 알고 반구와 제비와 두루미는 그 올 때를 지키거늘 내 백성은 여호와의 규례를 알지 못한다고 합니다. 그러니 하나님의 백성이라는 이스라엘 사람들이 소나 나귀나 학이나 비둘기 제비 두루미만도 못하다는 말씀입니다. 이 말씀에 아멘이 되십니까? 그러므로 짐승보다 못한 죄인을 위하여 자신의 살과 피를 십자가에 주시기 위해 창조주이신 예수님께서 구유에 오신 것입니다. 이것이 복음인 것입니다. 이것이 큰 기쁨의 좋은 소식입니다. 그러나 자신이 의롭다고 여기고 자신이 착할 가능성이 있다고 여기는 자들은 얼마나 기분 나쁜 소식이겠습니까? 그러므로 창조주이신 예수님께서 한아기의 모습으로 구유에 오신의 참뜻을 제대로 알고 믿는 일이란 인간으로서 불가능한 일입니다. 오직 하나님의 기뻐하심을 입은 자만이 가능한 일입니다. 성령이 임하시면 하나님의 기뻐하심을 입은 자는 자신의 죄와 비참함을 알게 되고 예수님의 대속을 믿게 되는 것입니다.

요한복음 6장에 보면 오병이어의 기적을 보서 따라오는 수많은 사람들에게 예수님은 그런 양식을 주시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살과 피로서 영생의 양식을 주신다는 말씀을 하자 알아듣지 못합니다. 그들은 심히 어렵다고 하면서 떠나갔습니다. 육적인 양식과 기적을 바라고 오는 자들이 걸려 넘어지는 지점이 예수 그리스도의 살과 피가 영생의 양식이 된다는 말씀인 것입니다. 이때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말씀하시기를 너희들도 가려느냐고 하셨습니다. 그러자 제자들은 “영생의 말씀이 여기 계시매 우리가 어디로 가겠습니까?”하며 예수님을 따르겠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이런 제자들도 정작 예수님께서 십자가를 지시자 다 도망가 버렸습니다. 결국 예수님 홀로 십자가에서 자신의 살을 찢으시고 피를 흘리심으로 하나님의 구속역사를 다 이루셨습니다. 예수님은 바로 이 일을 위하여 오셨습니다. 예수님은 하나님의 뜻을 온전히 십자가에서 죽기까지 순종하신 것입니다. 이것은 인간이 볼 때에는 가장 저주받고 실패한 모습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큰 영광을 받으시는 것이었습니다.

15-20절에 보면 천사들이 떠나 하늘로 올라갔을 때 목자들이 베들레헴에 달려가서 구유에 놓인 아기를 보고 천사가 자기들에게 말한 이 아기에 대한 이야기를 해 주었습니다. 그러자 듣는 자들이 다 기이히 여겼지만 마리아는 이 모든 말을 마음에 지키어 생각을 하였습니다. 목자들은 자기들에게 이르던 바와 같이 듣고 본 모든 것을 인하여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고 찬송하며 돌아갔습니다. 그들에게는 성탄의 기쁨이 충만하였습니다. 창조주 이신 예수님께서는 우리를 죄와 영원한 멸망에서 구원하시기 위해 육신을 입으시고 가장 비천한 모습으로 구유에 오셨습니다. 성령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은혜를 주셔서 육신이 되어 살과 피를 주시기 위해 오신 예수님을 나의 구주로 영접하게 하시고 성탄의 기쁨이 충만케 하여 주시기를 원합니다. 그리하여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고 찬송하면서 돌아가는 저와 여러분이 되게 하시기를 원합니다. 아멘!

TAG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성경본문 설교자 강설날짜 조회 수
50 [디모데후서 4장] 너는 어서 속히 내게로 오라 file 딤후 4:9-22 손재호 2014-04-20 3543
49 [디모데후서 4장] 나는 선한 싸움을 싸우고 file 딤후 4:6-8 송다니엘 2018-08-26 151
48 [디모데후서 3장] 이와 같은 자들에게서 돌아서라 file 딤후 3:1-9 손재호 2014-03-23 4537
47 [디모데후서 3장] 너는 배우고 확신한 일에 거하라 file 딤후 3:10-17 손재호 2014-03-30 5679
46 [디모데후서 2장] 모든 선한 일에 예비함이 되리라 file 딤후 2:20-26 손재호 2014-03-16 3708
45 [디모데후서 2장] 네가 진리의 말씀을 옳게 분변하며 file 딤후 2:14-19 손재호 2014-03-09 4652
44 [디모데후서 2장] 네가 그리스도 예수의 좋은 군사로 1 file 딤후 2:1-13 손재호 2014-03-02 6579
43 [디모데후서 1장] 복음과 함께 고난을 받으라 1 file 딤후 1:1-8 손재호 2014-02-16 6711
42 [디모데후서 1장] 네게 부탁한 아름다운 것을 지키라 file 딤후 1:9-18 손재호 2014-02-23 4788
41 [디모데전서 6장] 오직 너 하나님의 사람아 1 file 딤전 6:11-16 손재호 2014-02-02 5584
40 [디모데전서 6장] 선한 사업에 부하라 file 딤전 6:17-21 손재호 2014-02-09 5283
39 [디모데전서 6장] 무릇 멍에 아래 있는 종들은 file 딤전 6:1-2 손재호 2014-01-19 4190
38 [디모데전서 6장] 돈을 사랑함이 일만 악의 뿌리 file 딤전 6:3-10 손재호 2014-01-26 5370
37 [디모데전서 5장] 참 과부를 경대하라 file 딤전 5:1-16 손재호 2014-01-05 5948
36 [디모데전서 5장] 장로들을 배나 존경할 자로 알라 file 딤전 5:17-25 손재호 2014-01-12 5785
35 [디모데전서 4장] 미혹케 하는 영과 귀신의 가르침 file 딤전 4:1-5 손재호 2013-12-15 5243
34 [디모데전서 4장] 네가 이것들을 명하고 가르치라 file 딤전 4:11-16 손재호 2013-12-29 5637
33 [디모데전서 4장] 그리스도 예수의 선한 일군이 되어 file 딤전 4:6-11 손재호 2013-12-22 5816
32 [디모데전서 3장] 하나님의 집-진리의 기둥과 터 file 딤전 3:14-15 손재호 2013-12-01 6085
31 [디모데전서 3장] 크도다. 경건의 비밀이여! file 딤전 3:16 손재호 2013-12-08 569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39 Next
/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