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73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Extra Form
설교자 손재호
성경본문 요 4:43-54
성경본문내용 (43)이틀이 지나매 예수께서 거기를 떠나 갈릴리로 가시며(44)친히 증거하시기를 선지자가 고향에서는 높임을 받지 못한다 하시고(45)갈릴리에 이르시매 갈릴리인들이 그를 영접하니 이는 자기들도 명절에 갔다가 예수께서 명절 중 예루살렘에서 하신 모든 일을 보았음이더라(46)예수께서 다시 갈릴리 가나에 이르시니 전에 물로 포도주를 만드신 곳이라 왕의 신하가 있어 그 아들이 가버나움에서 병들었더니(47)그가 예수께서 유대로부터 갈릴리에 오심을 듣고 가서 청하되 내려오셔서 내 아들의 병을 고쳐주소서 하니 저가 거의 죽게 되었음이라(48)예수께서 가라사대 너희는 표적과 기사를 보지 못하면 도무지 믿지 아니하리라(49)신하가 가로되 주여 내 아이가 죽기 전에 내려오소서(50)예수께서 가라사대 가라 네 아들이 살았다 하신대 그 사람이 예수의 하신 말씀을 믿고 가더니(51)내려가는 길에서 그 종들이 오다가 만나서 아이가 살았다 하거늘(52)그 낫기 시작한 때를 물은즉 어제 제 칠시에 열기가 떨어졌나이다 하는지라(53)아비가 예수께서 네 아들이 살았다 말씀하신 그 때인 줄 알고 자기와 그 온 집이 다 믿으니라(54)이것은 예수께서 유대에서 갈릴리로 오신 후 행하신 두 번째 표적이니라
강설날짜 2009-12-13

2009년 12월 13일 설교


표적과 믿음


말씀:요한복음 4:43-54

오늘 말씀은 예수님께서 유대에서 갈릴리로 오신 후 행하신 두 번째 표적입니다. 예수님께서 사마리아 여인에게 영생수를 주신 후 사마리아 여인의 전도로 수많은 사마리아인들이 예수님을 믿는 역사가 일어났습니다(39). 예수님은 그들의 초청으로 이틀을 거기서 유하신 후 갈릴리로 돌아오셨습니다(40-42). 그때 가버나움에 사는 왕의 신하가 자기 아들이 병들어 죽게 되었다며 예수님께서 와서 고쳐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그 때 너희는 표적과 기사를 보지 못하면 도무지 믿지 아니한다고 책망하시면서 “가라. 네 아들이 살았다”고 하셨습니다(48-50). 예수님께서는 직접 가서 고쳐 주시지 않고 네 아들이 살았으니 가라고 하셨습니다.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그 때로부터 아들에게서 열이 떨어지고 살아났습니다. 그러면 이 두 번째 표적을 통해 예수님께서 계시하시고자 하시는 하나님의 뜻이 무엇일까요?

예수님께서 유대에서 갈릴리로 오시면서 사마리아에 들리시고 그곳에서 사마리아 여인과 동네 사람들에게 전도하셨습니다. 예수님은 사마리아인들의 초청으로 그곳에서 이틀을 더 유하신 후 다시 갈릴리로 돌아오셨습니다. 예수님께서 갈릴리로 돌아오시면서 무엇을 말씀하셨습니까? 43-44절에 보면 “이틀이 지나매 예수께서 거기를 떠나 갈릴리로 가시매 친히 증거하시기를 선지자가 고향에서는 높임을 받지 못한다”고 하셨습니다. 사도 요한이 여기서 말하는 ‘고향’이라는 말은 무슨 뜻일까요? 여기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합니다. 어떤 사람들은 갈릴리라고 말하기도 하고, 오리겐 같은 사람은 유대 땅이라고 하기도 합니다. 예수님은 갈릴리에서 자라나셨습니다. 갈릴리에는 예수님께서 공생애 대부분의 사역을 감당하셨던 가버나움이라는 동네가 있습니다. 그런데 고향이 갈릴리라는 견해에 대해서는 바로 뒤따라 오는 말씀 곧 45절에 보면 “갈릴리에 이르시매 갈릴리인들이 그를 영접하니”라고 하는 것을 볼 때 이런 견해는 타당해 보이지 않은 것 같습니다. 그런 점에서 보면 오리겐의 주장대로 유대 땅이라는 견해가 일리가 있어 보입니다. 유대 땅은 예수님께서 탄생하시고 호적하신 곳입니다(눅 2:4). 예수님께서는 육체로는 유다 족속에 속하셨습니다. 유대 땅에 살던 대부분의 사람들은 유다와 베냐민 족속이었습니다. 실제로 예수님의 공생애를 보면 유대 땅에서는 거의 환영받지 못했습니다.

그러면 갈릴리 사람들이 예수님과 그 일행을 영접한 이유가 무엇입니까? 여기서 ‘영접을 하였다’는 것은 환영을 한다는 것입니다. 갈릴리 사람들이 예수님 일행을 환영한 것은 45절에 보면 “갈릴리에 이르시매 갈릴리인들이 그를 영접하니 이는 자기들도 명절에 갔다가 예수께서 명절 중 예루살렘에서 하신 모든 일을 보았음이더라”고 했습니다. 예수님과 그의 제자들이 갈릴리에서 환영을 받은 것은 유월절에 예수님께서 예루살렘에서 행하신 일들 곧 2장 후반부에서 다루고 있는 성전 정화 사건과 같은 일들을 보았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런데 예수님의 공생애를 보면 유대 땅에서만 배척을 받으신 것이 아니라 갈릴리에서도 배척을 받으십니다. 곧 처음에는 갈릴리에서 환영을 받았지만 나중에는 갈릴리에서도 배척을 받으신 것입니다.

46절에 보면 예수님께서 다시 갈릴리 가나에 가십니다. 갈릴리 가나는 전에 물로 포도주를 만드신 곳입니다(요 2장). 예수님께서 다시 갈릴리 가나에 가셨을 때 어떤 일이 일어났습니까? 46-47절에 보면 “예수께서 다시 갈릴리 가나에 이르시니 전에 물로 포도주를 만드신 곳이라. 왕의 신하가 있어 그 아들이 가버나움에서 병들었더니. 그가 예수께서 유대로부터 갈릴리에 오심을 듣고 가서 청하되 내려오셔서 내 아들의 병을 고쳐주소서 하니 저가 거의 죽게 되었음이라”고 했습니다. 예수님께서 갈릴리 가나에 이르렀을 때 가버나움에 사는 왕의 신하가 예수님을 찾아 왔습니다. 여기서 ‘왕의 신하’라는 말이 그리스어로 ‘바실리코스’(Basilikos)라는 말인데 왕의 사람 곧 단순히 왕의 궁정에서 일하는 관리라는 뜻입니다. 이 사람은 분봉왕 헤롯의 관리였던 것 같습니다. 이 사람이 구체적으로 누구였는지에 대해서는 사실 우리가 알 수는 없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헤롯의 집사였던 쿠사라고 주장하기도 하고, 어떤 사람들은 헤롯의 이복 동생인 마나엔이라고 주장하기도 합니다. 하여튼 이 사람은 예수님께서 다시 갈릴리로 오셨다는 말은 듣고 예수님을 찾아와서 간절한 마음으로 간구하였습니다. “내려오셔서 내 아들의 병을 고쳐주소서. 저가 거의 죽게 되었습니다.”

가버나움과 가나의 거리는 약 20-30마일 정도 떨어져 있습니다. 걸어서 약 4시간이 걸리는 거리라고 합니다. 왕의 신하가 가버나움에서 가나까지 와서 예수님을 찾은 이유는 오직 병들어 죽어가는 하나뿐인 아들을 살리기 위함이었습니다. 원문에 보면 아들이라는 단어 앞에 관사가 붙어 있습니다. 그러므로 왕의 신하의 하나뿐인 아들로 보는 것입니다. 왕의 신하가 예수님의 소문을 듣고 자기의 병든 아들, 곧 거의 죽게 된 아들을 살리려고 예수님을 찾아와서는 “내려오셔서. 내 아들의 병을 고쳐주소서”라고 부탁을 했던 것입니다. 이 사람은 죽어가는 아들을 살리기 위해 예수님께 와서 간청했습니다. 어찌하든지 예수님을 모셔 가고자 하였습니다.

그런데 이 때 예수님께서 무엇이라고 말씀하셨습니까? 48절에 보면 “예수께서 가라사대 너희는 표적과 기사를 보지 못하면 도무지 믿지 아니하리라”고 하셨습니다. 이것은 책망의 말씀입니다. 죽어가는 아들을 살리기 위해 울부짖으며 간청하는 사람에게 예수님께서 이런 식으로 반응하셨다는 것은 사실 놀라운 일입니다. 왕의 신하는 병들어 죽어가는 하나밖에 없는 아들을 인해 고통스러워하면서 예수님께 와서 간청했습니다. “청하되 내려오셔서 내 아들의 병을 고쳐주소서.” 그런데 예수님께서는 너희가 표적과 기사를 보지 않고서는 도무지 믿지 못하는 사람들이라고 책망하시는 것입니다. 이러한 책망은 예수님을 환영한 갈릴리 사람들뿐만 아니라 왕의 신하에게도 해당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예수님께서는 ‘너희가’하고 복수를 쓰고 있는 것입니다. 곧 예수님께서는 “네가 보지 못하면 이라고 말씀하시지 않고 너희가 보지 못하면”이라고 하신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군중 속의 한 사람으로서 그에게 말씀하신 것입니다.

갈릴리 사람들은 유월절에 예수님께서 예루살렘에서 행하신 것을 보았기에 환영한 것이고, 왕의 신하는 예수님이 친히 내려오셔서 자기 아들을 고쳐 주시기를 청하니 예수님께서는 둘 다 표적을 보고야 믿으려고 하는 자들이라고 책망을 하시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 말씀을 하시는데도 왕의 신하가 무엇을 하였습니까? 49절에 보면 “신하가 가로되 주여 내 아이가 죽기 전에 내려오소서”라고 했습니다. 이 때 예수님께서 무엇이라고 하셨습니까? 50a절을 보면 “가라. 네 아들이 살았다”고 하셨습니다. 예수님께서는 그에게 아무 표적도 보여 주시지 아니하셨습니다. 그리고 그에게 해 달라고 간구했던 일도 해 주시지 아니하셨습니다. 만약에 예수님께서 자신이 원하는 일을 해 주셨다면 그 사람은 만족 하였을 것입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그가 원하시는 것을 해 주시지 아니하시고 다만 말씀으로 “가라. 네 아들이 살았다”고만 하셨습니다. 예수님께서는 그에게 표적을 보여 주시지 아니하셨지만 믿음을 발휘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주셨습니다. 곧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것은 이런 것이었습니다. ‘나는 너에게 표적을 주지는 않겠지만 말씀을 주겠다. 너는 너의 믿음이 발휘된 다음에 표적을 받게 될 것이다.’

이때 왕의 신하의 반응이 어떠했습니까? 50b절을 보면 “그 사람이 예수의 하신 말씀을 믿고 가더니”라고 했습니다. 그 신하는 예수님의 말씀을 믿고서 갔습니다. 예수님께서 표적을 보이지 않으시고 말씀만 하셨는데도 불구하고 그 신하는 예수님의 말씀을 믿고 간 것입니다. 무엇이 그로 하여금 믿음을 갖게 했을까요? 그가 믿음을 갖게 된 것을 우리는 교리적으로 설명할 수 없습니다. 하나님께서 은혜를 주셔서 그로 하여금 예수님의 말씀을 믿게 하셨습니다. 그가 예수님의 말씀을 믿고서 집으로 간 것입니다.

그런데 이 신하가 예수님의 말씀을 참으로 믿고 갔는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합니다. 박윤선 목사는 ‘믿었다. 그러므로 천천히 하룻밤 자면서 내려갔다’라고 했고, 박영선 목사는 ‘믿지 못한 것 같다. 그래서 다른 곳에 들러서 자기의 아들을 구할 방법을 찾아보았을 것이다’라고 했습니다. 왜 이런 이야기가 나오는가 하면 가나에서 가버나움까지는 20-30 마일 떨어진 거리로 걸어서 4시간 걸리는 거리인데, 왜 그 다음날 집에 가다가 종들이 아들이 나았다는 소식을 전하러 올 때 만났는가 하는 것입니다. 여러분은 어느 쪽이라고 생각합니까? 아들이 나은 것을 믿고 예수님과 교제를 나눈 후 천천히 갔다고 생각이 됩니까? 아니면 믿지 못하여 다른 사람을 찾으러 다닌 후에 간 것 같습니까? 그러나 우리는 성경이 이에 대해 말해 주지 않기 때문에 정확히 알 수는 없습니다. 성경은 다만 그가 예수님의 말씀을 듣고 믿고서 집으로 갔다고만 증거하고 있습니다.

예루살렘에서는 사람들이 표적을 보았기 때문에 예수님을 믿었습니다. 그래서 주님께서는 이런 그들에게 자신을 의탁하지 아니하셨습니다. 그러나 요한복음 4:42절에 보면 “그 여자에게 말하되 이제 우리가 믿는 것은 네 말을 인함이 아니니 이는 우리가 친히 듣고 그가 참으로 세상의 구주신 줄 앎이니라 하였더라”고 했습니다. 사마리아에서는 사람들이 예수님을 믿었는데 사마리아 여인의 말을 듣고 믿은 것이 아니라 자신들이 친히 예수님의 말씀을 듣고 믿게 되었다고 했습니다. 사마리아 인들은 예수님의 말씀을 듣고 예수님이 참으로 세상의 구주신줄 믿었던 것입니다. 그런데 우리는 왕의 신하에게서 이와 같은 믿음의 역사를 보게 되는 것입니다. “그 사람이 예수의 하신 말씀을 믿고 가더니”(50).

51절에 보면 왕의 신하가 내려가는 길에 그 종들을 만났는데 그들이 아들이 살았다는 기쁜 소식을 전해 주었습니다. 그런데 그 신하가 종들에게 무엇을 물어보았습니까? 52절에 보면 그 낫기 시작한 때를 물었습니다. 아마 그가 이렇게 물은 것은 정말 예수님께서 낫게 하신 것인가를 확인하고자 함이었을 것입니다. 곧 예수님께서 “가라. 네 아들이 살았다”고 하신 그때 낫게 되었는지 확인하고자 함이었습니다. 신하의 물음에 하인들은 “어제 제 칠 시에 열기가 떨어졌나이다”라고 대답했습니다. 왕의 신하는 이 소식을 듣고 심히 놀랐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아들에게서 열기가 떨어지고 낫기 시작한 때가 바로 예수님께서 “가라. 네 아들이 살았다”고 말씀하신 바로 그 시각이었기 때문입니다. 왕의 신하에게 있어서 표적 자체는 아이의 병이 나은 것이었습니다. 예수님께서 아이가 나았다고 말씀하신 그 순간에 멀리 있던 아이가 나았던 것입니다. 가버나움에서 가나까지의 거리가 약 20-30마일로 걸어서 4시간 걸리는 거리인데 예수님의 말씀은 그 거리를 뛰어 넘어 역사하신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말씀하시는 그 순간 그 거리가 사라져 버린 것입니다. 4시간의 거리를 뛰어 넘어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대로 즉시 그 아이가 나아버린 것입니다.

이처럼 예수님께서는 무슨 표적을 보여주신 것이 아니라 다만 말씀으로만 “네 아들이 살았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예수님의 말씀의 능력이 죽어가는 아들을 살려 주셨습니다. 이에 왕의 신하는 예수님에 대한 믿음을 갖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왕의 신하의 믿음은 표적을 보고 믿은 것이 아닙니다. 예수님의 말씀의 능력이 그를 믿음의 사람이 되게 하셨습니다. 여기서 우리는 예수님께서 두 번째 표적을 통해 계시하고자 하시는 하나님의 계시를 배울 수 있습니다. 그것은 표적을 보고 믿는 것이 아니라 예수님의 말씀의 능력을 믿는 것이 제대로 된 믿음을 만들어 내는 것을 계시해 주심을 보게 됩니다. 예수님께서는 사마리아 동네에서도 표적을 행하지 아니하셨습니다. 사마리아 여인에게도, 사마리아 동네 사람들에게도 예수님께서는 아무런 표적을 보여주시지 아니하셨습니다. 예수님은 다만 그들에게 말씀만 하셨습니다. 그들은 다만 예수님의 말씀을 듣고 예수님을 믿은 것입니다. 예수님의 말씀만 듣고 예수님이 참으로 세상의 구주이신 줄을 믿은 것입니다.

그러면 우리의 믿음은 어디에서 난 것입니까? 무언가 보고 납득할만한 사건이 있어서 믿게 되었습니까? 혹 그럴 수도 있습니다만 그러나 주님이 원하시는 것은 보고 믿는 것이 아니라 보지 않고 믿는 것이 복되다고 하셨습니다. 요한복음 20:29절에 보면 “예수께서 가라사대 너는 나를 본 고로 믿느냐 보지 못하고 믿는 자들은 복 되도다”고 하셨습니다. 이 말씀은 도마가 예수님 손의 못자국과 옆구리에 손가락을 넣어보지 않고는 예수님의 부활을 믿지 못하겠다고 했을 때 나타나셔서 손과 옆구리에 손가락을 넣어보게 하신 후 도마가 “나의 주시며, 나의 하나님이시니이다”고 고백할 때 하신 말씀입니다.

우리가 처음에 교회에 나올 때는 여러 가지 이유로 나올 수 있습니다. 이 병원 저 병원 다니다가 안 되니 병이나 고쳐볼까 하고서 나오기도 하고, 저처럼 예수님을 믿고 성격을 고쳐보고자 나올 수도 있습니다. 또한 예수를 믿어서 무슨 덕을 볼 요량으로 나올 수도 있습니다. 처음부터 나는 예수님을 사랑해서 나온다고 하는 사람이 얼마나 되겠습니까? 그렇다고 해서 그런 상태로 계속 있으라는 말이 아닙니다. 이제는 예수님의 말씀을 들어야 합니다. 자꾸만 표적이나 기적을 바라지 말고 예수님의 말씀을 믿어야 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사마리아 사람들이 예수님의 말씀을 듣고 그가 참으로 세상의 구주이신 것을 믿었듯이 우리도 예수님의 말씀을 믿는 제대로 된 믿음을 가져야 하는 것입니다. 그렇지 아니하면 사탄의 유혹에 넘어가기가 쉽습니다.

오늘날도 보면 예수님을 믿고 열심히 교회를 다니던 자들이 표적과 이적을 구하다가 삼천포로 빠지는 경우를 많이 봅니다. 힘들고 어려운 일이 생기면 기도원이다, 능력이 있다고 하는 자들을 찾아다닙니다. 물론 기도원 가서 기도하는 것 자체가 잘 못된 것은 아닙니다. 문제는 자기 눈에 보이는 표적과 이적을 구하면서 그런 것을 좇아 행하는 것이 문제입니다. 우리는 현재 우리의 신앙에 대해서 돌아봐야 합니다. 예수님의 말씀을 믿는지, 아니면 표적과 이적을 구하고 있는지를 돌아봐야 합니다. 표적과 이적을 추구하는 신앙은 위험합니다. 신비한 이적에 초점을 두다보면 예수님의 인격과 말씀에 관심을 두지 않게 되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의 인격이야 어떻든지 나는 당면한 문제만 해결하면 된다고 생각하는 것은 아들의 병을 고칠 수 있다면 이단이든 삼단이든 상관없다고 생각하는 것과 다를 바가 없습니다. 사단도 이적을 흉내 낼 수 있기 때문에 이적을 중심으로 신앙생활하면 미혹을 받아 진리의 길에서 떠나게 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우리의 신앙은 반드시 예수님의 말씀에 뿌리를 둬야 합니다. 우리는 표적과 이적을 구하는 자가 아니라, 예수님의 말씀을 믿고 제대로 된 믿음을 소유해야 합니다. 데살로니가후서 2:9-12절을 보면 “악한 자의 임함은 사단의 역사를 따라 모든 능력과 표적과 거짓 기적과 불의의 모든 속임으로 멸망하는 자들에게 임하리니. 이는 저희가 진리의 사랑을 받지 아니하여 구원함을 얻지 못함이니라. 이러므로 하나님이 유혹을 저의 가운데 역사하게 하사 거짓 것을 믿게 하심은 진리를 믿지 않고 불의를 좋아하는 모든 자로 심판을 받게 하려 하심이니라”고 했습니다. 사탄이 얼마든지 표적과 기적을 행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이제는 표적을 바라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말씀을 통하여 무엇이 예수님이 말씀하시는 표적인가를 알아야 합니다.

마태복음 12:39-40절에 보면 예수님은 표적을 구하는 자들에게 악하고 음란한 세대라고 책망을 하시고 내가 보여줄 표적은 요나의 표적뿐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러므로 모든 표적은 결국 요나의 표적을 보이시기 위한 것입니다. 요나의 표적이란 예수님이 죽으시는 십자가의 표적을 말씀하시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십자가 위에서 다 이루었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이것은 모든 율법의 완성이요, 모든 표적의 완성이기도 합니다. 그러므로 우리의 최고의 표적은 예수님의 십자가입니다. 그래서 바울 사도는 갈라디아서 6:14절에서 십자가 외에 자랑할 것이 없다고 하였고, 고린도전서 2:2절에서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십자가에 못 박히신 것 외에는 아무 것도 알지 아니하기로 작정하였습니다. 바울은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가 최고의 표적이라는 것입니다. 그러나 세상은 예수님의 십자가를 어떻게 봅니까? 어리석고 미련한 것으로 여기는 것입니다(고전 1:18).

오늘날도 수많은 이단들이 예수님의 십자가의 표적을 미완성적인 것으로 보고 자신들의 능력으로 새로운 기적을 보여 주겠다는 자들이 많이 나타납니다. 신비적인 기적들을 나타내기도 하고, 초인적인 힘과 불굴의 투지를 가지고 종교적인 업적을 만들어 놓고는 자 기적을 보라고 하기도 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가 바라볼 기적은 십자가뿐입니다. 세상 사람 모두가 꺼리고 싫어하는 그 십자가가 우리의 구원의 능력이 되심을 믿습니까? 예수님의 십자가의 죽으심이 바로 저와 여러분의 죄 때문임을 믿으십니까? 우리의 공로가 아니라 주님의 공로로만 죄 사하여짐을 믿으십니까? 이것이 세상 사람은 불가능합니다. 왜냐하면 자존심과 인과율로 장악하고 있는 사탄의 세력에 붙들려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오직 주님의 은혜만을 바라고 믿는다는 이것이 가장 큰 표적이요, 기적인 것입니다. 성령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은혜를 주셔서 오늘 우리가 살펴본 이 두 번째 표적을 통해서 우리에게 계시하시고자 하시는 하나님의 계시를 바르게 이해하게 하여 주시기를 원합니다. 그리하여 우리가 표적과 기사를 구하는 자들이 되지 않게 하시고, 사마리아 사람들과 같이 오직 예수님의 말씀을 듣고 믿어 예수님이 참으로 세상의 구주이심을 믿는 제대로 된 믿음을 소유하게 하여 주시기를 원합니다. 아멘!

TAG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성경본문 설교자 강설날짜 조회 수
319 [요한복음 8장] 세상의 빛 예수! 요 8:12-20 손재호 2010-03-21 5888
318 [요한복음 7장] 위대한 선언! 요 7:53-8:11 손재호 2010-03-14 4562
317 [요한복음 7장] 생수의 강 예수! 요 7:37-52 손재호 2010-03-07 5197
316 [요한복음 7장] 초막절 성전 강화 요 7:1-36 손재호 2010-02-28 5192
315 [요한복음 6장] 영생의 말씀이 계시매 요 6:60-71 손재호 2010-02-21 4632
314 [데살로니가후서 2장] 바울의 감사! 살후 2:13-15 손재호 2010-02-14 5479
313 [요한복음 6장] 생명의 떡 예수! 요 6:41-59 손재호 2010-02-07 6113
312 [요한복음 6장] 하나님의 일! 요 6:22-40 손재호 2010-01-31 4522
311 [요한복음 6장] 바다 위로 걸어오신 표적! 요 6:16-21 손재호 2010-01-24 4167
310 [요한복음 6장] 오병이어 표적! 요 6:1-15 손재호 2010-01-17 5725
309 [요한복음 5장] 예수님에 대한 증거 요 5:30-47 손재호 2010-01-10 4776
308 [요한복음 5장] 듣는 자는 살아나리라 요 5:19-29 손재호 2010-01-03 4617
307 [요한복음 5장] 안식일에 일하신 예수님 요 5:9-18 손재호 2009-12-27 4566
306 [요한복음 5장] 예수님과 베데스다! 요 5:1-9 손재호 2009-12-20 5910
» [요한복음 4장] 표적과 믿음! 요 4:43-54 손재호 2009-12-13 4731
304 [요한복음 4장] 예수님의 양식! 요 4:27-42 손재호 2009-12-06 5446
303 [로마서 12장] 영적 예배! 롬 12:1-2 손재호 2009-11-29 5082
302 [이사야 1장] 삶의 예배 사 1:10-17 최상범 2009-11-22 4851
301 [데살로니가전서 1장] 바울의 감사 살전 1:2-4 손재호 2009-11-15 5040
300 [요한복음 4장] 참된 예배 요 4:20-26 손재호 2009-11-08 496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 40 Next
/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