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0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설교자 손재호
성경본문 막 14:32-42
성경본문내용 (32)저희가 겟세마네라 하는 곳에 이르매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나의 기도할 동안에 너희는 여기 앉았으라 하시고(33)베드로와 야고보와 요한을 데리고 가실새 심히 놀라시며 슬퍼하사(34)말씀하시되 내 마음이 심히 고민하여 죽게 되었으니 너희는 여기 머물러 깨어 있으라 하시고(35)조금 나아가사 땅에 엎드리어 될 수 있는 대로 이 때가 자기에게서 지나가기를 구하여(36)가라사대 아바 아버지여 아버지께는 모든 것이 가능하오니 이 잔을 내게서 옮기시옵소서 그러나 나의 원대로 마옵시고 아버지의 원대로 하옵소서 하시고(37)돌아오사 제자들의 자는 것을 보시고 베드로에게 말씀하시되 시몬아 자느냐 네가 한시 동안도 깨어 있을 수 없더냐(38)시험에 들지 않게 깨어 있어 기도하라 마음에는 원이로되 육신이 약하도다 하시고(39)다시 나아가 동일한 말씀으로 기도하시고(40)다시 오사 보신즉 저희가 자니 이는 저희 눈이 심히 피곤함이라 저희가 예수께 무엇으로 대답할 줄을 알지 못하더라(41)세번째 오사 저희에게 이르시되 이제는 자고 쉬라 그만이다 때가 왔도다 보라 인자가 죄인의 손에 팔리우느니라(42)일어나라 함께 가자 보라 나를 파는 자가 가까이 왔느니라
강설날짜 2016-10-02

2016년 마가복음 공부


겟세마네에서 기도하신 예수님


말씀:마가복음 14:32-42


오늘 우리가 살펴볼 말씀은 예수님께서 십자가를 앞에 두고 겟세마네 동산에서 기도하신 사건입니다. 오늘 말씀은 제자들이 다 예수님을 버리고 도망갈 것을 예언하신 말씀(막 14:27-31)과 이 예언의 말씀대로 제자들이 예수님을 부인하며 도망간 사건(막 14:43-52) 사이에 끼어 있습니다. 마가복음의 저자가 즐겨 사용하는 샌드위치 구조입니다. 그러므로 겟세마네 기도는 제자들이 예수님을 부인하고 도망가는 사건과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습니다. 우리가 오늘 말씀을 살펴보는 가운데 이 말씀을 통해서 계시하시는 하나님의 계시가 무엇인지 배울 수 있기를 바랍니다.


오늘 본문 32절을 보면 “저희가 겟세마네라 하는 곳에 이르매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나의 기도할 동안에 너희는 여기 앉았으라 하시고”라고 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자신을 다 버릴 것을 말씀하신 후에 겟세마네라는 곳에 이르렀습니다. ‘겟세마네’는 ‘기름 짜는 곳’이라는 뜻입니다. 이 동산은 기름 짜는 틀이 있는 올리브나무 과수원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이 동산은 예루살렘 동쪽 벽 바로 바깥에 있는 기드론 골짜기에 있었으며, 감람산 바로 아래 있었습니다. 예루살렘에 있는 장로들은 예수님을 죽일 계획을 세우고 있었습니다. 이들은 이미 예수님에 대해 체포 명령을 발부하였습니다. 예수님은 십자가를 앞에 둔 상황에서 기도하기 위해서 겟세마네 동산에 오신 것입니다. 이제 오늘 밤이면 예수님은 원수들에게 체포당하십니다. 그리고 심문을 당하시고 그 고통스러운 십자가의 길을 가야 합니다. 제자들도 지금 돌아가는 상황이 심상치 않음을 알았을 것입니다. 그로인해 신경 쓰느라 심신이 몹시 지쳐 있었습니다. 겟세마네 동산에 도착하신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나의 기도할 동안에 너희는 여기 앉았으라”고 하셨습니다(32).


그러신 후에 33-34절 말씀에 보면 예수님께서는 베드로와 야고보와 요한 세 제자만 따로 데리시고 동산 좀더 깊숙한 곳으로 가셨습니다. 그런데 이때 예수님께서는 심히 놀라시며 슬퍼하시며 세 제자에게 “내 마음이 심히 고민하여 죽게 되었으니. 너희는 여기 머물러 깨어 있으라”고 하셨습니다. 이와 같은 예수님의 모습은 이제까지 일상에서 흔히 볼 수 없었던 모습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나귀새끼를 타고 예루살렘에 입성하신 후 성전을 정화하셨습니다. 그리고 유대 지도자들을 책망하셨습니다. 그런데 예수님의 이런 당당한 모습은 사라지고 심한 번민 가운데 죽게 되었습니다. 예수님의 이런 모습은 전에 볼 수 없었던 전혀 다른 모습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십자가를 앞에 두고 심히 놀라시며 슬퍼 하셨습니다. 이는 십자가의 길이 어떤 의미인지를 잘 아셨기 때문입니다. 십자가의 길은 예수님께서 하나님 아버지로부터 분리되어서 세상 죄를 짊어지셔야 하는 길입니다. 이 길은 하나님이 정하신 길입니다. 예수님께서도 이것이 하나님의 뜻인 줄을 잘 알고 계셨습니다. 그리고 그 뜻에 순종하고자 하셨습니다. 하지만 인간의 본성을 입으신 예수님께서는 이 길이 심히 고통스러운 길이셨습니다. 그리하여 예수님께서는 십자가를 앞에 두고 번민하며 제자들에게 깨어 있을 것을 요청하고 하나님께 나아가 간구하시는 것입니다.


히브리서 5:7-10절 말씀을 보면 “그는 육체에 계실 때에 자기를 죽음에서 능히 구원하실 이에게 심한 통곡과 눈물로 간구와 소원을 올렸고 그의 경외하심을 인하여 들으심을 얻었느니라. 그가 아들이시라도 받으신 고난으로 순종함을 배워서 온전하게 되었은즉 자기를 순종하는 모든 자에게 영원한 구원의 근원이 되시고 하나님께 멜기세덱의 반차를 좇은 대제사장이라 칭하심을 받았느니라”고 했습니다. 이 말씀에 보면 히브리서 기자는 예수님께서 육체에 계실 때에 자기를 죽음에서 능히 구원하실 이에게 심한 통곡과 눈물로 간구와 소원을 올렸다고 하고 있습니다. 예수님이 하나님의 아들이시라도 받으신 고난으로 순종함을 배워서 온전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예수님께서 심한 통곡과 간구로 소원을 올리며 순종하심으로 십자가의 길을 가신 것은 자기를 순종하는 모든 자에게 영원한 구원의 근원이 되시기 위함이었습니다. 그렇습니다. 예수님께서 하나님께 온전히 순종하여 십자가의 길을 가심으로써 우리가 구원함을 받게 된 것입니다.


예수님에게 죽음이 다가오고 있다는 것은 사실 놀라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이미 그 죽음을 아셨습니다. 그리고 제자들이 그 죽음을 대비하도록 예루살렘으로 올라오시는 길에 이미 여러 번 말씀하시고 가르쳐 주셨습니다(참조. 막 8:27-38; 9:30-32; 10:32-34). 예수님께서는 자신의 죽음을 통해서 어떤 일이 성취하게 될지도 아셨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우리를 위하여 저주를 받으신바 되사 우리의 죄를 대신 짊어지시는 것입니다. 갈라디아서 3:13절을 보면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하여 저주를 받은바 되사 율법의 저주에서 우리를 속량하셨으니. 기록된바 나무에 달린 자마다 저주 아래 있는 자라 하였음이라”고 했습니다. 그렇습니다. 예수님께서 하나님의 저주를 받으시고 십자가에서 죽임을 당하시는 것은 자기 죄 때문이 아닙니다. 예수님께서는 그리스도로서 우리의 죄를 대신 지시고 하나님의 저주를 받으시는 것입니다. 그리하여 율법의 저주에서 우리를 속량하시기 위함입니다.


하나님께서 죄를 알지도 못하는 예수님에게 우리를 대신하여 죄를 삼으신 것입니다. 고린도후서 5:21절을 보면 “하나님이 죄를 알지도 못하신 자로 우리를 대신하여 죄를 삼으신 것은 우리로 하여금 저의 안에서 하나님의 의가 되게 하려 하심이니라”고 했습니다. 그렇습니다. 죄 없으신 예수님은 이와 같은 하나님의 뜻을 순종하여 십자가의 길을 가시는 것입니다. 하지만 그 십자가의 길은 하나님께로부터 버림을 받는 사건입니다. 하나님에게서 분리되는 고통스러운 길입니다. 하나님으로부터 저주를 받으시는 사건입니다. 그래서 예수님께서는 십자가가 가까워오자 하나님께 버림받는 그 공포로 심히 놀라시며 슬퍼하신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세 제자들에게 자신의 고민을 솔직히 나타내보여 주시고 그들에게 기도를 요청한 것입니다. 34절을 다시 보면 “내 마음이 심히 고민하여 죽게 되었으니. 너희는 여기 머물러 깨어 있으라”고 하셨습니다. 이 말씀은 깨어 기도할 것을 요청하신 것입니다.


여기서 우리는 참 사람이신 예수님의 인성이 그대로 드러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인간의 육체를 입으시고 인간이 당하는 모든 고통을 고스란히 당하셨습니다. 그 고통을 피하고 싶은 마음까지도 그대로 드러내셨습니다. 하지만 예수님께서는 자기를 부인하고 마침내 하나님의 뜻에 순종하셨습니다. 우리의 주님은 우리 인간의 연약한 마음과 고통을 모르시는 분이 아니십니다. 우리의 연약함을 아시고 체휼하시는 분이십니다. 히브리서 기자는 이 예수님을 이렇게 고백합니다. 히브리서 4:15절을 보면 “우리에게 있는 대제사장은 우리 연약함을 체휼하지 아니하는 자가 아니요, 모든 일에 우리와 한결같이 시험을 받은 자로되 죄는 없으시니라”고 했습니다. 그렇습니다. 예수님은 우리의 대제사장이시지만 우리 연약함을 체휼하지 아니하시는 분이 아닙니다. 곧 우리의 연약함을 아시고 우리를 체휼하시는 분이십니다. 예수님은 우리의 연약함을 아시고 그 연약함에 동일한 감정을 가지고 공감하시는 분이십니다. 예수님은 참 사람이셨습니다. 우리가 예수님을 참 하나님이라고 고백 할 때에도 우리는 예수님이 참 사람이심을 항상 잊지 말아야 합니다. 그리하여 히브리서 기자가 받은 그 위로를 우리도 누려야 합니다.


인성을 입으신 예수님께서는 십자가를 앞에 두고 심히 고민하셨습니다. 하지만 예수님께서는 그 순간을 피하지 아니하시고 용기 있게 맞이하셨습니다. 히브리서 12:2-3절 말씀을 보면 “믿음의 주요, 또 온전케 하시는 이인 예수를 바라보자. 저는 그 앞에 있는 즐거움을 위하여 십자가를 참으사 부끄러움을 개의치 아니하시더니. 하나님 보좌 우편에 앉으셨느니라. 너희가 피곤하여 낙심치 않기 위하여 죄인들의 이같이 자기에게 거역한 일을 참으신 자를 생각하라”고 했습니다. 예수님이 우리와 똑같은 인성을 입으신 참 사람이시지만 또한 참 하나님이십니다. 이 예수님께서 십자가를 참으시고 부끄러움을 개의치 아니하셨습니다. 그리고 말씀하신 대로 삼일 만에 부활하셔서 하나님 보좌 우편에 앉아 계십니다. 이 예수님은 우리의 주와 그리스도가 되셨습니다. 믿음의 주요, 온전케 하시는 분이 되셨습니다. 지금도 하나님 보좌 우편에 앉아 계시며, 성령 하나님을 우리에게 보내어 주시고, 성령 하나님과 함께 내주 하셔서 우리를 진리로 통치하시고 당신의 구원의 역사를 이루어 가십니다. 우리는 날마다 이 믿음의 주요, 온전케 하시는 이인 예수님을 바라봐야 합니다. 이 예수님을 믿음으로 낙심치 않고 십자가의 길을 달려가야 합니다.


오늘 본문 35-36절 말씀을 보면 “조금 나아가사 땅에 엎드리어 될 수 있는 대로 이 때가 자기에게서 지나가기를 구하여 가라사대 아바 아버지여! 아버지께는 모든 것이 가능하오니 이 잔을 내게서 옮기시옵소서. 그러나 나의 원대로 마옵시고 아버지의 원대로 하옵소서”라고 기도하셨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될 수 있는 대로 이 때가 자기에게서 지나가기를 구하였습니다. 아버지께서는 모든 것이 가능하시기 때문에 이 방법이 아닌 다른 방법으로 자기의 사명을 성취할 수 있게 해 달라고 간구하였습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자신의 원대로 마옵시고 아버지의 원대로 하여 달라고 기도하였습니다. 예수님께서는 그 고통 가운데서도 겸손히 아버지 하나님의 뜻에 순종하고자 하셨습니다. 우리는 예수님의 이 기도에서 십자가를 앞두고 예수님이 얼마나 힘들어 하셨으며, 하나님의 뜻에 순종하기 위해 얼마나 힘썼는가를 알 수 있습니다. 예수님은 하나님의 아들이시기 때문에 쉽게 고난의 길을 가신 것이 아닙니다. 참 사람으로서 자신에게 닥쳐 올 고난을 인해서 무서워하고 두려움에 사로잡혔습니다. 그래서 할 수만 있으면 그 고난을 피하고 싶었습니다. 예수님은 이 때가 자기에게서 지나가기를 간구했습니다. 그 잔이 옮겨지기를 소원하셨습니다. “아바 아버지여! 아버지께는 모든 것이 가능하오니 이 잔을 내게서 옮기시옵소서”(36). 예수님께서는 아버지의 소원과 충돌함을 알면서도 자기 소원을 감추지 않고 아뢰셨습니다. 그리고 아버지의 뜻에 순종하고자 하셨습니다.


겟세마네에서 기도하시는 예수님의 이러한 모습은 한 폭의 아름다운 그림이 아닙니다. 고상하고 거룩하기는커녕 땅에 엎드려서 부르짖는 모습이 처절합니다. 병행구절인 누가복음 22:44절을 보면 땀방울이 핏방울 같이 되었다고 했습니다. “예수께서 힘쓰고 애써 더욱 간절히 기도하시니 땀이 땅에 떨어지는 피방울 같이 되더라”(눅 22:44). 이런 예수님의 모습은 지금까지 발견할 수 없었던 모습입니다.


이사야 선지자는 메시아의 고난을 이렇게 묘사했습니다. 이사야 53:4-6절을 보면 “그는 실로 우리의 질고를 지고 우리의 슬픔을 당하였거늘 우리는 생각하기를 그는 징벌을 받아서 하나님에게 맞으며 고난을 당한다 하였노라. 그가 찔림은 우리의 허물을 인함이요, 그가 상함은 우리의 죄악을 인함이라. 그가 징계를 받음으로 우리가 평화를 누리고 그가 채찍에 맞음으로 우리가 나음을 입었도다. 우리는 다 양 같아서 그릇 행하여 각기 제 길로 갔거늘. 여호와께서는 우리 무리의 죄악을 그에게 담당시키셨도다”고 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메시아로서 우리의 죄와 허물을 대신 짊어지셨습니다. 그래서 우리가 그분을 믿을 때 우리가 실제로 평화를 누리고 나음을 입습니다. 결국 예수님은 우리를 위해서 그토록 처절하게 기도하시고 하나님의 뜻에 순종하셨던 것입니다. 그러므로 겟세마네 기도는 그저 열정적인 기도의 본이 아닙니다. 훨씬 더 값지고 중요한 교훈인 대속의 죽음을 생각해야 합니다.


37절을 보면 예수님께서는 기도 하신 후에 돌아오사 제자들이 자는 것을 보시고 베드로에게 말씀하셨습니다. “시몬아 자느냐. 네가 한 시 동안도 깨어 있을 수 없더냐”(37). 여기서 깨어 기도하신 예수님과 잠잔 시몬과 제자들의 모습이 대비가 됩니다. 베드로를 비롯한 제자들은 유월절 행사를 준비하고 마무리하느라 피곤했을 것입니다. 또한 지금 돌아가는 상황으로 인해서 신경을 쓰느라 심신이 몹시 지쳐 있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성경은 졸거나 잠자는 일이 때로는 영적 상태를 반영하기도 합니다. 시몬은 예수님의 강력한 경고와 심각한 기도의 모습을 보고서도 잠들었습니다. 시몬이 주님의 말씀과 기도에 담긴 의미를 조금이라도 깨달았다면 그는 다른 반응을 보였을 것입니다. 예수님의 고난과 십자가의 의미를 전혀 깨닫지 못한 영적인 우둔함이 시몬의 눈을 감기게 한 것입니다. 진심을 몰라주시는 주님에 대한 섭섭한 마음도 그 한 이유가 되었을 수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베드로를 시몬이라고 부르신 것도 그의 영적 상태를 반영한 듯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시몬의 잠든 이유를 피곤 때문이라고만 생각지 않으셨기 때문에 “시험에 들지 않게 깨어 있어 기도하라”고 하셨던 것입니다(38).


오늘날 우리 역시 시험에 들지 않기 위해서는 깨어 기도해야 합니다. 38절을 보면 예수님께서는 베드로에게 시험에 들지 않게 깨어 있어 기도하라고 하셨습니다. “시험에 들지 않게 깨어 있어 기도하라. 마음에는 원이로되 육신이 약하도다 하시고”(38). 여기서 ‘마음에는 원이로되 육신이 약하도다’라는 말씀은 깨어 기도할 수 없는 사정을 핑계할 수 있도록 제공하신 말씀이 아닙니다. 하지만 기도하지 않음을 혹독하게 꾸짖는 말씀도 아닙니다. 책망보다 안타까움이 담긴 말씀입니다. 예수님은 제자들이 시험에 들지 않기를 간절히 바랐습니다. 그래서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이 육신의 연약함을 이기고 깨어 기도하기를 원하셨던 것입니다. 왜냐하면 깨어 기도하지 않을 때 시험에 들기 때문입니다. 시험에 들지 않는 길은 깨어 기도하는 길 밖에 없습니다.


39절을 보면 예수님께서는 다시 나아가 36절에서 기도한 동일한 말씀으로 기도하셨습니다. “가라사대 아바 아버지여! 아버지께는 모든 것이 가능하오니. 이 잔을 내게서 옮기시옵소서. 그러나 나의 원대로 마옵시고 아버지의 원대로 하옵소서 하시고”(36). 40절을 보면 예수님께서 다시 오셨을 때 여전히 세 제자들은 자고 있었습니다. 마가는 그 이유가 저희 눈이 심히 피곤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다시 오사 보신즉 저희가 자니. 이는 저희 눈이 심히 피곤함이라. 저희가 예수께 무엇으로 대답할 줄을 알지 못하더라”(40). 베드로와 제자들은 기꺼이 죽음의 잔을 함께 마시겠다고 장담했던 자들입니다. 하지만 실제로 그들은 피곤한 자신과 어두운 환경조차도 이기지 못하는 연약한 사람들이었습니다. 주님의 기대에 부합하지 못한 그들은 무엇으로 대답할 줄을 알지 못하였습니다(40b).


제자들은 기도로 준비할 수 있었던 모든 기회를 잠으로 보내 버렸습니다. 반면에 예수님께서는 세 번이나 반복해서 기도하심으로써 십자가를 지실 준비를 하실 수 있었습니다. 기도를 통해서 지나가기를 바랐던 순간을 맞닥뜨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옮겨지기를 바랐던 그 잔을 직면할 수 있는 힘도 얻게 되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기도를 통해서 심히 놀라고 슬퍼했던 마음을 극복할 수 있었습니다. 심한 고민으로 죽을 것 같던 그 마음도 하나님이 주신 평안으로 평안을 얻게 되었습니다. 41절을 보면 “세번째 오사 저희에게 이르시되 이제는 자고 쉬라. 그만이다. 때가 왔도다. 보라. 인자가 죄인의 손에 팔리우느니라”고 했습니다. 여기서 ‘이제는 자고 쉬라’고 하신 말씀은 문자 그대로의 의미가 아닙니다. 42절에 보면 “일어나라. 함께 가자. 보라. 나를 파는 자가 가까이 왔느니라”고 하였습니다. 이 말씀에서 알 수 있듯이 예수님과 제자들은 실제로는 자고 쉴 수 있는 시간이 없었습니다. 예수님을 팔 가룟 유다가 많은 군사들을 이끌고 이미 예수님을 잡기 위해서 완전무장을 하고 가까이와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이제 자고 쉬라’고 하신 말씀은 ‘그만이다’는 말씀과 함께 예수님께서 이제 충분히 준비되셨다는 의미입니다.


기록된 말씀으로 상황을 헤아리시고 기도에 힘쓴다는 것은 하나님을 신뢰하고 의지한다는 표현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의 배신과 당신의 고난을 기록된 말씀으로 소화하셨고, 기도를 통해서 준비하셨습니다. 그동안 제자들은 자신을 믿고 잠만 잤습니다. 그들은 이제까지 의리나 충성심이나 확고한 결심 등 자기에게 있는 그 무엇을 계속해서 내세웠습니다. 철저히 하나님을 의지하신 예수님과 자기를 의지한 제자들은 십자가 앞에서 전혀 다른 반응을 나타내게 됩니다. 예수님은 털 깎는 자 앞에서 잠잠한 양과 같이 잠잠히 하나님의 뜻을 성취하셨습니다. 그러나 제자들은 호언장담한 것과는 달리 철저한 실패를 경험하게 되었습니다. 마가복음 14:51-52절을 보면 예수님이 체포당하시자 한 제자는 벗은 몸으로 도망을 쳤습니다. 또한 마가복음 14:66-72절을 보면 베드로는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대로 닭이 두번 울기 전에 세 번이나 주님을 부인하였습니다. 그것도 저주하며 맹세하면서까지 예수님을 부인하였습니다. 참으로 그들은 철저히 실패하고 말았습니다.


우리는 이 사건을 통해서 어떻게 하나님 앞에서 행해야 하는가를 배우게 됩니다. 우리는 항상 자신의 한계와 연약함을 인정하고 주님과 같이 겸손히 기록된 말씀과 기도로 하나님을 의지해야 합니다. 자신을 전적으로 주께 맡기고 성령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받아야 합니다. 그럴 때 실패하지 않게 됩니다. 그렇지 않고 베드로와 제자들처럼 자신의 의지를 믿고 기도하지 않을 때 철저히 실패 할 수밖에 없습니다. 성령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은혜를 주셔서 우리로 십자가를 앞에 두고 겟세마네 동산에서 땀방울이 핏방울이 되기까지 기도하심으로 십자가의 길을 가신 우리 주님을 본받게 하여 주시기를 원합니다. 또한 기도하지 않으므로 실패한 제자들의 모습을 우리의 교훈으로 삼게 하여 주시기를 원합니다. 그리하여 우리가 우리의 연약함을 인정하며 겸손히 우리 주님과 같이 기록된 말씀과 기도로 온전히 하나님을 의지하는 자들이 되게 하여 주시기를 원합니다. 그리하여 우리로 어떤 고난과 역경 가운데서도 하나님의 뜻을 순종하며, 믿음의 길을 가게 하여 주시기를 원합니다. 아멘!

TAG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성경본문 설교자 강설날짜 조회 수
» [마가복음 14장] 겟세마네에서 기도하신 예수님 file 막 14:32-42 손재호 2016-10-02 202
658 [마가복음 14장] 너희보다 먼저 갈릴리로 가리라 file 막 14:27-31 손재호 2016-09-25 141
657 [마가복음 14장] 예수님의 마지막 유월절 만찬 file 막 14:12-26 손재호 2016-09-18 208
656 [마가복음 14장] 예수님의 머리에 향유 부은 여인 file 막 14:1-11 손재호 2016-09-11 226
655 [마가복음 13장] 성전 멸망을 예고하신 예수님 file 막 13:1-37 손재호 2016-09-04 185
654 [마가복음 12장] 과부의 연보를 칭찬하신 예수님 file 막 12:41-44 손재호 2016-08-28 261
653 [마가복음 12장] 그리스도와 다윗의 자손 file 막 12:35-40 손재호 2016-08-21 178
652 [마가복음 12장] 모든 계명 중에 첫째 되는 계명 file 막 12:28-34 손재호 2016-08-14 209
651 [마가복음 12장] 산 자의 하나님이시라 file 막 12:18-27 손재호 2016-08-07 203
650 [마가복음 12장] 가이사의 것! 하나님의 것! file 막 12:13-17 손재호 2016-07-31 244
649 [마가복음 12장] 포도원 농부의 비유 file 막 11:27-12:12 손재호 2016-07-24 232
648 [마가복음 11장] 무화과나무를 저주하신 예수님 file 막 11:12-26 손재호 2016-07-17 348
647 [마가복음 11장] 나귀 새끼를 타고 입성하신 예수님 file 막 11:1-11 손재호 2016-07-10 796
646 [마가복음 10장] 소경 바디매오를 고치신 예수님 file 막 10:46-52 손재호 2016-07-03 706
645 [마가복음 10장] 세번째 죽음과 부활 가르치신 예수 file 막 10:32-45 손재호 2016-06-26 684
644 [마가복음 10장] 하나님으로서는 다 하실 수 있다 file 막 10:23-31 손재호 2016-06-19 585
643 [마가복음 10장] 무엇을 하여야 영생을 얻으리이까? file 막 10:17-22 손재호 2016-06-12 572
642 [마가복음 10장] 어린 아이와 하나님의 나라 file 막 10:13-16 손재호 2016-06-05 561
641 [마가복음 10장] 이혼에 대한 예수님의 가르침 file 막 10:1-12 손재호 2016-05-29 634
640 [마가복음 9장] 잘못된 제자도를 교정하신 예수님 file 막 9:33-50 손재호 2016-05-22 64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4 Next
/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