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6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설교자 손재호
성경본문 막 15:16-32
성경본문내용 (16)군병들이 예수를 끌고 브라이도리온이라는 뜰 안으로 들어가서 온 군대를 모으고(17)예수에게 자색 옷을 입히고 가시 면류관을 엮어 씌우고(18)예하여 가로되 유대인의 왕이여 평안할지어다 하고(19)갈대로 그의 머리를 치며 침을 뱉으며 꿇어 절하더라(20)희롱을 다한 후 자색 옷을 벗기고 도로 그의 옷을 입히고 십자가에 못박으려고 끌고 나가니라(21)마침 알렉산더와 루포의 아비인 구레네 사람 시몬이 시골로서 와서 지나가는데 저희가 그를 억지로 같이 가게 하여 예수의 십자가를 지우고(22)예수를 끌고 골고다라 하는 곳(번역하면 해골의 곳)에 이르러(23)몰약을 탄 포도주를 주었으나 예수께서 받지 아니하시니라(24)십자가에 못박고 그 옷을 나눌새 누가 어느 것을 얻을까 하여 제비를 뽑더라(25)때가 제삼시가 되어 십자가에 못박으니라(26)그 위에 있는 죄 패에 유대인의 왕이라 썼고(27)강도 둘을 예수와 함께 십자가에 못박으니 하나는 그의 우편에, 하나는 좌편에 있더라(28)(없음)(29)지나가는 자들은 자기 머리를 흔들며 예수를 모욕하여 가로되 아하 성전을 헐고 사흘에 짓는 자여(30)네가 너를 구원하여 십자가에서 내려 오라 하고(31)그와 같이 대제사장들도 서기관들과 함께 희롱하며 서로 말하되 저가 남은 구원하였으되 자기는 구원할 수 없도다(32)이스라엘의 왕 그리스도가 지금 십자가에서 내려와 우리로 보고 믿게 할지어다 하며 함께 십자가에 못박힌 자들도 예수를 욕하더라
강설날짜 2016-11-13

2016년 마가복음 공부


십자가에 못 박히신 예수님


말씀:마가복음 15:16-32


오늘 말씀은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못 박히신 사건입니다. 우리가 지난 시간에 살펴본 대로 로마 총독 빌라도는 유대 종교 지도자들과 그와 함께 한 군중들의 요구에 굴복하여 결국 아무 죄 없으신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도록 저희에게 내어 주었습니다(15). 그리하여 예수님은 오늘 본문 말씀에 보면 군병들에게 이끌려 희롱을 당하시고 골고다 언덕에서 십자가에 못 박히셨습니다. 우리가 오늘 말씀을 살펴보는 가운데 이 말씀을 통해서 말씀하시는 하나님의 계시가 무엇인지 배울 수 있기를 바랍니다.


오늘 본문 16-20절 말씀을 보면 로마 군인들은 예수님을 총독의 관저를 가리키는 ‘브라이도리온’이라는 뜰로 끌고 갔습니다. 그리고서는 온 군대를 모으고 예수님께서 입고 있던 옷을 벗기고 자색 옷을 입혔습니다. 그리고 가시로 면류관을 엮어 머리에 씌웠습니다. 그런 후에 그들은 예수님께 예를 갖추는 시늉을 하며 “유대인의 왕이여! 평안할찌어다”고 하며 조롱했습니다. 그리고 갈대로 예수님의 머리를 때리고 침을 뱉으며 꿇어 절을 하며 모욕하고 희롱하였습니다. 그들은 이렇게 실컷 모욕과 희롱을 한 후에 예수님께 입힌 자색 옷을 다시 벗기고 예수님이 입으셨던 옷을 입혀서 십자가에 못 박으려고 끌고 나갔습니다.


22절을 보면 예수님이 못 박히실 곳은 골고다 곧 ‘해골의 곳’이라고 불리우는 언덕이었습니다. 예수님은 자신이 못 박히게 될 십자가를 지고 끌려갔습니다. 21절에 보면 예수님께서 이렇게 십자가를 지고 끌려갈 때 마침 구레네 사람 시몬이 시골에서 올라와 그곳을 지나가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로마 군병들은 그를 잡아 억지로 같이 가게하며 예수님이 지신 십자가를 대신 지고 가게 하였습니다. 로마 군병이 이처럼 구레네 사람 시몬에게 예수님이 지고 가는 십자가를 대신 지고 가게 한 것은 예수님께서 총독 빌라도의 관저 뜰에서 채찍질 당하시고 밤새도록 심문을 받으시며 온갖 학대와 고초를 겪으신 상태에서 무거운 십자가를 짊어지고 가는 것이 매우 힘들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고통과 힘겨움 속에서 마침내 골고다에 도착했습니다. 그런데 그때 군병들이 예수님께 무엇을 하였습니까? 23절을 보면 예수님께 몰약을 탄 포도주를 주어 마시게 하였습니다. 몰약은 나무에서 나는 단맛이 나는 진액인데 값이 매우 비싼 아주 고가의 귀중한 것이었습니다. 이 몰약은 약재로도 쓰였는데 유대인들은 몰약을 죽은 사람을 장례하는 데 사용하였습니다(참조. 요 19:39). 그런데 그러한 몰약을 포도주에 타서 예수님께 마시게 하였습니다. 이들이 이렇게 한 것은 십자가에서 처형당하는 죄수에게 그가 겪는 심한 고통을 덜어 주는 마취제 역할을 하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런데 마태는 이러한 몰약을 탄 포도주를 의도적으로 다른 용어로 바꾸어 기술하고 있습니다. 마태복음 27:34절에 보면 ‘쓸개 탄 포도주’라고 했습니다. 마태가 이렇게 기술한 것은 시편 69:21절에서 말씀하고 있는 “저희가 쓸개를 나의 식물로 주며 갈할 때에 초로 마시웠사오니”라고 하신 예언의 말씀의 성취로 말하고자 함이었습니다. 그렇게 함으로써 예수님께서 십자가에서 죽임을 당하시는 것이 하나님의 예언에서 계시해 주시고 있는 그리스도로써 당하시고 있는 것이라고 하는 사실을 알게 해 주고자 한 것입니다. 이처럼 마가가 몰약을 탄 포도주를 주어 마시게 했다고 기술하고 있는 것은 시편 69:21절에서 예언하고 있는 예언의 성취로 예수님이 다윗이 예언하고 있는 메시아로서 십자가에서 죽으심을 드러내고자 함인 것입니다.


군병들이 몰약을 탄 포도주를 예수님께 주어 마시게 하였지만 예수님께서는 이를 거절하시고 마시지 아니하셨습니다. 예수님께서 이러한 행동을 취하신 것은 자신이 당하는 고통을 정신이 있는 상태에서 온전히 겪으시고자 하시는 의사의 표현이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십자가에서 남은 고난과 고통을 마지막 한 방울까지 다 마셔야 하셨기 때문에 육체적 고통을 다소 진정시켜 주는 방편까지도 거절하셨습니다. 예수님께 있어서는 하나님께로부터 보냄을 받아 마침내 “다 이루었다”고 하시는 그 이룸인 하나님의 뜻의 온전한 성취에 있었기 때문에 깨어 있는 자로써 하나님께서 자신에게 맡기신 일을 온전히 해 나가신 것입니다.


24-25절에 보면 로마 군병들은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았습니다. 당시 십자가형을 행한 로마 풍습에 의하면 십자가에 못 박는 방식은 못 박힐 자의 등을 십자가의 나무에 댄 후에 그의 두 손을 나무의 좌우편 끝에 가져다가 못 박고 두 발은 나무에 결박하든지 혹은 함께 합하여 못 박든지 하였다고 합니다. 예수님의 경우에서는 손만이 아니라(요 20:20, 25, 27) 발에도 못을 박는 십자가형을 당하셨습니다.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은 로마 군병들은 예수님이 둘렀던 옷을 서로 나눠 갖기 위하여 제비를 뽑았습니다. 처형 당한 죄수의 물품은 죄수의 처형을 집행한 자들에게 주는 것이 관례였습니다. 그들은 그런 관례를 따라서 예수님의 옷을 차지하고자 제비를 뽑은 것입니다. 그런데 이것은 시편 22:18절 말씀의 성취였습니다. 시편 22:18절을 보면 “내 겉옷을 나누며 속옷을 제비뽑나이다”라고 했습니다. 로마 군병들은 관례를 따라서 예수님의 옷을 차지하고자 제비를 뽑았지만 하나님께서는 이들의 이러한 행동을 통해서 당신의 예언의 말씀을 성취하셨습니다.


그런데 시편 22:18절은 십자가에서 처형당하는 모든 죄수들에게 있는 일이 예언되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오직 한 분 곧 그리스도에게서 있을 일이 예언 되고 있는 것입니다. 마가는 예수님의 옷을 병사들이 제비뽑아 나누어 가진 것에서 이것이 선지자들의 예언이 성취된 것임을 말하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서 예수님의 십자가 죽음의 의미를 말씀해 주고 있는 것입니다. 예수님이 십자가에 못 박히시는 이 일을 당하신 것은 예수님 자신의 죄 때문이 아니라 선지자들에 의해서 하나님께서 예언하신 메시아로서 십자가에 못 박히심을 알려주고 있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못 박혀 죽임을 당하시는 것은 메시아로서 당하신 수난인 것입니다.


25절을 다시 보면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못 박히신 때는 유대인의 시각으로 제삼시 곧 오전 9시였습니다. 26절에 보면 예수님을 못 박은 십자가 위에는 ‘유대인의 왕’라고 쓴 죄패를 달았습니다. 병행구절인 요한복음 19장에 보면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못 박히신 곳은 예루살렘 성내에서 가까운데다가 그 죄패에 쓴 글은 히브리어, 라틴어, 헬라어로 각각 써 놓았기 때문에 많은 사람이 그것을 보고 읽을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 글을 본 대제사장들이 빌라도에게 가서 ‘유대인의 왕’이라고 쓴 것을 ‘자칭 유대인의 왕’으로 고쳐줄 것을 요청하였습니다. 그러나 빌라도는 “나의 쓸 것을 썼다”고 하며 그들의 요청을 거절하였습니다.


오늘 본문 27절을 보면 예수님께서 못 박힌 십자가의 좌우 양편에는 강도 두 명도 함께 달려 있었습니다. 그런데 우리가 쓰고 있는 개역성경에는 28절이 (없음)이라고 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한글 킹제임스 성경은 “그리하여 ‘그가 범죄자들과 더불어 헤아림을 받았다’고 말한 성경이 이루어졌더라”라고 번역하여 기술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공동번역은 28절을 괄호 처리하여 (없음)이라고 해 놓고서는 여기에 대하여 설명을 달았는데 “어떤 사본에는 28절에 다음과 같은 말이 있다. 그리하여 그는 범죄자로 간주되었다고 한 성서의 말씀이 이루어졌다”고 했습니다. 따라서 “그는 악한 자의 하나로 간주되었다”라고 한 성경이 그대로 이루어졌다는 것을 예수님께서 십자가에서 달리신 사건을 통해서 말씀해 주시고자 하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죄인의 한 사람이 되심으로 죄인의 구원을 위하여 죄인을 대신하여 십자가에서 죽임을 당하신 것입니다. 이를 통해서 하나님의 뜻을 성취해 나가셨습니다. 그럼으로써 피흘림이 없이는 죄를 용서받을 수 없는 우리에게 예수님께서 영단번의 피흘리심을 베푸심으로써 영원한 속죄를 이루셨습니다. 예수님께서는 하나님의 택한 많은 사람들의 죄를 없이 하시기 위하여 자기 몸을 드려 죽으신 것입니다. 이 예수님께서는 하나님께서 택하신 자들을 자신이 흘린 피 안에 두시고서 그들의 믿음을 주관해 가십니다. 그래서 그리스도이신 예수님께서 다시 오실 때에는 예수님을 간절히 믿고 기다리는 자들에게 구원을 주실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하나님께 자신의 몸을 드려 우리 죄를 대신하여 죽으심으로써 우리가 옛 율법에 얽매여 고통하고 있던 그 고통에서 해방되어 기쁜 마음으로 살아가게 하셨습니다. 참되신 하나님을 섬길 수 있게 하셨습니다. 또한 예수님의 부르심을 받은 모든 사람들은 하나님께서 약속하신 복을 영원히 받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흘리신 피가 이렇게 우리의 마음과 삶을 바꾸어 놓습니다(참조. 히 9:11-28).


하나님 아버지의 뜻을 받들어 섬기기 위하여 오신 예수님은 마침내 십자가에 못 박히심으로 죄인의 한 사람이 되셨습니다.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못 박혀 달린 시각은 유대인의 시각으로 제삼시 곧 오전 9시였습니다(막 15:25; 요 19:14). 그런데 그 모습을 본 사람들의 반응이 어떠하였습니까? 29-32절을 보면 “지나가는 자들은 자기 머리를 흔들며 예수를 모욕하여 가로되 아하 성전을 헐고 사흘에 짓는 자여! 네가 너를 구원하여 십자가에서 내려오라 하고, 그와 같이 대제사장들도 서기관들과 함께 희롱하며 서로 말하되 저가 남은 구원하였으되 자기는 구원할 수 없도다. 이스라엘의 왕 그리스도가 지금 십자가에서 내려와 우리로 보고 믿게 할찌어다 하며 함께 십자가에 못 박힌 자들도 예수를 욕하더라”고 했습니다. 지나가는 사람들이 비웃으며 예수님께 모욕적인 말을 하였습니다. “아하! 성전을 헐고 사흘에 짓는 자여! 네가 너를 구원하여 십자가에서 내려오라”(29-30).


그들이 이처럼 행동한 것은 예수님께서 ‘성전을 헐고 사흘 만에 짓는 자’라고 고발된 것 때문이었을 것입니다. 그들은 예수님이 참으로 가당치 않는 터무니없는 말을 퍼트리는 자라고 비난 한 것입니다. 성전을 헐고 사흘 만에 다시 짓는 큰 능력에 있는 하나님의 아들이라면 과연 그 능력으로 자신은 왜 십자가에서 내려오지 못하고 거기에 달려 죽음을 당하냐는 비웃음입니다. 예수님께서 “성전을 헐고 사흘 만에 다시 짓겠다”고 하신 말씀의 의도는 자신의 몸을 두고 한 말이었습니다. 곧 예수님께서 십자가에서 죽임을 당하시고 하나님의 능력으로 죽은 자 가운데서 삼일 만에 부활하셔서 참된 성전이 되실 것을 말씀하신 것입니다. 그러나 그들은 이러한 예수님의 뜻을 전혀 알지 못했습니다. 예수님을 하나님의 아들이심과 그리스도이심을 믿는 믿음에 있지 못했습니다. 그로인해서 성전을 모독하는 자로 여겨 배척함으로써 하나님의 뜻을 거스리고 대적하는 자로 비난을 했던 것입니다. 이들의 이러한 행동은 시편 22:6-8절 말씀의 성취하였습니다. 시편 22:6-8절을 보면 “나는 벌레요, 사람이 아니라. 사람의 훼방거리요, 백성의 조롱거리니이다. 나를 보는 자는 다 비웃으며 입술을 비쭉이고 머리를 흔들며 말하되 저가 여호와께 의탁하니 구원하실 걸, 저를 기뻐하시니 건지실 걸 하나이다”라고 했습니다.


예수님을 모욕하는 사람들의 비웃음과 욕설은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과 장로들인 유대 종교 지도자들에게서 그 절정을 보게 됩니다. 31-32절을 다시 보면 “그와 같이 대제사장들도 서기관들과 함께 희롱하며 서로 말하되, 저가 남은 구원하였으되 자기는 구원할 수 없도다. 이스라엘의 왕 그리스도가 지금 십자가에서 내려와 우리로 보고 믿게 할찌어다 하며 함께 십자가에 못 박힌 자들도 예수를 욕하더라”고 했습니다.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과 장로들이 예수님을 비웃으며 하는 말인 희롱도 앞에서 무리들이 조롱한 것과 같습니다. 그것은 예수님께서 다른 사람들은 구원했는데, 자신은 구원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럼으로써 자신이 죽음을 당하는 십자가에서 내려오지 못하는 것을 보니 예수님께서 지닌 능력이라는 것도 그리 대단한 것이 되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그들의 이러한 비웃음은 예수님께서 나타내 오신 이적들이 하나님의 능력으로 행해진 것임을 의도적으로 부인하려는 것이었습니다. 그러하기에 그들은 예수님께서 자신을 이스라엘을 다스릴 자로 오신 하나님의 아들이심을 주장한 것이 터무니없는 거짓말에 불과하다는 것입니다. 만일에 그렇지 않다고 하면 십자가에서 내려옴으로써 입증해 보라고 요구했습니다. 왜냐하면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매달려 죽임을 당하는 것은 그 자신이 하나님의 아들인 능력을 전혀 행하여 보이지 못하는 것으로 이스라엘의 구원을 위하여 하나님으로부터 보냄을 받은 메시아가 아니라는 증거를 역력히 보여주고 있는 것으로 보았기 때문입니다. 심지어 함께 십자가에 못 박힌 강도도 예수님을 욕하였습니다.


십자가에 달리심에서 예수님이 이처럼 사람들로부터 모욕을 받으시며 철저하게 외면을 당하시고 거부당하신 것은 예수님이 하나님의 아들로서 자신들을 죄에서 구원하실 자로 오신 자신들의 왕이심을 믿지 않은 불신앙에 있었다는 것을 알려주고 있는 것입니다. 사람들 모두가 이처럼 예수님을 믿지 않는 것은 예수님이 십자가에 달려 죄인으로 취급받으며, 죽임을 당하시는 것이 자신들을 위한 대속주가 되심으로 있는 일이라고 하는 사실을 알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예수님의 공생애 동안에 예수님을 따랐던 사람들조차 예수님이 십자가에 달려 죽임을 당하실 때 “저가 남은 구원하였으면서도 자신은 구원하지 못 한다”고 하며 비난했던 것입니다. 이적을 행하여 사람들을 병에서 고쳐주시고, 귀신으로부터 자유케 하는 등의 놀라운 능력을 나타내었음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예수님을 믿지 않았습니다. 이들은 십자가에 달려 있는 예수님께 자신의 목숨을 구원하라고 함으로써 이적의 행함에만 관심이 있었지, 이 이적이 하나님의 아들이신 그리스도의 능력이라는 사실과 이 이적이 메시아의 죽음인 하나님의 택하신 자들을 죄에서 구원하시는 죄인들을 위한, 그리고 죄인들을 대신한 대속에 있다는 것을 알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저마다 예수님께 모욕하는 말을 서슴치 않고 퍼부으면서 배척하였던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이러한 그들의 비난에 어떤 대꾸도 하지 않으셨습니다. 그들의 비난과 모욕조차 다 받으셨습니다. 이것은 선지자 이사야의 예언을 그대로 이루신 일이었습니다. 이사야 53:1-12절을 보면 “우리의 전한 것을 누가 믿었느뇨. 여호와의 팔이 뉘게 나타났느뇨. 그는 주 앞에서 자라나기를 연한 순 같고 마른 땅에서 나온 줄기 같아서 고운 모양도 없고 풍채도 없은즉 우리의 보기에 흠모할 만한 아름다운 것이 없도다. 그는 멸시를 받아서 사람에게 싫어버린 바 되었으며 간고를 많이 겪었으며 질고를 아는 자라. 마치 사람들에게 얼굴을 가리우고 보지 않음을 받는 자 같아서 멸시를 당하였고 우리도 그를 귀히 여기지 아니하였도다. 그는 실로 우리의 질고를 지고 우리의 슬픔을 당하였거늘 우리는 생각하기를 그는 징벌을 받아서 하나님에게 맞으며 고난을 당한다 하였노라. 그가 찔림은 우리의 허물을 인함이요, 그가 상함은 우리의 죄악을 인함이라. 그가 징계를 받음으로 우리가 평화를 누리고, 그가 채찍에 맞음으로 우리가 나음을 입었도다. 우리는 다 양 같아서 그릇 행하여 각기 제 길로 갔거늘. 여호와께서는 우리 무리의 죄악을 그에게 담당시키셨도다. 그가 곤욕을 당하여 괴로울 때에도 그 입을 열지 아니하였음이여 마치 도수장으로 끌려가는 어린 양과 털 깎는 자 앞에 잠잠한 양 같이 그 입을 열지 아니하였도다. 그가 곤욕과 심문을 당하고 끌려갔으니. 그 세대 중에 누가 생각하기를 그가 산 자의 땅에서 끊어짐은 마땅히 형벌 받을 내 백성의 허물을 인함이라 하였으리요. 그는 강포를 행치 아니하였고 그 입에 궤사가 없었으나 그 무덤이 악인과 함께 되었으며 그 묘실이 부자와 함께 되었도다. 여호와께서 그로 상함을 받게 하시기를 원하사 질고를 당케 하셨은즉 그 영혼을 속건제물로 드리기에 이르면 그가 그 씨를 보게 되며 그 날은 길 것이요, 또 그의 손으로 여호와의 뜻을 성취하리로다. 가라사대 그가 자기 영혼의 수고한 것을 보고 만족히 여길 것이라. 나의 의로운 종이 자기 지식으로 많은 사람을 의롭게 하며 또 그들의 죄악을 친히 담당하리라. 이러므로 내가 그로 존귀한 자와 함께 분깃을 얻게 하며 강한 자와 함께 탈취한 것을 나누게 하리니. 이는 그가 자기 영혼을 버려 사망에 이르게 하며 범죄한 자 중 하나로 헤아림을 입었음이라. 그러나 실상은 그가 많은 사람의 죄를 지며 범죄자를 위하여 기도하였느니라 하시니라”고 했습니다. 여기에서 보는 대로 예수님은 사람들에게서 싫어버림을 당하였습니다. 하지만 예수님께서 이러한 방법을 통해서 자기 영혼을 버려 사망에 이르게 하며, 범죄자 중 하나로 여김을 받음으로써 많은 사람의 죄를 대신 짊어지고 죄 값인 사망의 형벌을 대신 지게 하시는 기도의 구함을 이루시는 일이었습니다. 즉 “하늘의 뜻이 이 땅에 이루어지이다”라고 기도하라고 하신 그 기도의 성취 사역인 것입니다. 그러므로 예수님은 자신에게 쏟아지는 모든 모욕적인 말을 기쁨으로 다 받으셨으며, 사람들이 고개를 돌리며 외면하고 배척해도 거기에서 하나님의 원하시는 뜻을 보시고 개의치 않으시는 즐거움에 있으셨습니다.


우리 안에 그리스도의 영이 함께 하심은, 곧 하나님의 능력이 우리와 함께 하심은 우리가 죄로부터의 구원을 끊임없이 구하게 되는 기도의 응답이 되십니다. 그러하기에 우리의 관심은 하나님의 아들 그리스도이신 예수님께서 어떻게 우리를 죄에서 구원하여 가시는가에 있어야 합니다. 우리는 고난을 우리가 신앙생활을 하며 격게 되는 어려움 차원에서 생각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할 수만 있으면 고난 받지 않기 위해서 기도합니다. 그러나 우리 영혼의 참된 안식과 평안은 십자가에 못 박혀 죽으신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에서 옵니다. 예수님은 메시아로서 우리를 죄에서 속량하시기 위해서 십자가에 못 박히셨습니다. 성령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은혜를 주셔서 예수님의 이 십자가의 의미를 알게 하여 주시기를 원합니다. 그리하여 예수님을 나의 그리스도로 믿고 그 은혜 위에 서게 하여 주시기를 원합니다. 아멘!

TAG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성경본문 설교자 강설날짜 조회 수
681 [여호수아 8장] 이스라엘이 아이 성을 점령하다 file 수 8:1-29 손재호 2017-03-05 356
680 [여호수아 7장] 아간의 범죄와 하나님의 심판 file 수 7:1-26 손재호 2017-02-26 438
679 [여호수아 6장] 가나안 첫 성 여리고가 무너지다. file 수 6:1-27 손재호 2017-02-19 296
678 [여호수아 5장] 여호와의 군대장관을 만난 여호수아 file 수 5:13-15 손재호 2017-02-12 262
677 [여호수아 5장] 이스라엘이 길갈에서 할례를 받다 file 수 5:1-12 손재호 2017-02-05 316
676 [여호수아 4장] 이것이 너희 중에 표징이 되리라 file 수 4:1-24 손재호 2017-01-29 276
675 [여호수아 3장] 이스라엘 백성이 요단을 건너다 file 수 3:1-17 손재호 2017-01-22 346
674 [여호수아 2장] 기생 라합에게 임한 은혜 file 수 2:1-24 손재호 2017-01-15 411
673 [여호수아 1장] 조상에게 약속하신 땅으로 가라 file 수 1:1-18 손재호 2017-01-08 357
672 [2017년 신년 특강] 일심으로 서서 협력하라 file 빌 1:27-2:8 손재호 2017-01-01 298
671 [2016년 송년 특강] 이와 같이 주 안에 서라 file 빌립보서 4:1 손재호 2016-12-25 321
670 [마가복음 16장] 하늘로 올리우신 예수님 file 막 16:19-20 손재호 2016-12-18 318
669 [마가복음 16장] 제자들에게 선교사명 주신 예수 file 막 16:12-18 손재호 2016-12-11 462
668 [마가복음 16장] 말씀하신 대로 살아나신 예수님 file 막 16:1-11 손재호 2016-12-04 271
667 [마가복음 15장] 무덤에 묻히신 예수님 file 막 15:42-47 손재호 2016-11-27 285
666 [마가복음 15장] 십자가에서 운명하신 예수님 file 막 15:33-41 손재호 2016-11-20 389
» [마가복음 15장] 십자가에 못 박히신 예수님 file 막 15:16-32 손재호 2016-11-13 366
664 [마가복음 15장] 빌라도에게 재판 받으신 예수님 file 막 15:1-15 손재호 2016-11-06 328
663 [2016년 가을사경회 특강] 성전과 교회의 관계 file 왕상 5-8장; 요 2:13-22 손재호 2016-10-30 291
662 [마가복음 14장] 베드로가 예수님을 세 번 부인하다 file 막 14:66-72 손재호 2016-10-23 36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7 Next
/ 37